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E6 No More 동참하기

IE6 no more logo

Internet Explorer 6은 인터넷 세상을 좀먹는 벌레다.

이런 극언을 하신 BLUEnLIVE's ZocKrWorldBLUEnLIVE[각주:1]에게 감화되어 나도 달기로 했다. 이런이런, 갈수록 내가 ~빠가 되는 느낌인데.

아무튼 거기에 좀 더 미친 짓을 했다. 감히 원래 쓰인 글귀를 마음대로 고쳐버린 것이다. ㅡㅡ;;; 원래는 저작권법 위반이지만, 이 저작권법이 친고죄[각주:2]이다 보니 이런 미친짓을 해도 얼마간은 안심이다. 설마 그 사람들이 한국 사이트까지 보고는 고소를 하겠어. 이런 배 째라 정신으로 미친 짓을 했다. 고소하면 내가 잘못한 거니까 그에 대한 피해보상을 해 줄 수밖에 없을 테지만... ㅡㅡa

아무튼 원래의 배너는 다음과 같다.

IE-no-more-en.png

이것을 BLUEnLIVE 님이 한국어로 잘 옮겨 주셨다.

IE no more

저 그림을 클릭하면 자신의 블로그나 홈페이지에 저 배너 달기 코드를 얻을 수 있는 웹페이지로 이동할 수 있다.

저는 이것을 아래처럼 고쳤다.

아무튼 위와 비슷한 모양과 글귀를 보여준다. ^^a

이것의 코드는 다음과 같다.

[code html] [/code]

덧붙이는 말

허락 없이 글귀를 바꾸기는 했지만, 저 글귀는 내 진심이다.

내 주변에는 너무나 많은 컴맹이 있다. 그들 컴퓨터에는 백신이 악성코드가 한 집 두 살림을 차리고 있다. 그것을 볼 때마다 가슴이 아프다. 가끔 악성코드를 제거해 주면 아예 컴퓨터가 먹통이 되기도 한다. 그것은 악성코드가 너무나 많은 레지스트리를 건드리다 보니, 그것을 복구하는 과정에서 올바른 복구조차 못할 만큼 상황이 악화되어 있었기 때문에 발생한 문제이기도 하다. 또한 백신만 설치하고 업데이트를 하지 않아서 생긴 문제이기도 하다. 게다가 조금 불량한 사이트를 접속한 사용자의 잘못도 있다. 하지만 근본 문제는 애초에 악성코드가 설치되기 쉬운 웹브라우저에 있다고 생각한다.

아무튼 그들의 컴퓨터가 좀 더 안전해지기를...!

그리고 그밖에 다른 컴퓨터가 더 이상 피해를 입지 않기를...!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1. ZocKr가 맞는 줄 알았는데, 블로그 이름 밑에 "BLUEnLIVE의 영화, 컴퓨터 그리고, 일상의 소소한 얘기"라는 말이 있었다. 이런 실수를...! 아무튼 죄송합니다, BLUEnLIVE 님! [본문으로]
  2. 친고죄 : 권리를 침해 받은 사람이 그 권리를 침해한 사람을 고소해야만 처벌할 수 있는 범죄 [본문으로]

'미쳐보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알까기 2 - 알 없다  (2) 2009.11.26
알까기 1 - 알툴즈 까기  (28) 2009.11.18
IE6 No More 동참하기  (1) 2009.11.11
원령공주가 성인용이라고?  (6) 2009.06.07
50만 명과 16만 명  (3) 2009.05.30
아까운 사람이 죽었습니다.  (0) 2009.05.24
Trackback 0 Comment 1
prev 1 ··· 868 869 870 871 872 873 874 875 876 ··· 996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