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움

창문에 서린 김을 보고,
당신을 생각하오.
왠지 당신이 보고파서
견딜 수가 없구료.

덧붙이는 말

흠, 분명 '시'이기는 한데, 무슨 생각으로 나는 이걸 적었을까?
뭐라 해석이라도 적어 놓았더라면, 이렇게 머리 아플 일이 없을 텐데.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282번제] 비  (0) 2011.02.04
[제281번제] 새로운 시작  (2) 2011.02.03
[제280번제] 그리움 - 3  (0) 2011.02.02
[제279번제] 회의 (懷疑)  (0) 2011.02.01
[제278번제] 악몽!  (0) 2011.01.31
[제277번제] 신의 죽음  (0) 2011.01.30
Posted by koc/SALM 트랙백 0 : 댓글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