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

오늘처럼 온 몸이 쑤시고,
머리도 지끈거리는 밤이 되면,

불현듯
네 생각에 휩싸인다.

덧붙이는 말

고교 시절을 돌이켜보면,
아프다가 끝난 듯하네요.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278번제] 악몽!  (0) 2011.01.31
[제277번제] 신의 죽음  (0) 2011.01.30
[제276번제] 생각  (0) 2011.01.29
[제275번제] 진실  (0) 2011.01.28
[제274번제] 하늘아!  (0) 2011.01.27
[제273번제] 기다림  (0) 2011.01.26
Posted by koc/SALM 트랙백 0 : 댓글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