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내일도 해가 뜨겠지.
내 거짓말에도 아랑곳않고.

하지만, 지금이라도 그것이 진실이라고 말할 수 있다면,

난 차라리 고통으로부터 자유로우리.
난 환희로부터 정녕 멀어지리라.

덧붙이는 말

[제299번제] 거짓말에서 이어지는 내용입니다.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03번제] 눈물  (0) 2011.02.24
[제302번제] 하늘이 있다.  (0) 2011.02.23
[제301번제] 내일  (0) 2011.02.22
[제300번제] 행복하소서.  (0) 2011.02.21
[제299번제] 거짓말  (0) 2011.02.20
[제298번제] 아직은…  (0) 2011.02.19
Posted by koc/SALM 트랙백 0 : 댓글 0

사랑이란?

사랑이란 배워야 할 감정입니다.

그것은 긴장이요, 성취이다.

그것은 깊은 동경이요, 적대감이다.

그것은 즐거움이요, 아픔이다.

동전의 양면과 같이 한쪽이 없으면 다른 하나도 없는 것이 바로 사랑이다.

 

행복은 사랑의 한 부분일 뿐이다. 이것을 명심하고 배워야 한다. 고통 역시 사랑의 한 부분이다. 이것은 사랑의 신비요, 아름다움이며, 동시에 사랑의 명예이다.

 

사랑은 배워야 할 감정이다.

 

-《사랑은 배워야 할 감정》(월트 트로비쉬 지음)

덧붙이는 말

월트 트로비쉬는 독일에서 태어난 사람으로, 기독교 관련 저작을 많이 남겼습니다. 아직 살아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정확한 사항은 저도 모르니 이만 줄일게요.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179번제] 사랑편지 - 정호승  (0) 2010.10.31
[제178번제] 사랑이란? 89  (0) 2010.10.30
[제177번제] 사랑이란? 88  (0) 2010.10.29
[제176번제] 사랑이란? 87  (0) 2010.10.28
[제175번제] 사랑이란? 86  (0) 2010.10.28
[제174번제] 이별  (0) 2010.10.27
Posted by koc/SALM 트랙백 0 : 댓글 0

사랑이 내게 알려준 것들

짱 1997. 8. 18.

그 때문에 아픔이란 것을 알게 되었고,
그 때문에 그리움이란 것을 알게 되었고,
그 때문에 잠 못 드는 밤이란 노랫가사를 이해하게 되었고,
그 때문에 한 구절의 시를 일고 몽상에 잠길 줄도 알게 되었고,
그 때문에 기다림의 고통도 알게 되었다.

덧붙이는 말

이 글은 상당히 늦게 쓰인 글이다. 애초에 초판에는 없고, 나중에 정서하는 과정에서 끼워 넣은 글이다. 더구나 출처는 http://www.xtel.com/~dodo/www/msg/376.html 이라고 되어 있다. 물론 이 주소는 지금은 접속할 수 없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Posted by koc/SALM 트랙백 0 : 댓글 0

다이아몬드와 석탄

다이아몬드석탄은 둘 다 '탄소'입니다.

다이아몬드는 모든 것을 거부하고 견디기만 하였기 때문에 다이아몬드입니다.

  1. 그 반짝거림은 왕의 풍모와 같습니다.
    그러나, 정작 스스로 빛을 내지는 못합니다.
  2. 또한 너무나 잘 견디기 때문에 그를 가꾸어 주기 힘듭니다.
    결국, 동료끼리 부딪쳐 자기를 깎는 고통까지를 견디어야 합니다.
  3. 아름답지만 별로 권하고 싶지 않습니다.

석탄은 모든 것을 받아들이고 나누었기 때문에 석탄입니다.

  1. 그 거무튀튀함은 못난 사람의 그것과 같습니다.
    그러나, 정작 스스로를 태워 자신의 작은 빛을 모든 이들에게 나누어 줍니다.
  2. 너무나 못 견디기 때문에 그를 가꾸어 줄 수가 없습니다.
    결국, 이렇게도 나뉘고, 저렇게도 나뉘고, 모든 나뉘어짐을 받아들여, 모든 나눔을 베풀게 되는 것이지요. 고통이 아니라 생명의 기쁨입니다.
  3. 너무나 추하기에 권하고 싶지 않습니다.
    그러나 제가 그렇게 된다면, 더 바랄 게 무엇일까요?

내 몸이 태워지면 그대가 밝은 빛 아래에서 다이아몬드의 아름다움을 알 수 있으실 테죠!

저는 그것으로 만족합니다.

덧붙이는 말

지금 "당신 만족하요?"라고 묻는다면 이렇게 대답할 테지요.

절대 만족 못해요. 저는 석탄이지만, 항상 다이아몬드가 되려고 노력할 테니까요.

20년 전의 나와 지금의 나는 이렇게 다르답니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107번제] 애국 2  (0) 2010.09.01
[제106번제] 만약... 9  (0) 2010.09.01
[제105번제] 다이아몬드와 석탄  (0) 2010.09.01
[제104번제] 사랑이란? 61 - 이어주는 마음  (0) 2010.08.31
[제103번제] 왜?  (0) 2010.08.31
[제102번제] 나의 신  (0) 2010.08.30
Posted by koc/SALM 트랙백 0 : 댓글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