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쁨'에 해당되는 글 19건

  1. 2011.08.28 [제490번제] 내게 가장 큰 기쁨
  2. 2011.08.19 [제481번제] 사랑이란? 271
  3. 2011.08.14 [제476번제] 사랑이란? 266
  4. 2011.08.06 [제468번제] 사랑이란? 259
  5. 2011.06.18 [제418번제] 사랑이란? 225
  6. 2011.03.15 [제322번제] 사랑이란? 158 - 눈물
  7. 2011.02.22 [제301번제] 내일
  8. 2010.12.11 [제222번제] 사랑이란? 125
  9. 2010.11.19 [제200번제] 꽃말 모음 8
  10. 2010.11.05 [제185번제] 사랑이란? 93
  11. 2010.10.31 [제179번제] 사랑편지 - 정호승
  12. 2010.10.29 [제177번제] 사랑이란? 88
  13. 2010.10.16 [제162번제] 꽃말 모음 6
  14. 2010.09.15 [제127~128번제] 내가 사랑하는 사람아! 3
  15. 2010.09.01 [제105번제] 다이아몬드와 석탄
  16. 2010.08.17 [제84번제] 내가 사랑하는 사람아! 2
  17. 2010.08.15 [제82번제] 사랑의 말
  18. 2010.07.21 [제57번제] 사랑이란? 37
  19. 2010.07.10 사랑이란? 30 - 즐거움

[제490번제] 내게 가장 큰 기쁨

내게 가장 큰 기쁨

그대를 이야기하는 것.

덧붙이는 말

이 글은 1999년 9월 29일 처음 작성했습니다.
무슨 일이 있었는지, 그 다음 날짜는 10월 6일입니다.

Trackback 0 Comment 0

[제481번제] 사랑이란? 271

사랑이란

나를 기쁘게 하는 것.

덧붙이는 말

이 글은 1999년 9월 23일에 처음 작성했습니다.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483번제] 사랑이란? 273  (0) 2011.08.21
[제482번제] 사랑이란? 272  (0) 2011.08.20
[제481번제] 사랑이란? 271  (0) 2011.08.19
[제480번제] 사랑이란? 270  (0) 2011.08.18
[제497번제] 사랑이란? 269  (0) 2011.08.17
[제478번제] 사랑이란? 268  (0) 2011.08.16
Trackback 0 Comment 0

[제476번제] 사랑이란? 266

사랑이란

그대를 만났다는 것만으로 기쁘다고 말할 수 있는 내 마음.
이게 사랑인 게야.

이현세 님의 <까치의 유리턱>

이현세 님의 <까치의 유리턱> 3권 23쪽


덧붙이는 말

이 글은 1999년 9월 20일에 처음 작성했습니다.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478번제] 사랑이란? 268  (0) 2011.08.16
[제477번제] 사랑이란? 267  (0) 2011.08.15
[제476번제] 사랑이란? 266  (0) 2011.08.14
[제275번제] 사랑이란? 265  (0) 2011.08.13
[제474번제] 사랑이란? 264  (0) 2011.08.12
[제473번제] 사랑이란? 263  (0) 2011.08.11
Trackback 0 Comment 0

[제468번제] 사랑이란? 259

사랑이란? - 이현세 님의 <거인>의 마지막에서

우리들은 어느새 극으로
달려가고 있습니다.

꼭 사랑이라고
표현하지는 않겠습니다.

우리들은 첫 만남의
기쁨과 신비를 너무 쉽게
잊어버리고 있습니다.

오늘도 카페에서…
혹은 길에서
신비는 허무하게
무너지고 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아직껏
피곤한 여행만을 계속하고
있는지도 모릅니다.

긴 여행에서 돌아와 쉴 곳은
첫 만남의 그곳…

우리는 내일 잠에서 깨어나면
사랑의 완성을 향해
축배를 들도록 합시다.


덧붙이는 말

이 글은 1999년 9월 12일에 처음 작성했습니다.
그림 및 글의 저작권은 이현세 님에게 있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0

[제418번제] 사랑이란? 225

사랑이란?

마음을 기쁘게 하는 포도주.
by 니누바

덧붙이는 말

이 글은 2011년 6월 18일에 처음 작성되었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0

[제322번제] 사랑이란? 158 - 눈물

사랑이란?

사랑이란? 눈물입니다.

길을 걷다가 뜬금없이 눈에서 펑펑 쏟아지는 눈물입니다.
멈추려 해도 멈추지 않는 눈물입니다.
때론 슬퍼서, 때론 외로워서, 때론 기뻐서,
눈물을 사랑을 타고 흘러내립니다.

덧붙이는 말

지난 주 화요일(2011년 3월 8일) 버스 타고 가는데, 갑자기 그녀석 생각이 나면서 눈물이 흘러 혼이 났다.
그때의 감정을 추스르지 못해, 오늘까지 기다렸다가 올린다.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24번제] 진심  (0) 2011.03.17
[제323번제] 미안하다.  (0) 2011.03.16
[제322번제] 사랑이란? 158 - 눈물  (0) 2011.03.15
[제321번제] 성 밸런타인의 날  (0) 2011.03.14
[제320번제] 내 사랑이 거짓이라면  (0) 2011.03.13
[제319번제] 그린다.  (0) 2011.03.12
Trackback 0 Comment 0

[제301번제] 내일

내일

내일도 해가 뜨겠지.
내 거짓말에도 아랑곳않고.

하지만, 지금이라도 그것이 진실이라고 말할 수 있다면,

난 차라리 고통으로부터 자유로우리.
난 환희로부터 정녕 멀어지리라.

덧붙이는 말

[제299번제] 거짓말에서 이어지는 내용입니다.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03번제] 눈물  (0) 2011.02.24
[제302번제] 하늘이 있다.  (0) 2011.02.23
[제301번제] 내일  (0) 2011.02.22
[제300번제] 행복하소서.  (0) 2011.02.21
[제299번제] 거짓말  (0) 2011.02.20
[제298번제] 아직은…  (0) 2011.02.19
Trackback 0 Comment 0

[제222번제] 사랑이란? 125

사랑이란

둘이서 함께 키운 마음

누구나 마음은 하나,
같은 크기를 가진 마음이 하나랍니다.

그 가운데
둘이서 정성껏 키운 마음이 있답니다.
둘이서 기쁨, 슬픔, 노여움, 즐거움을
거름으로 주면서 키워낸
그 마음이야말로
사랑이라고 생각합니다.

Trackback 0 Comment 0

[제200번제] 꽃말 모음 8

꽃말

쓸쓸하시다고요? '쓸쓸한 사랑' 노란 스토크가 생각나네요.

아네모네의 '덧없는 사랑'

엉겅퀴의 '고독한 사랑'
장미의 '불타는 사랑'
진달래의 '사랑의 즐거움'
철쭉이 가진 '사랑의 기쁨'
트리토마의 '당신을 사랑하는 마음'

덧붙이는 말

드디어 제200번째 글입니다. ^^a

예전에 적은 글을 열심히 발굴(?) 중입니다.

위에서 적은 아네모네는 '아네모네 코로나리아'를 가리킵니다. 우리가 흔히 '바람꽃'(아네모네 나르키시플로라)이라고 부르는 꽃도 '아네모네'입니다만, 조금 다르다고 하네요. 참고로 '아네모네'를 한국어로 옮기면 '바람꽃'이 되죠.

또한 제피로스와 아네모네의 사랑을 참조한다면 꽃말은 '사랑의 괴로움'이 되기도 한답니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0

[제185번제] 사랑이란? 93

사랑이란

사랑하는 것이 인생이다.

기쁨이 있는 곳에 사람과 사람 사이의 결합이 이루어지며,
사람과 사람 사이의 결합이 있는 곳에 기쁨 또한 있다.

- 괴테

Trackback 0 Comment 0

[제179번제] 사랑편지 - 정호승

사랑편지

정호승 지음

그대는 내 슬픈 운명의 기쁨
그대는 내가 기도할 수 없을 때 기도하는 기도
그대는 내 영혼의 가난할 때 부르는 노래
그대는 모든 시인들이 죽은 뒤에 다시 쓰는 시
그대는 모든 애인들이 끝끝내 지키는 깨끗한 눈물

오늘도 내가 그대를 사랑하지 않았던 날들처럼
하루하루 최후의 날처럼 지나가고
나는 나를 책망하는 날보다
그대를 원망하는 날들이 많았나니
오늘은 창 밖에 등불 하나 내어 걸고
기다림 때문에 내 그대를 사랑하노라
사랑하기에 내 그대를 기다리노라

그대는 결국 침묵을 깨뜨리는 침묵
그대는 아무리 걸어가도 끝없는 새벽길
그대는 새벽달빛 위에 앉아 있던 겨울산
그대는 작은 나뭇가지 위에 잠들던 바다
우리가 사랑이라고 부르던 사막의 마지막 별빛
언젠가 내 가슴 속 봄날에 피었던 흰 냉이꽃

덧붙이는 말

당연한 말이겠지만, 저작권은 정호승 님께 있습니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181번제] 사랑이란? 91  (0) 2010.11.01
[제180번제] 사랑이란? 90  (0) 2010.11.01
[제179번제] 사랑편지 - 정호승  (0) 2010.10.31
[제178번제] 사랑이란? 89  (0) 2010.10.30
[제177번제] 사랑이란? 88  (0) 2010.10.29
[제176번제] 사랑이란? 87  (0) 2010.10.28
Trackback 0 Comment 0

[제177번제] 사랑이란? 88

사랑이란?

사랑이란 배워야 할 감정입니다.

그것은 긴장이요, 성취이다.

그것은 깊은 동경이요, 적대감이다.

그것은 즐거움이요, 아픔이다.

동전의 양면과 같이 한쪽이 없으면 다른 하나도 없는 것이 바로 사랑이다.

 

행복은 사랑의 한 부분일 뿐이다. 이것을 명심하고 배워야 한다. 고통 역시 사랑의 한 부분이다. 이것은 사랑의 신비요, 아름다움이며, 동시에 사랑의 명예이다.

 

사랑은 배워야 할 감정이다.

 

-《사랑은 배워야 할 감정》(월트 트로비쉬 지음)

덧붙이는 말

월트 트로비쉬는 독일에서 태어난 사람으로, 기독교 관련 저작을 많이 남겼습니다. 아직 살아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정확한 사항은 저도 모르니 이만 줄일게요.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179번제] 사랑편지 - 정호승  (0) 2010.10.31
[제178번제] 사랑이란? 89  (0) 2010.10.30
[제177번제] 사랑이란? 88  (0) 2010.10.29
[제176번제] 사랑이란? 87  (0) 2010.10.28
[제175번제] 사랑이란? 86  (0) 2010.10.28
[제174번제] 이별  (0) 2010.10.27
Trackback 0 Comment 0

[제162번제] 꽃말 모음 6

꽃말

'그대에게 사랑받은 것을 영광으로 생각하는' 분홍 동백꽃
'그대를 누구보다도 사랑하는' 빨간 동백꽃

'사랑의 기쁨'을 알리는 복사꽃

덧붙이는 말

이번에는 꽃 종류가 달랑 두 가지라서 그런지 모두 위키백과에 있더군요.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0

[제127~128번제] 내가 사랑하는 사람아! 3

이 글은 〈내가 사랑하는 사람아!〉라는 글의 원본입니다. 원래는 두 개의 글인데 하나로 합쳐서 〈내가 사랑하는 사람아!〉라는 글이 되었습니다. 그러니까 고등학교 때 쓴 글을 대학교 시절에 정리하여 만든 것이 바로 〈내가 사랑하는 사람아!〉라는 글이죠.

[127번제] 내가 사랑하는 사람아! 1

좋은 말이 있었는데,
내가 사랑하는 사람아!
내가 바라는 것이 있는데,
그대가 두 번 울 것을
한 번만 울게 하고 싶습니다.

그러면 슬픔도 그만큼 줄어들겠죠.

[128번제] 내가 사랑하는 사람아! 2

내가 사랑하는 사람아!
내가 바라는 것이 또 하나 있는데,
그대가 세 번 웃을 것을
네 번 웃게 하고 싶습니다.

그러면 기쁨도 그만큼 늘어나겠죠.

덧붙이는 말

참고로 제목이 "나의 사랑하는 사람아!"가 아닌 까닭은 그 글귀가 한국어 문법에 어긋나기 때문입니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0

[제105번제] 다이아몬드와 석탄

다이아몬드와 석탄

다이아몬드석탄은 둘 다 '탄소'입니다.

다이아몬드는 모든 것을 거부하고 견디기만 하였기 때문에 다이아몬드입니다.

  1. 그 반짝거림은 왕의 풍모와 같습니다.
    그러나, 정작 스스로 빛을 내지는 못합니다.
  2. 또한 너무나 잘 견디기 때문에 그를 가꾸어 주기 힘듭니다.
    결국, 동료끼리 부딪쳐 자기를 깎는 고통까지를 견디어야 합니다.
  3. 아름답지만 별로 권하고 싶지 않습니다.

석탄은 모든 것을 받아들이고 나누었기 때문에 석탄입니다.

  1. 그 거무튀튀함은 못난 사람의 그것과 같습니다.
    그러나, 정작 스스로를 태워 자신의 작은 빛을 모든 이들에게 나누어 줍니다.
  2. 너무나 못 견디기 때문에 그를 가꾸어 줄 수가 없습니다.
    결국, 이렇게도 나뉘고, 저렇게도 나뉘고, 모든 나뉘어짐을 받아들여, 모든 나눔을 베풀게 되는 것이지요. 고통이 아니라 생명의 기쁨입니다.
  3. 너무나 추하기에 권하고 싶지 않습니다.
    그러나 제가 그렇게 된다면, 더 바랄 게 무엇일까요?

내 몸이 태워지면 그대가 밝은 빛 아래에서 다이아몬드의 아름다움을 알 수 있으실 테죠!

저는 그것으로 만족합니다.

덧붙이는 말

지금 "당신 만족하요?"라고 묻는다면 이렇게 대답할 테지요.

절대 만족 못해요. 저는 석탄이지만, 항상 다이아몬드가 되려고 노력할 테니까요.

20년 전의 나와 지금의 나는 이렇게 다르답니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107번제] 애국 2  (1) 2010.09.01
[제106번제] 만약... 9  (0) 2010.09.01
[제105번제] 다이아몬드와 석탄  (0) 2010.09.01
[제104번제] 사랑이란? 61 - 이어주는 마음  (0) 2010.08.31
[제103번제] 왜?  (0) 2010.08.31
[제102번제] 나의 신  (0) 2010.08.30
Trackback 0 Comment 0

[제84번제] 내가 사랑하는 사람아! 2

내가 사랑하는 사람아! 2

  • 슬프고 또 슬프도다.
    잠을 자다가 우연히 눈을 떴습니다.
    그대 얼굴이 꿈에 보여서…….
    미칠 듯한 그리움에
    그저 목놓아 울어 봅니다.
  • 에이고 또 에이도다.
    길을 가다가 우연히 발을 멈춥니다.
    누군가 그대 이름을 불러서…….
    그냥 이름만 같을 분입니다.
    가슴 찢기는 아픔에
    그저 눈시울을 적셔 봅니다.
  • 기쁘고 또 기쁘도다.
    책을 보다가 우연히 흥얼거립니다.
    그대 노래가 귀에 울려서…….
    춤을 추고 싶은 마음에
    그저 콧노래만 흥얼거립니다.

덧붙이는 말

  • 제2연 5행은 원래 "가슴 찟기는 듯한 아픔에"였는데, 맞춤법에 맞게 고치면서 "듯한"을 없애 버렸습니다.
  • 제3연 3행은 원래 "그대 목소리 들린 듯해서"였는데, "그대 노래가 귀에 울려서"라고 고쳤습니다.

이렇게 고친 내용을 밝히는 까닭은 원래 내용을 베껴 둔 사람이 있을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벌써 20년 가까이 지났지만, 사람 일이란 알 수 없기에 고친 내용을 기록해 둡니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0

[제82번제] 사랑의 말

마음을 열어요.
   따스한 빛이 들도록…….

말을 나눠요.
   기쁜 마음이 커지도록…….

슬픔을 다져요.
   보이지 않게 작아지도록…….

양팔을 펼쳐요.
   그대의 복이 퍼지도록…….

눈을 맞춰요.
   아린 가슴이 전해지도록…….

어깨를 기대요.
   그대 바람이 다하도록…….

Trackback 0 Comment 0

[제57번제] 사랑이란? 37

사랑이란?

슬프면서도 기쁜 것.
폭풍처럼, 커피향처럼, 때로는 미열처럼.

덧붙이는 말

예전에 홈페이지에 천일번제를 올리려다가 그만둔 적이 있습니다. 그런데 그로부터 10년이 지난 지금에야 블로그에 올리네요. 어쩌다 보니 약 20년 전 기억을 블로그에 남기는 셈이 되었습니다.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59번제] 사랑이란? 39  (0) 2010.07.23
[제58번제] 사랑이란? 38  (0) 2010.07.22
[제57번제] 사랑이란? 37  (0) 2010.07.21
[제56번제] 가장 아름다운 말  (0) 2010.07.20
[제55번제] 사랑이란? 36  (0) 2010.07.19
[제54번제] 만약... 2  (0) 2010.07.18
Trackback 0 Comment 0

사랑이란? 30 - 즐거움

사랑이란? - 즐거움

사랑이란?
즐거움입니다.
사랑은 "히트"(hit)와 같은 겁니다.

책이 많이 팔려 히트~!
영화가 많이 뵈어 히트~!
음반을 많이 들려줘 히트~!

아무튼 즐거워집니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가 사랑하는 너  (0) 2010.07.11
사랑이란? 31 - 거짓말  (0) 2010.07.11
사랑이란? 30 - 즐거움  (0) 2010.07.10
사랑이란? 29  (0) 2010.07.09
사랑이란? 28  (0) 2010.07.08
사랑이란? 27 - 무지개  (0) 2010.07.07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