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1.08.05 [제467번제] 사랑이란? 258 - 감사하는 마음
  2. 2011.07.05 [제435번제] 신을 보나니!
  3. 2009.06.29 고달픈 넷째 달 (2)

[제467번제] 사랑이란? 258 - 감사하는 마음

사랑이란?

감사하는 마음

살아 있어 줘서 고맙고,
답장해 줘서 고맙고,
건강한 듯싶어 고맙고,
예전 그대로인 듯싶어 고맙다.

그저 네가 있기에 고맙다.

덧붙이는 말

이 글은 2011년 7월 30일에 처음 작성했습니다.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Trackback 0 Comment 0

[제435번제] 신을 보나니!

신을 보나니!

신을 보나니!

어느 사람이 말하기를•••

내가 가진 것만 달라고 하세요. 그러면 모두 내어 드리리.

내일은 아직 오지 않아 드리지 못해도
내일을 만들어갈 꿈은 드릴 수 있어요.

건강은 보이지도 잡히지도 않아 드리지 못해도
목숨은 드릴 수 있어요.

덧붙이는 말

이 글은 1999년 8월 17일에 처음 작성했습니다.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437번제] 그대를 잊지 못함은  (0) 2011.07.07
[제436번제] 구름을 보는 것은  (0) 2011.07.06
[제435번제] 신을 보나니!  (0) 2011.07.05
[제434번제] 기회  (0) 2011.07.04
[제433번제] 사랑하는 이여!  (0) 2011.07.03
[제432번제] 사랑이란? 238  (0) 2011.07.02
Trackback 0 Comment 0

고달픈 넷째 달

아, 갑자기 몸 상태가 좋지를 않네요. 거의 2주 가까이 회복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a

그저 할 수 있는 말이라고는 여러분, 건강하십시오.

건강이 좋지 못하다 보니 만사가 귀찮습니다. 이번 달에는 글을 채 열 개도 쓰지를 못했습니다. 소설까지 합해야 11개네요. 에고고.

고등학교 다닐 때 이맘 때 몸살을 자주 앓았는데, 오랫만에 이렇게 무기력해지네요.

거듭 말하지만, 여러분, 몸 건강하시기 바랍니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경술국치  (0) 2009.08.29
[동칠, 이계 정착하기] 어라, 이건 뭐야?  (0) 2009.08.22
고달픈 넷째 달  (2) 2009.06.29
다사다난 셋째 달  (5) 2009.05.30
그가 죽었습니다.  (1) 2009.05.23
블로그 둘째 달  (0) 2009.05.01
Trackback 0 Comment 2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