[제270번제] 수(守)

수(守)

그래, 난 지킨다.

네가 돌아올 곳을…….

너를 사랑하기에.

덧붙이는 말

집을 떠난 자식이 돌아오기를 기다리며,
이사조차 가지 않는다는
어버이에 대한 소식이 가끔 방송에서 나오기도 하죠.

제 사랑과는 다르지만,
그분들의 그것이야말로 사랑이지 않을까요?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272번제] 반항  (0) 2011.01.26
[제271번제] 움츠리기  (0) 2011.01.25
[제270번제] 수(守)  (0) 2011.01.25
[제269번제] 진(盡)  (0) 2011.01.24
[제268번제] 누이여!  (0) 2011.01.24
[제267번제] 후회  (0) 2011.01.23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 231 232 233 234 235 236 237 238 239 ··· 504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