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

산비탈에 남은 눈처럼
언제나 아련하리라.
그대,
나의 사랑아!

덧붙이는 말

눈이 왔을 무렵에 적은 글로 여겨진다.

Posted by koc/SALM 트랙백 0 : 댓글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