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95번제] 사랑

사랑

산비탈에 남은 눈처럼
언제나 아련하리라.
그대,
나의 사랑아!

덧붙이는 말

눈이 왔을 무렵에 적은 글로 여겨진다.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 207 208 209 210 211 212 213 214 215 ··· 504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