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말'에 해당되는 글 9건

  1. 2011.01.15 [제259번제] 꽃말 모음 9
  2. 2010.11.19 [제200번제] 꽃말 모음 8
  3. 2010.10.18 [제164번제] 꽃말 모음 7
  4. 2010.10.16 [제162번제] 꽃말 모음 6
  5. 2010.09.26 [제141번제] 꽃말 모음 5
  6. 2010.09.22 [제136번제] 꽃말 모음 4
  7. 2010.09.17 [제130번제] 꽃말모음 3
  8. 2010.09.12 [제122번제] 꽃말 모음 2
  9. 2010.09.09 [제118번제] 꽃말 모음 1

[제259번제] 꽃말 모음 9

꽃말

4월 24일을 위한 제라늄,
"그대가 있기에 행복이 있네."

9월 28일을 위한 꽃담배,
"그대가 있어 외롭지 않네."

덧붙이는 말

마지막 꽃말모음이군요.

그런데 '꽃담배'가 인공 잡종이라고 합니다. 한국에서 잡종으로 유명한 식물이 하나 있습니다. 바로 유자입니다.

네덜란드 사람들이 이렇게 말했다죠.

모든 땅은 조물주가 만들었다. 그러나 네덜란드는 인간이 만들었다.

그렇다면!

모든 식물은 조물주가 만들었다. 그러나 유자는 인간이 만들었다.

이렇게 되나요? 아무튼 창조론은 허구?! 으응?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0

[제200번제] 꽃말 모음 8

꽃말

쓸쓸하시다고요? '쓸쓸한 사랑' 노란 스토크가 생각나네요.

아네모네의 '덧없는 사랑'

엉겅퀴의 '고독한 사랑'
장미의 '불타는 사랑'
진달래의 '사랑의 즐거움'
철쭉이 가진 '사랑의 기쁨'
트리토마의 '당신을 사랑하는 마음'

덧붙이는 말

드디어 제200번째 글입니다. ^^a

예전에 적은 글을 열심히 발굴(?) 중입니다.

위에서 적은 아네모네는 '아네모네 코로나리아'를 가리킵니다. 우리가 흔히 '바람꽃'(아네모네 나르키시플로라)이라고 부르는 꽃도 '아네모네'입니다만, 조금 다르다고 하네요. 참고로 '아네모네'를 한국어로 옮기면 '바람꽃'이 되죠.

또한 제피로스와 아네모네의 사랑을 참조한다면 꽃말은 '사랑의 괴로움'이 되기도 한답니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0

[제164번제] 꽃말 모음 7

꽃말

셀륨(selloum)! '나를 사랑해 주세요.'

수선화라고요? 에코의 순결한 사랑을 거부한 나르키소스의 '독선'을 보아요!

친구와 다투셨다고요? '친구의 사랑(우정)' 수수꽃다리를 선물해 보세요.

덧붙이는 말

셀륨은 위키백과에 없더군요. ㅡㅡ;;

아참, 그러고보니, 지금까지 예전에 적어 둔 꽃말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전혀 엉뚱한 것도 있더군요. 그래도 그냥 예전에 적은 것을 올렸습니다. 틀리더라도 양해를 바랍니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0

[제162번제] 꽃말 모음 6

꽃말

'그대에게 사랑받은 것을 영광으로 생각하는' 분홍 동백꽃
'그대를 누구보다도 사랑하는' 빨간 동백꽃

'사랑의 기쁨'을 알리는 복사꽃

덧붙이는 말

이번에는 꽃 종류가 달랑 두 가지라서 그런지 모두 위키백과에 있더군요.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0

[제141번제] 꽃말 모음 5

꽃말

'편애'하는 돈나무
'사랑에 취한' 등나무

'열렬한 사랑'을 담은 디기탈리스
'첫사랑'의 라일락

'진실한 사랑'을 말하는 마거리트

마타리의 '변하기 쉬운 사랑'
만수국이 가진 '냉혹한 사랑'
베고니아의 '짝사랑'

덧붙이는 말

꽃 한두 가지는 꼭 위키백과에 없더군요. 구글신께 부탁을 드려서 찾았습니다.

  • 디기탈리스는 위키백과가 아니네요. 그런데 '열렬한 사랑' 말고 '불성실'이라는 꽃말도 있다네요. ^^a
  • 마거리트도 위키백과가 아닙니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0

[제136번제] 꽃말 모음 4

꽃말

'영원한 사랑'을 품은 도라지꽃
'시들지 않는 사랑'의 맨드라미
'변치 않는 사랑'만큼 변치 않는 천일홍

'불멸의 애정'을 간직한 자줏빛 튤립
'변함없는 사랑'을 일깨우는 하늘나리

'영원한 사랑'을 꿈꾸는 하얀 비단향꽃무

덧붙이는 말

꽃 한두 가지는 꼭 위키백과에 없더군요. 구글신께 부탁을 드려서 찾았습니다. 그래서 마지막 줄은 원래 스토크(stock)였는데, 비단향꽃무로 바꾸었습니다.

추석이라고 마음 앞 공동묘지 입구에서는 꽃을 많이 팔더군요. 대부분 '국화'입니다. 간혹 다른 꽃도 보이는데, 그래 봐야 '카네이션'과 '안개꽃'이네요.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138번제] 사랑이란? 68  (2) 2010.09.23
[제137번제] 사랑과 고민  (0) 2010.09.23
[제136번제] 꽃말 모음 4  (0) 2010.09.22
[제135번제] 만약... 13  (0) 2010.09.21
[제134번제] 우울  (0) 2010.09.20
[제133번제] 삐삐약어 5  (0) 2010.09.20
Trackback 0 Comment 0

[제130번제] 꽃말모음 3

꽃말

나팔수선의 '이룰 수 없는 사랑'
메꽃의 '이루지 못할 사랑'

'사랑하지 않는다'는 배꽃
'사랑할 수 없다'는 양달개비

덧붙이는 말

달개비가 위키백과에 없어서 한참 헤맸습니다. 국어사전의 기본 표제어가 닭의장풀로 바뀌었더군요. ㅡㅡ;; 양달개비자주달개비로 바뀌었고요. 그런 게 있다고는 알고 있었지만, 설마 자주달개비가 양달개비인 줄은 처음 알았습니다. 닭의장풀이든 달개비든 둘 다 닭벼슬에서 온 이름이라고 합니다.

참고로 닭벼슬 머리를 영어로 치킨헤드라고 합니다. ㅡㅡ;; 로마시대 군단장의 투구 형태도 일종의 치킨헤드이고, 모히컨족의 머리 형태도 치킨헤드이죠.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132번제] 별의 만남 6  (0) 2010.09.19
[제131번제] 나의 바람  (0) 2010.09.18
[제130번제] 꽃말모음 3  (0) 2010.09.17
[제129번제] 별의 만남 5  (0) 2010.09.16
[제127~128번제] 내가 사랑하는 사람아! 3  (0) 2010.09.15
[제126번제] 사랑이란? 67  (0) 2010.09.14
Trackback 0 Comment 0

[제122번제] 꽃말 모음 2

꽃말

'실연' 당한 주황 국화

'이별의 슬픔'읆 담은 금송화, 금잔디

'실연'의 하얀 튤립

덧붙이는 말

어쩌다 보니 주제가 '실연'이네요.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0

[제118번제] 꽃말 모음 1

꽃말

'자애'로운 감나무
'어머니의 사랑'같은 루피너스
'대자연의 사랑'이 담긴 목련
'서로 사랑'할 줄 아는 석류나무
'아버지의 사랑' 같은 인동덩굴
'자연의 애정'을 나타내는 태산목
'모든 이를 사랑하는(박애)' 포인세티아

덧붙이는 말

이번에는 딱 펼쳐서 그곳에 있는 글을 적은 게 아니라, 일부러 꽃말을 찾았습니다. 적혀 있더군요. 그런데 삐삐약어 바로 뒤에 있었네요. 엉뚱한 곳만 찾았다는... ㅡㅡ;;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