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이란? 34 - 사랑고백

나는 말하고 싶다.

일기장을 펼쳐도나는 일기를 쓸 수 없다.

몇 글자 긁적이면 이미 그건 일기가 아니다.

그대에게 하는 사랑고백일 뿐!

덧붙이는 말

왜 천일번제를 쓰게 되었는지를 밝히는 글이다.
그때는 자그마한 인연까지도 사랑이라고 치장하곤 했다는 생각이 든다.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52번제] 사랑 이야기  (0) 2010.07.16
[제51번제] 사랑이란? 35  (0) 2010.07.15
사랑이란? 34 - 사랑고백  (0) 2010.07.14
사랑이란? 33 - 친절의 이유  (0) 2010.07.14
나는 말하고 싶다.  (0) 2010.07.13
"2"  (0) 2010.07.13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 523 524 525 526 527 528 529 530 531 ··· 996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