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29번제] 별의 만남 5

빛을 내지 않는 별과 빛을 받지 못하는 별의 만남

짙은 암흑성운 사이에 묻힌 별에게 혜성이 찾아왔답니다.

혜성은 빛을 내지 않습니다. 그리고 암흑성운에 묻힌 별은 암흑성운에 막혀 빛을 받지 못하죠.

별에게 혜성이 오색 꼬리를 이끌고 찾아왔을 때, 별은 그런 아름다운 빛을 보았다는 것만으로도 기뻐했답니다. 그러나 혜성은 얼마 후 떠나버렸답니다. 매우 빠르게…….

별은 혜성이 제 빛을 받아 오색꼬리를 보여준다는 것을 알지 못하기에 혜성을 또 기다립니다.

혜성은 우주를 방황하다가 결국은 자신을 그토록 반겨준 그 별이 보고 싶어 돌아가지요.

- 이런 사랑,
아름답지 않을까요?

석탄자루 성운

덧붙이는 글

그저께 편의점에 갔다가 누군가 우산을 가져가 버려서 새벽까지 거기 갇혀 있었답니다. ㅡㅡ;; 갑자기 비가 내린 탓에 손님도 없고, 편의점에도 여분의 우산은 없고, 있는 거라곤 판매용 우산뿐! 그런데 돈이 없고! 비는 억수로 쏟아지는데, 우산은 앗기고……. 어제 낮에는 밤잠을 설친 탓에 계속 꾸벅꾸벅 졸았죠. 정신 차리고 보니 밤 10시! 내 하루 돌려줘!

이 문서의 그림은 모두 위키백과에서 얻었습니다. 석탄자루 성운, 말머리 성운

말머리 성운

아주 유명한 암흑성운, 말머리 성운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131번제] 나의 바람  (0) 2010.09.18
[제130번제] 꽃말모음 3  (0) 2010.09.17
[제129번제] 별의 만남 5  (0) 2010.09.16
[제127~128번제] 내가 사랑하는 사람아! 3  (0) 2010.09.15
[제126번제] 사랑이란? 67  (0) 2010.09.14
[제125번제] 삐삐약어 4  (0) 2010.09.14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 404 405 406 407 408 409 410 411 412 ··· 996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