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이란

고백을 받아 줄 "임"이 내 곁에 있다면, 나도 고백하겠다.

꽃이 되신 이여, 나 그대 위해 나비가 되리라.

이현세 님의 <까치의 유리>


덧붙이는 말

이 글은 1999년 9월 21일에 처음 작성했습니다.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497번제] 사랑이란? 269  (0) 2011.08.17
[제478번제] 사랑이란? 268  (0) 2011.08.16
[제477번제] 사랑이란? 267  (0) 2011.08.15
[제476번제] 사랑이란? 266  (0) 2011.08.14
[제275번제] 사랑이란? 265  (0) 2011.08.13
[제474번제] 사랑이란? 264  (0) 2011.08.12
Posted by koc/SALM 트랙백 0 : 댓글 0

동백꽃

동백꽃

김수연

무척이나 그리운 날
주홍의 표적을 달고
가지 끝에 떨고 있는
눈물로 맺히는 수줍음
비밀스런 그 사랑
홀로 봄빛에 겨워
찬란히 몸 푸는
꽃다운 임이여!

덧붙이는 말

이 글은 1999년 9월 8일에 처음 작성했습니다.
저작권은 김수연 님에게 있습니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Posted by koc/SALM 트랙백 0 : 댓글 0

사랑이란?

고인 마음

고이네, 고인다네.
아아, 임이여!

견우직녀 만나는
은하수 건너
아련히 떠나가네.
서산 간다네.

저 하늘을 바라네.
달바라기네.

덧붙이는 말

이 글은 2011년 6월 26일에 처음 작성되었습니다.
이 "고인 마음"이라는 제목으로 많은 시를 지었으나, 이번에 지은 이 시를 빼면 하나도 남아 있지 않습니다. 1994년에 원고를 잃어버렸거든요.

  • 고인 마음 : 사랑하는 마음.
  • 고이네 : 사랑하네.
  • 바라네 : 바라보네 / 바람(기원) - 중의적 표현.
Posted by koc/SALM 트랙백 0 : 댓글 0
사랑이란?

공무도하가(公無渡河歌)
—곽리자고(藿里子高)의 아내 여옥(麗玉), 〈공후인(箜篌引)

公無渡河
公竟渡河
墮河而死
當奈公何

임이여, 그 물을 건너지 마오.
임은 기어코 물속으로 들어가셨네.
원통해라, 물속에 빠져 죽은 임.
아아, 저 임을 언제 다시 만날꼬.

덧붙이는 말

한국 문학사에서 가장 오래된 시이면서, 연가이면서도 애가이기도 하죠.
Posted by koc/SALM 트랙백 0 : 댓글 0

첫사랑 (初戀)

시마자키 도손(島崎藤村) 지음

이제 갓 틀어올린 앞머릿결
사과나무 아래로 비쳐올 제면
앞머릿결 사이로 찌른 꽃비녀
꽃다운 임이라고 생각했더라.

하얀 손을 내밀어 다정하게
사과를 나에게 건네준 그미
연분홍 빛깔 고운 가을 열매로
사람을 그리게 되고 마누나.

하염없이 내쉬는 이 내 한숨
임의 머릿결에 닿았을 제면
달콤한 물이 오른 사랑의 술잔
그대의 정으로 기울였더라.

과수원 사과나무 아래로
언제부터인가 절로 난 오솔길
누가 처음 밟은 자리일까나?
물으면 한결 더 그리워지누나.

덧붙이는 말

저 글을 처음 적었을 때는 지은이를 시마자키 도오송으로 했었다. 그래서 시마자키 도송으로 검색했는데 없더군요. ^^a
나중에야 제목이 初恋이라고 잘못 적힌 것을 보고는 고쳤습니다. 初恋이 아니라 初戀입니다. 물론 지금에야 初恋이라고 써도 옳습니다만, 이 시가 지어질 당시에는 初戀이라는 제목이 붙었기 때문에 정정합니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159번제] 사랑이란? 77  (0) 2010.10.13
[제158번제] 사랑이란? 76  (0) 2010.10.12
[제157번제] 사랑이란? 75 - 첫사랑  (0) 2010.10.12
[제156번제] 사랑이란? 74  (0) 2010.10.11
[제155번제] 사랑이란? 73  (0) 2010.10.10
[제154번제] 사랑이란? 72  (0) 2010.10.09
Posted by koc/SALM 트랙백 0 : 댓글 0

어떤 사랑

생일에는,
사랑하는 어머니께 카네이션을,
변덕꾸러기 애인에게는 수국을,
진실한 사랑을 바치고 싶다면 국화코스모스를,
거울 보기를 즐기는 연인에게는 한 떨기 수선화를,
영예도 행복도 행운도 마다하고 임에게 갈 때에는 월계꽃, 은방울꽃, 클로버 한 송이씩 갖추고, 그것을 다시 거베라장미로 꼭꼭 감추어 버리세요.

덧붙이는 말

꽃말과 관련이 있는 글인데, 정작 꽃말이 생각나지 않네요. T,T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91번제] 사랑이란? 53  (0) 2010.08.20
[제90번제] 가장 아름다운 이름  (0) 2010.08.19
[제89번제] 어떤 사랑  (0) 2010.08.18
[제88번제] 비와 사랑  (0) 2010.08.18
[제87번제] 사랑이란? 52  (0) 2010.08.18
[제86번제] 만약... 8  (0) 2010.08.18
Posted by koc/SALM 트랙백 0 : 댓글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