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움... 2

그리움

맑으면 맑은 대로 궂으면 궂은 대로
그대 바라는 이 내 맘은 나날이 애달프네.
그대여, 고운 자태를 다시 한 번 보이소서.

덧붙이는 말

최근에 지은 이 시는 너무나 큰 의미가 있다. 2008년 1월 7일 이후에 처음으로 지은 시이기 때문이다. 엄밀히 말하여 이 시는 시조이다.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얼마나 사랑하냐고요? 1  (0) 2010.06.25
마음이 아프니...  (0) 2010.06.25
그리움... 2  (0) 2010.06.25
사랑이란? 14  (0) 2010.06.25
사랑이란? 13  (0) 2010.06.25
사랑이란? 12  (0) 2010.06.24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 581 582 583 584 585 586 587 588 589 ··· 996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