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에 해당되는 글 15건

  1. 2011.07.10 [제440번제] 꿈속에서 사막을 헤메다.
  2. 2011.07.09 [제439번제] 네가 보고 싶다.
  3. 2011.07.06 [제436번제] 구름을 보는 것은
  4. 2011.06.26 [제426번제] 사랑이란? 233
  5. 2011.05.16 [제385번제] 사랑이란? 192
  6. 2011.04.05 [제344번제] "천"
  7. 2011.03.20 [제327번제] 하늘 2
  8. 2011.03.18 [제325번제] 찾다.
  9. 2011.02.23 [제302번제] 하늘이 있다.
  10. 2011.02.19 [제298번제] 아직은…
  11. 2011.02.08 [제287번제] 하늘
  12. 2011.02.05 [제284번제] 진 (眞)
  13. 2011.01.27 [제274번제] 하늘아!
  14. 2010.08.14 [제81번제] 나, 그대 사랑하지 않으리.
  15. 2010.06.25 얼마나 사랑하냐고요? 1

[제440번제] 꿈속에서 사막을 헤메다.

꿈속에서 사막을 헤메다.

난 어디메쯤 있는 걸까?
하늘을 본다.
북방에 별 하나 나를 이끄나니……

나 그대에게 가노라.

덧붙이는 말

이 글은 1999년 8월 22일에 처음 작성했습니다.
사실 "어디메"나 "어디쯤"이 옳다.

Trackback 0 Comment 0

[제439번제] 네가 보고 싶다.

네가 보고 싶다.

머리도 아프고, 몸도 아프고,
하늘엔 별 하나 없다.
(비오는 하늘엔 역쉬 별볼일 없쥐?)

네가 보고 싶다.

덧붙이는 말

이 글은 1999년 8월 21일에 처음 작성했습니다.
오늘(2011년 7월 9일)도 그날처럼 비가 오네요. ^^a

Trackback 0 Comment 0

[제436번제] 구름을 보는 것은

구름을 보는 것은

구름을 보는 것은
구름을 보고자 함이 아니요,
구름을 비껴 나온 밝은 해를 보기 위함이고,

하늘을 보는 것은
하늘을 보고자 함이 아니요,
하늘을 밝히는 작은 별을 보기 위함이다.

덧붙이는 말

이 글은 1999년 8월 18일에 처음 작성했습니다.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438번제] 사랑이여!  (0) 2011.07.08
[제437번제] 그대를 잊지 못함은  (0) 2011.07.07
[제436번제] 구름을 보는 것은  (0) 2011.07.06
[제435번제] 신을 보나니!  (0) 2011.07.05
[제434번제] 기회  (0) 2011.07.04
[제433번제] 사랑하는 이여!  (0) 2011.07.03
Trackback 0 Comment 0

[제426번제] 사랑이란? 233

사랑이란?

고인 마음

고이네, 고인다네.
아아, 임이여!

견우직녀 만나는
은하수 건너
아련히 떠나가네.
서산 간다네.

저 하늘을 바라네.
달바라기네.

덧붙이는 말

이 글은 2011년 6월 26일에 처음 작성되었습니다.
이 "고인 마음"이라는 제목으로 많은 시를 지었으나, 이번에 지은 이 시를 빼면 하나도 남아 있지 않습니다. 1994년에 원고를 잃어버렸거든요.

  • 고인 마음 : 사랑하는 마음.
  • 고이네 : 사랑하네.
  • 바라네 : 바라보네 / 바람(기원) - 중의적 표현.
Trackback 0 Comment 0

[제385번제] 사랑이란? 192

사랑이란?

하늘을 우러르는 이의 하늘.

덧붙이는 말

"충성"과 관련한 말이 아닐까 짐작해 본다.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87번제] 사랑이란? 194  (0) 2011.05.18
[제386번제] 사랑이란? 193  (0) 2011.05.17
[제385번제] 사랑이란? 192  (0) 2011.05.16
[제384번제] 사랑이란? 191  (0) 2011.05.15
[제383번제] 사랑이란? 190  (0) 2011.05.14
[제382번제] 사랑이란? 189  (0) 2011.05.13
Trackback 0 Comment 0

[제344번제] "천"

"천"

1. 천하다.
2. 높다.
3. 많다.
4. 얕다.
5. "천" - 내가 좋아하는 말 : 하늘

덧붙이는 말

하늘은 곧 여신이고, 그녀다.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46번제] 살아있음은  (0) 2011.04.07
[제345번제] 믿음  (0) 2011.04.06
[제344번제] "천"  (0) 2011.04.05
[제343번제] 지아비와 지어미  (0) 2011.04.04
[제342번제] 존재  (0) 2011.04.04
[제341번제] 진 (眞) !  (0) 2011.04.03
Trackback 0 Comment 0

[제327번제] 하늘 2

하늘

저는 아주 경치 좋은 곳에 집을 짓고 싶습니다.
그대가 놀라서 입을 다물지 못할 곳에…….
그대가 내게 청혼한다면,
난 그 집이 지어질 때까지
날마다 그곳에 가 볼 것입니다.
그대와 함께 살게 된다면,
저는 그 경치를 볼 시간이 없을 것입니다.
그대를 봐야 합니다.

덧붙이는 말

도대체 왜 제목이 "하늘"이라 했는지를 알 수 없어서 며칠을 기다렸다. 오늘 우연히 알게 되었는데, 하늘은 마지막 행에 나온 "그대"다.
원래 제목은 "하늘"인데, 블로그에 올리면서 "하늘 2"로 고쳤다.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29번제] Prologue  (0) 2011.03.22
[제328번제] Appendix  (0) 2011.03.21
[제327번제] 하늘 2  (0) 2011.03.20
[제326번제] 딸기와 추억  (0) 2011.03.19
[제325번제] 찾다.  (0) 2011.03.18
[제324번제] 진심  (0) 2011.03.17
Trackback 0 Comment 0

[제325번제] 찾다.

찾다

어쩐지 하늘을 보고 싶은 밤이면,
그 하늘에서
그대의 그림자를 찾아본다.
아니,
밝은 그 빛을…….

덧붙이는 말

오늘처럼 몸이 아프거나 할 때면 더더욱 보고 싶다.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27번제] 하늘 2  (0) 2011.03.20
[제326번제] 딸기와 추억  (0) 2011.03.19
[제325번제] 찾다.  (0) 2011.03.18
[제324번제] 진심  (0) 2011.03.17
[제323번제] 미안하다.  (0) 2011.03.16
[제322번제] 사랑이란? 158 - 눈물  (0) 2011.03.15
Trackback 0 Comment 0

[제302번제] 하늘이 있다.

하늘이 있다.

하늘이 있다.
너를 닮은 하늘이
내 마음속에…….
나는 그 하늘을 꿈에 보았다.

덧붙이는 말

꿈에 천국을 보고 쓴 것으로 여겨진다.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04번제] 생각 - 2  (0) 2011.02.25
[제303번제] 눈물  (0) 2011.02.24
[제302번제] 하늘이 있다.  (0) 2011.02.23
[제301번제] 내일  (0) 2011.02.22
[제300번제] 행복하소서.  (0) 2011.02.21
[제299번제] 거짓말  (0) 2011.02.20
Trackback 0 Comment 0

[제298번제] 아직은…

아직은…

아직은 잊을 수 없습니다.
별이시여,
그대가 하늘에서 사라지는 날
그제야 비로소 잊겠나이다.

덧붙이는 말

과연 잊을 날이 올까요? 수명이 짧은(?) 별도 수백만 년을 산다더군요. 헐~!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00번제] 행복하소서.  (0) 2011.02.21
[제299번제] 거짓말  (0) 2011.02.20
[제298번제] 아직은…  (0) 2011.02.19
[제297번제] 사랑이란? 157 - 자연 : 스스로 그러한 것  (0) 2011.02.18
[제296번제] 눈  (0) 2011.02.17
[제295번제] 사랑  (0) 2011.02.16
Trackback 0 Comment 0

[제287번제] 하늘

하늘

학교에서 보는 하늘은 더욱 맑네요.
당신이 없는 인터넷을
위해 오늘도 돌아보고 있어요.
당신이 돌아와만 준다면.

덧붙이는 말

이 글은 옮겨적는 과정에서 추가된 듯싶다. 내가 PC통신과 인터넷(원문에는 통신망 이름)을 접한 때가 대학 때였기 때문.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289번제] 불안  (0) 2011.02.10
[제288번제] 부지런한 삶  (0) 2011.02.09
[제287번제] 하늘  (0) 2011.02.08
[제286번제] 별  (0) 2011.02.07
[제285번제] 할 수 있을까?  (0) 2011.02.06
[제284번제] 진 (眞)  (0) 2011.02.05
Trackback 0 Comment 0

[제284번제] 진 (眞)

진 (眞)

"진 (眞)"
하늘일까요?
땅일까요?
그렇듯 찾게 되네요.
잊어야 한다고 다짐했는데.

덧붙이는 말

제목이 진(眞)이라서, 진짜로 제283번제가 맞는지 확인헤 보았다. ㅡㅡ;; 이런 제284번제가 맞다. 카테고리/말의 나무/천일번제에 보면 글은 283개이지만, 중간에 2개가 들어 있는 게 있다. 그래서 1 더해야 한다.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286번제] 별  (0) 2011.02.07
[제285번제] 할 수 있을까?  (0) 2011.02.06
[제284번제] 진 (眞)  (0) 2011.02.05
[제282번제] 비  (0) 2011.02.04
[제281번제] 새로운 시작  (2) 2011.02.03
[제280번제] 그리움 - 3  (0) 2011.02.02
Trackback 0 Comment 0

[제274번제] 하늘아!

하늘아!

하늘아!

그대가 있는 곳에도 비를 뿌렸니?

내 마음도 함께 뿌려주렴.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276번제] 생각  (0) 2011.01.29
[제275번제] 진실  (0) 2011.01.28
[제274번제] 하늘아!  (0) 2011.01.27
[제273번제] 기다림  (0) 2011.01.26
[제272번제] 반항  (0) 2011.01.26
[제271번제] 움츠리기  (0) 2011.01.25
Trackback 0 Comment 0

[제81번제] 나, 그대 사랑하지 않으리.

낮에는 하품을 하지 않습니다.
   내가 입을 벌리고 하품할 때, 그대의 웃음소리 들리는 듯하기에…….

편지를 쓰지 않습니다.
   다른 이에게 쓰던 편지도 어느새 그대를 위한 말로 가득 차 버리기에…….

하늘을 보지 않습니다.
   저 맑은 하늘은 그대의 눈동자처럼 맑기에…….

눈을 감지 않습니다.
   그대 얼굴 떠올라 견딜 수 없기에…….

나, 그대 사랑하지 않으리.
   아무 때고 하품할 수 있을 테고…
   편지도 맘껏 쓸 수 있을 테고…
   저 맑은 하늘을 바라볼 수 있을 테고…
   피곤하면 눈감아 볼 수도 있을 테고…….

그러나, 어리석게도
   나, 그대를 사랑해 버렸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0

얼마나 사랑하냐고요? 1

얼마나 많이 사랑하냐고요?

한 사람과 애인이 있었습니다. 애인이 그 사람에게 물었습니다.

[code text"]애인 : 나를 얼마나 사랑해? 사람 : 얼마나 사랑하냐고요?[/code]

잠시 후 그 사람은 말을 이었습니다.

[code text"]손을 들어 보세요.[/code]
hand 5
[code text"]아니요, 펴지 말고요. 손바닥은 너무 크거든요. 손가락 하나를 내밀어 보세요.[/code]
hand 1
[code text"]하늘에서 가장 작은 별 하나를 가려 보세요.[/code]
529px-Perseid_Meteor
[code text"]저는 그대가 가린 그 가장 작은 별을 뺀 나머지만큼 사랑합니다.[/code]

덧붙이는 말

다른 곳에서 너무 많이 인용되어 너무 진부할는지도 모릅니다. 그렇지만 꼭 이 이야기를 블로그에 올리고 싶었습니다.

그림은 모두 위키백과에서 가져왔습니다. 마지막 그림은 http://ko.wikipedia.org/wiki/File:Perseid_Meteor.jpg 페이지에서 가져왔습니다. 다른 그림도 위키백과에서 찾아보면 있습니다.(넘 무책임한가?) 그림은 CC-BY-SA 3.0 라이선스에 따라 공유/배포됩니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얼마나 사랑하냐고요? 2  (0) 2010.06.26
사랑이란? 15  (0) 2010.06.26
얼마나 사랑하냐고요? 1  (0) 2010.06.25
마음이 아프니...  (0) 2010.06.25
그리움... 2  (0) 2010.06.25
사랑이란? 14  (0) 2010.06.25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