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 is

Somethings elusive.

사랑이란

때로는 알 수 없는 것.

덧붙이는 말

이 글은 1999년 9월 5일에 처음 작성했습니다.
오늘 그녀를 만나러 목포에 갔다가 그냥 돌아와야 했습니다. 목포에 도착한 뒤에야 오지 말라는 이메일을 확인했거든요. 그녀의 집 앞까지 갔다가 초인종조차 안 누르고 그냥 돌아왔습니다. 다음에 기회가 있겠지요.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461번제] 진달래 - 김수연  (0) 2011.08.01
[제461번제] 사랑이란? 255  (0) 2011.07.31
[제460번제] 사랑이란? 254  (0) 2011.07.30
[제459번제] 사랑이란? 253  (0) 2011.07.29
[제458번제] 사랑이란? 252  (0) 2011.07.28
[제457번제] 사랑이란? 251  (0) 2011.07.27
Posted by koc/SALM 트랙백 0 : 댓글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