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백'에 해당되는 글 21건

  1. 2011.08.15 [제477번제] 사랑이란? 267
  2. 2011.05.04 [제373번제] 사랑이란? 180
  3. 2011.03.27 [제334번제] 오늘
  4. 2011.03.20 [제327번제] 하늘 2
  5. 2011.03.11 [제318번제] 고백 - 2
  6. 2011.03.08 [제315번제] 신!
  7. 2011.03.01 [제308번제] 고백
  8. 2011.01.14 [제258번제] 왜? - 2
  9. 2011.01.12 [제256번제] 사랑이란? 153 - 사랑합니다. 2
  10. 2011.01.06 [제249번제] 사랑이란? 146 - 가장 중요한 말을 하는 것
  11. 2011.01.05 [제248번제] 고백한 까닭
  12. 2010.12.25 [제236번제] 사랑이란? 136
  13. 2010.12.12 [제223번제] 고백을 결심하던 날
  14. 2010.10.22 [제168번제] 내 마음이 시키는 대로
  15. 2010.10.21 [제167번제] 사랑이란? 81
  16. 2010.10.06 [제151번제] 사랑이란? 72 - 어떤 연인 : 내일
  17. 2010.09.08 [제116번제] 뻔뻔한 사랑
  18. 2010.08.31 [제103번제] 왜?
  19. 2010.08.30 [제102번제] 나의 신
  20. 2010.08.28 [제99번제] 나의 고백
  21. 2010.07.14 사랑이란? 34 - 사랑고백

[제477번제] 사랑이란? 267

사랑이란

고백을 받아 줄 "임"이 내 곁에 있다면, 나도 고백하겠다.

꽃이 되신 이여, 나 그대 위해 나비가 되리라.

이현세 님의 <까치의 유리>


덧붙이는 말

이 글은 1999년 9월 21일에 처음 작성했습니다.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497번제] 사랑이란? 269  (0) 2011.08.17
[제478번제] 사랑이란? 268  (0) 2011.08.16
[제477번제] 사랑이란? 267  (0) 2011.08.15
[제476번제] 사랑이란? 266  (0) 2011.08.14
[제275번제] 사랑이란? 265  (0) 2011.08.13
[제474번제] 사랑이란? 264  (0) 2011.08.12
Trackback 0 Comment 0

[제373번제] 사랑이란? 180

사랑이란?

당신을 위해 꿈을 이루는 것.

덧붙이는 말

앞글만 봤을 때는 잘 몰랐다. 하지만 이렇게 잇고 보니, 일종의 사랑 고백이 됐다.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75번제] 사랑이란? 182  (0) 2011.05.06
[제374번제] 사랑이란? 181  (0) 2011.05.05
[제373번제] 사랑이란? 180  (0) 2011.05.04
[제372번제] 사랑이랑? 179  (0) 2011.05.03
[제371번제] 사랑이란? 178  (0) 2011.05.02
[제370번제] 사랑이란? 177  (0) 2011.05.01
Trackback 0 Comment 0

[제334번제] 오늘

오늘!
어제 사랑하리라 고백한 내일.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36번제] 꿈을 위해  (0) 2011.03.29
[제335번제] 내일 2  (0) 2011.03.28
[제334번제] 오늘  (0) 2011.03.27
[제333번제] 내 마음  (0) 2011.03.26
[제332번제] 잠자리  (0) 2011.03.25
[제331번제] Scrawl  (0) 2011.03.24
Trackback 0 Comment 0

[제327번제] 하늘 2

하늘

저는 아주 경치 좋은 곳에 집을 짓고 싶습니다.
그대가 놀라서 입을 다물지 못할 곳에…….
그대가 내게 청혼한다면,
난 그 집이 지어질 때까지
날마다 그곳에 가 볼 것입니다.
그대와 함께 살게 된다면,
저는 그 경치를 볼 시간이 없을 것입니다.
그대를 봐야 합니다.

덧붙이는 말

도대체 왜 제목이 "하늘"이라 했는지를 알 수 없어서 며칠을 기다렸다. 오늘 우연히 알게 되었는데, 하늘은 마지막 행에 나온 "그대"다.
원래 제목은 "하늘"인데, 블로그에 올리면서 "하늘 2"로 고쳤다.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29번제] Prologue  (0) 2011.03.22
[제328번제] Appendix  (0) 2011.03.21
[제327번제] 하늘 2  (0) 2011.03.20
[제326번제] 딸기와 추억  (0) 2011.03.19
[제325번제] 찾다.  (0) 2011.03.18
[제324번제] 진심  (0) 2011.03.17
Trackback 0 Comment 0

[제318번제] 고백 - 2

고백

언제나 사랑한다면,
난 지금 살아 있지 못할 테고,
지금 사랑하지 않는다면,
난 어제 죽었을 테요.

덧붙이는 말

정서한 것을 보니 제목이 "고백"이다. 그런데 분명 며칠 전에 이 제목을 썼다는 생각이 퍼뜩 들더라.
그래서 검색해 보고 꼬리표를 붙여 둔다.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20번제] 내 사랑이 거짓이라면  (0) 2011.03.13
[제319번제] 그린다.  (0) 2011.03.12
[제318번제] 고백 - 2  (0) 2011.03.11
[제317번제] 비 - 2  (0) 2011.03.10
[제316번제] 여신  (0) 2011.03.09
[제315번제] 신!  (0) 2011.03.08
Trackback 0 Comment 0

[제315번제] 신!

신!

신!
그대는 있는가?

들어다오.
이 넋두리를…….

나는
"그"를 사랑한다.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17번제] 비 - 2  (0) 2011.03.10
[제316번제] 여신  (0) 2011.03.09
[제315번제] 신!  (0) 2011.03.08
[제314번제] 오늘도  (0) 2011.03.07
[제313번제] 접속  (0) 2011.03.06
[제312번제] 차라리  (0) 2011.03.05
Trackback 0 Comment 0

[제308번제] 고백

고백

저는 진정 그를
사모하나요?
꿈이 사실이라면……
저는 이미 고백했나이다.
수백, 아니 수천 번 더!

덧붙이는 말

설마 '그'를 남자라고 생각하지는 않겠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10번제] 누구인가?  (0) 2011.03.03
[제309번제] 언젠가 저는 떠나야 합니다.  (0) 2011.03.02
[제308번제] 고백  (0) 2011.03.01
[제307번제] (새해첫날) 기원  (0) 2011.02.28
[제306번제] 꿈  (0) 2011.02.27
[제305번제] 운다  (0) 2011.02.26
Trackback 0 Comment 0

[제258번제] 왜? - 2

왜?

왜 당신을 사랑하느냐고요?

당신이
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답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랍니다.

덧붙이는 말

인간은 자신이 얼마만큼 마음먹느냐에 따라 행복해진다.
- 에이브러햄 링컨


Trackback 0 Comment 0

[제256번제] 사랑이란? 153 - 사랑합니다. 2

사랑합니다. 2

그대의 사진을 하나 가지고 있습니다.

사진 속에 있는 그녀는 아름답거나 멋있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그 웃음만큼은 대단히 좋습니다.

시간이 아무리 많이 흘러간다 하더라도 저는
그 모습 그대로를 사랑합니다.

덧붙이는 말

그 녀석과 알고 지낸 지 꽤 오래되지만, 어쩌다 보니 사진을 함께 찍은 일이 없네요.

그래서 그 녀석 사진은 연극 홍보 책자에 담긴 출연 배우 사진이 전부랍니다.


Trackback 0 Comment 0

[제249번제] 사랑이란? 146 - 가장 중요한 말을 하는 것

사랑이란?

가장 중요한 말을 하는 것이랍니다.

가장 중요한 말이 무엇이냐고요?
바로 고백의 말입니다.

당신을 사랑합니다.

덧붙이는 말

이것도 너무 당연한 말이지요.
역시나 이 당연한 말을 잊고 사는 사람이 많고요.

여러분!
집에 가서 어버이께, 형제에게, 그리고 연인에게 한마디만 합시다.

사랑합니다.


Trackback 0 Comment 0

[제248번제] 고백한 까닭

고백한 까닭

왜 고백할까요?

사랑하기 때문이죠.
고백한 그때만큼은!

덧붙이는 말

너무 당연한 말이지요.
그런데 이 당연한 말을 잊고 사는 사람이 많답니다.

Trackback 0 Comment 0

[제236번제] 사랑이란? 136

100점짜리 사랑

나에게는 100점짜리 애인이 둘이나 있습니다.

한 사람은 나를 사랑해 주는 100점짜리 애인이고요, 또 한 사람은 내가 사랑하는 100점짜리 애인입니다.

저는 그 친절한 애인보다, 냉정한 애인이 좋답니다. 그래서 그에게 고백했습니다.

하지만 친구들은....

굳이 공짜로 주는 맛 좋은 떡을 마다하고, 맛 없는 떡을 사서 먹으려는 이유가 뭐니?

라거나...

너, 바보 아냐?

라고 합니다.

하지만 나를 속이고 친구들이 말하는 그녀를 택하는 것이 그를 위하는 것일까요?

덧붙이는 말

쓰면서 생각해 보니, 공포의 외인구단에 나오는 오혜성, 최엄지, 최수지의 관계랑 닮아 있다.

Trackback 0 Comment 0

[제223번제] 고백을 결심하던 날

고백을 결심하던 날

몇 년 전(그러니까 2007년) 그 녀석이 제가 사는 곳에 온다고 하데요. 그래서 그 녀석에게 고백을 결심하던 때, 보러 가오지 못한다면서, 그 녀석이 난데없이 "이별"에 갈음하는 말을 하더군요.

나는 진정 그대에게 고백조차 못하는가?

이런 생각이 들더군요.

사실 이전에도 그 녀석에게 무려 네 번이나 고백했다가 퇴짜를 맞았고, 세 번이나 청혼을 했다가 거절당했죠. 그래서 이제는 마지막이라는 심정으로 한 번 더 고백을 하려고 했는데 말이죠.

Trackback 0 Comment 0

[제168번제] 내 마음이 시키는 대로

내 마음이 시키는 대로

나는 내 마음이 시키는 대로 하려고 한다.
차마…
영원히 고백하지 못하여
그미를 만나지 못하게 된 후에 후회하였듯이…
그대를 다시 보지 못하게 되어 후회하더라도….

너는 네 눈이 보려는 것을 보면 된다고… 천만에….

야! 너는 네 마음이 사랑하기를 바라는 것을 사랑하면 돼!

그래, 그것이 영원한 슬픔을 만드는 것이라고 할지라도….
나는 천사이고 싶지 않다.
차라리, 인간을 위해 "악"을 행하는 악마가 되고 싶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0

[제167번제] 사랑이란? 81

사랑이란

"사랑합니다"라는 고백을 하려고
애를 쓰며,
좋은 분위기를 만들고,
그 분위기가 가장 무르익을 때까지 기다리고,
그 순간을 놓치지 않고 고백하려는

사람의 마음!

덧붙이는 말

고백하기 전 마음을 다잡으며 쓴 글인 듯싶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0

[제151번제] 사랑이란? 72 - 어떤 연인 : 내일

사랑이란? - 내일은 고백해야지

러시아에 한 쌍의 연인이 있었다. 그런데 남자가 참 숙맥이었다.

어느날 여인이 남자에게 물었다.

[code text]왜 "사랑한다"라고 말해주지 않죠?[/code]

그러면 남자는 머뭇거리다 겨우 말하죠.

[code text]으응, 내일(будущность)![/code]

어느날 그 남자가 시가지를 거닐다가 마차에 치여 병원으로 실려갔다. 여인이 달려가자 그는 그녀에게 무엇인가 말하려다가 숨을 거두고 말았다.

장례식 때 남자의 어머니는 그녀에게 남자의 일기장을 건네주었다. 일기장에는 놀라우리만치 '사랑'이나 '애정', '우정'이라는 말이 없었다. 그녀는 매우 화가 났다.

그러나 마지막 날 - 죽기 전날의 일기를 보고는 울고 말았다. 거기에는 단 세 줄만이 씌어 있었다.

[code text]내일은 꼭 말해야지. "사랑"한다고 내일은…….[/code]

덧붙이는 말

내일은 будущее 이고, 미래는 будущность 입니다. 그런데 무슨 이유에서인지 будущность 를 '내일'이라는 말로 쓰고 있더군요. 생각건대, "언젠가는"이라고 해야 더 어울릴 것 같습니다.
아, 오늘은 제가 사랑하는 그 녀석의 생일입니다. 그런데 오늘도 연락이 안 되네요. 이 천일번제를 블로그에 올린 이유라고나 할까요? 그 녀석이 생각나면 하나씩 올렸는데, 어쩌다 보니 하루도 거르지 않고 올렸네요. 뭐, 내용이 짧은 것도 한 이유이기는 합니다. ^^a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0

[제116번제] 뻔뻔한 사랑

뻔뻔한 사랑

내가 그대를 사랑한다는 것은
왠지 뻔뻔스럽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습니다.

늘 그대에게는
죄송스럽고,
늘 당신에게는…….

그러나 내가 그대를 잊지 못함은
그대를 잊으면
내 삶의 바람도 함께
사라져 버릴는지 모른다는
걱정 때문입니다.

덧붙이는 말

원래의 글에서는 "그대" 대신에 "당신"이 쓰였고, 그밖에 몇몇 낱말이 쓰였습니다. 뭐, 위와 같이 바뀌었으나, 이전의 내용과 차이는 거의 없습니다.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118번제] 꽃말 모음 1  (0) 2010.09.09
[제117번제] 삐삐약어 2  (0) 2010.09.09
[제116번제] 뻔뻔한 사랑  (0) 2010.09.08
[제115번제] 사랑이란? 65  (0) 2010.09.08
[제114번제] 별 1  (0) 2010.09.07
[제113번제] 사랑이란? 64  (2) 2010.09.06
Trackback 0 Comment 0

[제103번제] 왜?

왜?

나는 무엇을 바라 이 글을 쓰지.
내가 이 글을 써도 그대가 보지 못할 텐데.
왜?
자위?
그래.
자위라고 해 두자. 그냥 그렇다고…….

그래도 난…….

Trackback 0 Comment 0

[제102번제] 나의 신

나의 신

신을 바랍니다.
그 아름다운 신을…….

하지만 나는 신을 믿지 않기에
내가 바라는 신은 신이 아닐지도…….

하지만 난 압니다.
그대가 나의 신일 수 있다는 것을…….

Trackback 0 Comment 0

[제99번제] 나의 고백

나의 고백

저는 조금이라도 좋은 점이 보이면 고백합니다.
저는 조금이라도 반한 점이 보이면 고백합니다.

하지만,
'좋아한다'던가
'사랑한다'던가 하는
그런 말은 하지 않습니다.

그 말은 아껴야 합니다.
정말로 좋아하는 사람이 생기면
그때 해야 하니까요.
참말로 사랑하는 그대가 생기면
그때 해야 하니까요.

그러나,
그렇게 되기 위해서는
그대를 잊어야 합니다.

덧붙이는 말

갑자기 공유기가 번개를 맞고, 모뎀도 반쯤 맛이 간 상태라 PC방에서 글을 올립니다. 당분간 이런 식으로 조금씩만 올릴 수 있을듯싶습니다.
이상하게도 모뎀을 통해서 공유기로 들어가는데, 모뎀은 반쯤 맛이 가고, 공유기는 완전히 가버렸습니다. ㅡㅡ;;;

p.s. 익스플로러 8 버전에 버그가 있네요. 몇몇 태그가 대문자로 바뀝니다. ㅡㅡ; xhtml 태그는 소문자로 나타내야 하는데, 익스8에서는 전부 대문자로 바꾸네요. 헐~

p.s.s. CSS를 손봐야 할 듯싶습니다. 연과 행의 구분이 안 되네요. 연은 <p></p>태그로 묶고, 행은 <br /> 태그로 구분하고 있는데, 연과 연의 간격이 너무 좁네요. 조금 넓혀야 할 듯싶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0

사랑이란? 34 - 사랑고백

나는 말하고 싶다.

일기장을 펼쳐도나는 일기를 쓸 수 없다.

몇 글자 긁적이면 이미 그건 일기가 아니다.

그대에게 하는 사랑고백일 뿐!

덧붙이는 말

왜 천일번제를 쓰게 되었는지를 밝히는 글이다.
그때는 자그마한 인연까지도 사랑이라고 치장하곤 했다는 생각이 든다.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52번제] 사랑 이야기  (0) 2010.07.16
[제51번제] 사랑이란? 35  (0) 2010.07.15
사랑이란? 34 - 사랑고백  (0) 2010.07.14
사랑이란? 33 - 친절의 이유  (0) 2010.07.14
나는 말하고 싶다.  (0) 2010.07.13
"2"  (0) 2010.07.13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