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대통령 배너
BLOG main image
왕미친놈의 왕미친세상입니다. 미친 소리는 써도 되지만, 근거 없는 소리는 쓰면 안 됩니다.
2019 JAN FEB MAR APR MAY JUN JUL AUG SEP OCT NOV DEC << >>
March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애국

여기 포탄을 껴안고 불길 속에 뛰어는 이가 있다.

무엇보다 자기 목숨이 먼저라고 생각하는 많은 사람들은 그를 미친 사람 또는 짐승이라고까지 했다.

그는 죽어가면서 말했다.

"웅크리고 있다가 나라를 뺏기면 결국 죽기는 매한가지인데, 목숨 한 번 걸어보면 어떻겠냐고…….
적어도 내 가족이, 내 자손들이 비참한 노예 신세 대신 영화롭게 살 수 있지 않겠느냐고…….

덧붙이는 말

《공포의 외인구단》(1986년판) 맨 마지막에 나온 애국에 대한 내용이 나옵니다. 사실 원작에서는 "강한 것은 아름답다."라는 말로 끝난다고 하네요. 하지만 뒤에 출판된 각각의 판마다 마무리가 다르고, 이 1986년판에는 위의 내용이 나옵니다. 앞서 소개한 애국과는 달리 순수한 "애국"에 대한 내용이지요.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109번제] 삐삐약어 1  (0) 2010.09.03
[제108번제] 만약... 10  (0) 2010.09.02
[제107번제] 애국 2  (2) 2010.09.01
[제106번제] 만약... 9  (0) 2010.09.01
[제105번제] 다이아몬드와 석탄  (0) 2010.09.01
[제104번제] 사랑이란? 61 - 이어주는 마음  (0) 2010.08.31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997)N
스크립트 (22)
벌레와 팁 (125)N
그림 (6)
이야기 (24)
말의 나무 (506)
소프트웨어 (232)
미쳐보자 (21)
일기 (48)
아이폰 (10)
하드웨어 (2)

달력

«   2019/03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