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대통령 배너
BLOG main image
왕미친놈의 왕미친세상입니다. 미친 소리는 써도 되지만, 근거 없는 소리는 쓰면 안 됩니다.
2019 JAN FEB MAR APR MAY JUN JUL AUG SEP OCT NOV DEC << >>
June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다이아몬드와 석탄

다이아몬드석탄은 둘 다 '탄소'입니다.

다이아몬드는 모든 것을 거부하고 견디기만 하였기 때문에 다이아몬드입니다.

  1. 그 반짝거림은 왕의 풍모와 같습니다.
    그러나, 정작 스스로 빛을 내지는 못합니다.
  2. 또한 너무나 잘 견디기 때문에 그를 가꾸어 주기 힘듭니다.
    결국, 동료끼리 부딪쳐 자기를 깎는 고통까지를 견디어야 합니다.
  3. 아름답지만 별로 권하고 싶지 않습니다.

석탄은 모든 것을 받아들이고 나누었기 때문에 석탄입니다.

  1. 그 거무튀튀함은 못난 사람의 그것과 같습니다.
    그러나, 정작 스스로를 태워 자신의 작은 빛을 모든 이들에게 나누어 줍니다.
  2. 너무나 못 견디기 때문에 그를 가꾸어 줄 수가 없습니다.
    결국, 이렇게도 나뉘고, 저렇게도 나뉘고, 모든 나뉘어짐을 받아들여, 모든 나눔을 베풀게 되는 것이지요. 고통이 아니라 생명의 기쁨입니다.
  3. 너무나 추하기에 권하고 싶지 않습니다.
    그러나 제가 그렇게 된다면, 더 바랄 게 무엇일까요?

내 몸이 태워지면 그대가 밝은 빛 아래에서 다이아몬드의 아름다움을 알 수 있으실 테죠!

저는 그것으로 만족합니다.

덧붙이는 말

지금 "당신 만족하요?"라고 묻는다면 이렇게 대답할 테지요.

절대 만족 못해요. 저는 석탄이지만, 항상 다이아몬드가 되려고 노력할 테니까요.

20년 전의 나와 지금의 나는 이렇게 다르답니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107번제] 애국 2  (2) 2010.09.01
[제106번제] 만약... 9  (0) 2010.09.01
[제105번제] 다이아몬드와 석탄  (0) 2010.09.01
[제104번제] 사랑이란? 61 - 이어주는 마음  (0) 2010.08.31
[제103번제] 왜?  (0) 2010.08.31
[제102번제] 나의 신  (0) 2010.08.30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005)
스크립트 (22)
벌레와 팁 (126)
소프트웨어 (240)
하드웨어 (6)
이야기 (24)
말의 나무 (506)
미쳐보자 (22)
일기 (48)
아이폰 (10)

달력

«   2019/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