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대통령 배너
BLOG main image
왕미친놈의 왕미친세상입니다. 미친 소리는 써도 되지만, 근거 없는 소리는 쓰면 안 됩니다.

'블로그'에 해당되는 글 32건

  1. 2011.09.07 잠시 블로깅을 쉽니다. (5)
  2. 2010.06.25 블로그, 폭발 중... (2)
  3. 2010.03.09 블로그 이사했습니다.
  4. 2010.02.18 갑자기 왜 800명이나 방문했을까?
  5. 2010.02.16 미완성 떠다니는 메뉴 - 버그 때문에 (1)
  6. 2010.02.13 블로그 꾸미기에 유용한 웹사이트 (2)
  7. 2010.02.08 내 블로그의 영문 이름은?
  8. 2010.02.07 HTML 코드를 더듬거릴 때는 흔적을 남기라.
  9. 2010.01.26 하이퍼위즈 '친환경 대나무 키보드' 무료 체험단
  10. 2010.01.26 하이퍼위즈 '친환경 대나무 키보드' 무료 체험단 (2)
  11. 2010.01.23 한컴오피스2010 오픈베타 이벤트 당첨!! (2)
  12. 2010.01.13 버그 5 확인 - 보이지 않는 카테고리 목록 확인
  13. 2010.01.12 버그 7 확인 - 캡션의 옛한글 버그 확인
  14. 2010.01.12 나랏말ᄊᆞ미 듀ᇰ귁에 달아 문ᄍᆞᆼ와로 서르 ᄉᆞᄆᆞᆺ디 아니ᄒᆞᆯᄊᆡ
  15. 2010.01.11 블로그 - (X)HTML 태그 표기 문제
  16. 2010.01.11 블로그 - 주석 사이의 간격
  17. 2010.01.08 ᄒᆞᆫ글 씨! 링크를 왜 엉뚱하게 표시하나요? 3
  18. 2010.01.07 ᄒᆞᆫ글 씨! 링크를 왜 엉뚱하게 표시하나요?
  19. 2010.01.03 ᄒᆞᆫ글 씨! 블로그에는 글을 하나만 올리란 말입니다.
  20. 2010.01.03 ᄒᆞᆫ글 씨! ‘ᄒᆞᆫ글’을 제대로 나타내면 안 되겠니? 2
  21. 2010.01.01 다음뷰, 옛한글도 한글이란다.
  22. 2010.01.01 ᄒᆞᆫ글 씨! ‘ᄒᆞᆫ글’을 제대로 나타내면 안 되겠니?
  23. 2010.01.01 ᄒᆞᆫ글 씨! 블로그 카테고리는 어디에?
  24. 2010.01.01 2010년이 되었습니다. 복 많이 받으세요. (2)
  25. 2009.12.31 스프링노트 - 블로그로 보내기 - 새로고침 버그
  26. 2009.12.31 ᄒᆞᆫ글 씨! 블로그에는 게시판이 없거든요.
  27. 2009.12.30 2009년을 빛낸 진짜 버그
  28. 2009.12.09 새로운 블로그 개설에 대하여 (2)
  29. 2009.11.20 블로그 백업 및 점검 (4)
  30. 2009.06.10 블로거 시국 선언문

2017 JAN FEB MAR APR MAY JUN JUL AUG SEP OCT NOV DEC << >>
August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몇몇 문제로 블로그에 글을 올리기가 힘듭니다.
그냥 아이폰으로 올릴까도 생각했지만, 허영만 님의 <질 수 없다> 관련글은 조금 깁니다.
아이폰으로 올리더라도 한 번은 편집이 필요합니다. 그런데 PC화면에서 게시글을 편집하면 "로딩중" 메시지가 몇 시간씩 이어집니다.
그런 문제로 어제 올라가야 할 글이 오늘에야 올라가게 되었고, 결국 잠시 블로깅을 잠깐 쉬기로 결정했습니다.
아무튼 제가 아침 7시부터 저녁 7시까지 일하기 때문에 조금 쉬면서 원인을 알아보려 합니다.
블로깅 재개는 이번 토요일 또는 일요일부터 가능하기나 생각합니다.
신고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지난 주에 티스토리 블로그에서 이곳 텍스트큐브 블로그로 자동 이동을 해 놓은 설정을 제거했다. 그러자 350명에서 400명에 이르던 방문객 수가 250명에서 300명 사이로, 대략 1백여 명 줄어들었다. 그런데 갑자기 어제부터 폭증하고 있다.

오늘 314명이고, 어제는 538명이다. 이 추세대로라면 오늘 600명을 돌파할는지도 모른다.

그런데 도대체 왜 이런 일이 생겼을까?

내 블로그가 좋아서? 에이, 설마...

그렇다. 그건 아니다.

도대체 왜? 이유를 아시는 분은 댓글 좀 남겨 주세요.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신고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500기가 하드 복구 재시도  (0) 2010.09.27
500기가 하드 복구 중...  (0) 2010.09.25
블로그, 폭발 중...  (2) 2010.06.25
트위터를 시작했습니다.  (0) 2010.06.16
어제의 쥐잡기(선거!) 분석!  (2) 2010.06.03
오늘은 쥐 잡는 날(?)  (4) 2010.06.02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블로그를 옮겼습니다. 새로운 주소는 http://salm.pe.kr/ 입니다. 서버는 TextCube.com 에서 제공해 주었습니다. 원래 있던 것인데, 이번에 두 블로그를 하나로 합쳤습니다. 방치 상태였음에도 무려 1만3천 명이나 방문해 주셨더군요. ^^a 아, 너무 감격스럽습니다.

티스토리 블로그는 없애지 않고 그대로 두기로 했습니다.

처음에는 없앨 생각이었습니다. 그런데 다시 생각해 보니 굳이 그럴 필요가 없겠더군요. 이번에 텍스트큐브닷컴으로 옮기고 보니 몇몇 그림 파일이 깨지거나 링크가 잘못되어 있었습니다. 결국 원본이 필요한 상황이 되었습니다.

또한 지금까지 적용한 스킨에 대한 정보가 그대로 남아 있는 상태입니다. 어제 데이터 수정만 하느라고, 정작 스킨은 손보지 못했습니다. 지금부터 예전에 적용했던 여러 가지를 다시 적용해 나가야겠습니다.

일단 글씨부터 키우고 나서 생각해 보렵니다. ㅡㅡ; 제 눈에는 안 보여요. 17인치 CRT 모니터라서 그런지 글씨가 너무 작아요. T,T

블로그 이전 안내문

티스토리 블로그에는 블로그 이전 안내문을 올릴 생각입니다. 현재는 60초 리프레시를 이용한 주소 이동을 시켜 두었습니다.

[code html] <!DOCTYPE html PUBLIC "-//W3C//DTD XHTML 1.0 Transitional//EN" "http://www.w3.org/TR/xhtml1/DTD/xhtml1-transitional.dtd"> <html xmlns="http://www.w3.org/1999/xhtml"> <head> <meta http-equiv="Refresh" Content="60; url=http://salm.pe.kr/"> ... 이하 생략 ... [/code]

여기에 약간의 문장을 더 넣었습니다. 원래 있던 IE6 No More 배너를 새 블로그에 넣고, 그 자리에 이전 배너로 교체하였습니다.

[code html] <!-- 블로그 이전 배너 시작 --> <div style='border: 1px solid #F7941D; background: #FEEFDA; text-align: center; clear: both; height: 75px; position: relative;'>    <div style='width: 640px; margin: 0 auto; text-align: center; padding: 0; overflow: hidden; color: black;'>        <div style='font-size: 13px; font-weight: bold; margin-top: 12px;'>블로그를 옮겼습니다.!</div>        <div style='font-size: 12px; margin-top: 6px; line-height: 12px;'><a href='http://salm.pe.kr/' target='_blank'>이곳을 클릭하시면 새 블로그로 이동합니다.</a></div>    </div> </div> <!-- 블로그 이전 배너 끝 --> [/code]

고친 배너는 다음과 같은 모양을 가집니다.

블로그 이전 알림

블로그 이전 알림

IE6 No More 배너

IE6 No More 배너

저작권 변경

2010년 3월 9일 현재 블로그 저작권 규칙은 GFDL 1.3CC-BY-SA 3.0 Unported를 따르고 있습니다.
그러나 2010년 3월 10일 이후에 올라오는 글은 GFDL 1.2CC-BY-SA 2.0를 따르도록 변경합니다.
나중에 다시 공지문을 올리겠습니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신고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밀글로 질문하지 말아 주십시오.  (7) 2010.03.26
이름이 바뀌었습니다.  (0) 2010.03.12
블로그 이사했습니다.  (0) 2010.03.09
만 1년째 - IE6을 죽이자!  (4) 2010.02.28
갑자기 왜 800명이나 방문했을까?  (0) 2010.02.18
블로그를 합쳐야 하나?  (2) 2010.02.14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어제 갑자기 800명이 방문했습니다. 오늘 보니 어제 811명이 방문했더군요. 400명도 많다고 생각하는데 말입니다.

인증샷!

인증샷!

누가 그러더군요. 인증샷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고. 그래서 한 컷 찍었습니다.

방문객 수. Yesterday : 811

방문객 수. Yesterday : 811

흠 놀랍기 그지없습니다.

방문객 급증 이유

그런데 "왜 갑자기 800명이 방문했을까요?" 궁금해지더군요. 찾아보니 트랙백도 2개나 걸렸습니다. ^^a

새롭게 키워드 1위에 등극한

새롭게 키워드 1위에 등극한

흠 1월 초부터 부동의 1위였던 ssl_error_rx_record_too_long은 어느새 5위권 밖으로 밀려나 있었습니다. 14일까지만 해도 안 그랬는데 말입니다. 대신 370개에 이르는 함초롬 및 35개에 이르는 함초롬체가 어제의 811명 방문객의 주요인이었습니다. 물론 블로그 꾸미기도 2개 키워드에 77명이 방문했습니다.

그런데 함초롬이라는 키워드가 갑자기 뜬 이유가 무엇일까요? 아마도 이벤트 때문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눈 나쁜 제가 봐도 너무 많은

눈 나쁜 제가 봐도 너무 많은

저 가운데 하나를 클릭했습니다.

음, 제 블로그가 맨 위에 나왔습니다.

음, 제 블로그가 맨 위에 나왔습니다.

아마도 저 검색 결과 때문에 제 블로그 방문객이 늘어나지 않았나 생각해 봅니다. 네이버에서 "함초롬"을 검색하면 대부분 제 블로그가 맨 위에 나오는군요. 헐! 밑에 보니 이벤트도 한답니다.

그러고 보니 오피스 설치 파일에서 글꼴 파일만 빼내기 팁을 올렸는데, 필요없게 되었네요. ^^a 무료 글꼴이라고 하니 다들 다운로드 받아서 쓰시기 바랍니다.

흠, 3월에 한컴오피스2010을 출시한다는 말이 있기는 했지만, 긴가민가했습니다. 지금 보니 이벤트까지 할 정도라면 진짜로 3월에 출시할 모양입니다.

덧붙이는 말

함초롬체와 글꼴 높이 및 여백

함초롬체는 글꼴 높이 및 여백에 다른 프로그램과는 조금 다릅니다. 그 때문에 약간의 문제가 생기기도 했습니다. 블로그에 적용된 사항을 보면 좀 더 정확해집니다. 지금 한창 함초롬체의 글꼴 높이와 여백에 대한 실험을 하고 있는데, 이런 이벤트를 하고 있으면 버그 리포팅이 조심스러워집니다. 괜히 남의 잔치에 찬물을 끼얹는 행동이 될 수도 있으니까요. 더욱이 저는 한글과컴퓨터 제품과 관련하여 잘못된 버그리포팅을 했던 적이 있으니 더욱 그렇습니다.

800 프로그램

800 하니까 예전에 쓰던 800.com 프로그램이 생각나는군요. 혹시나 아시려나요? 2DD 디스켓을 뻥튀기해 주는 프로그램입니다. 일반 5.25인치 디스켓은 1면에 90킬로바이트가 들어갑니다. 그것이 1D 디스켓입니다. DD 디스켓은? 더블 덴서티(Double Density)이므로 180킬로바이트가 들어가지요. 그런데 앞에 2가 붙어서 다시 2배입니다. 그래서 360킬로바이트가 들어갑니다. 그것을 뻥튀기 하여 720킬로바이트 내지 800킬로바이트를 기록할 수 있게 해주는 프로그램이 800.com입니다.

저도 참 많이 썼습니다. 처음 컴퓨터 배울 때 1.2메가바이트짜리 2HD 디스켓 한 장이 1천 원에서 2천 원가량 했습니다. 그런데 2DD는 겨우 3백 원, 비싸면 4백 원이었으니 그걸 사서 800 프로그램으로 뻥튀기하면, 3분의1 가격으로 3분2 용량을 얻을 수 있었으니, 가격 대비 용량에서 이득이었죠. 물론 항상 800.com 프로그램이 들어 있는 디스켓 한 장을 따로 들고 다녀야 했지만, 당시에는 그것을 귀찮게 여기는 사람이 그다지 없었습니다. 저 역시 그랬고요.

관련 문서

내부 문서

외부 문서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신고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블로그 이사했습니다.  (0) 2010.03.09
만 1년째 - IE6을 죽이자!  (4) 2010.02.28
갑자기 왜 800명이나 방문했을까?  (0) 2010.02.18
블로그를 합쳐야 하나?  (2) 2010.02.14
내 블로그의 영문 이름은?  (0) 2010.02.08
1년째입니다.  (0) 2010.02.02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며칠 전부터 블로그에 떠다니는 메뉴를 달려고 지랄발광을 했음에도 성공하지 못했습니다. 될듯 될듯 하면서도 끝끝내 실패했는데, 왠걸 소스 하나를 보자 맥이 탁 풀리더군요. 간단하면서도 잘 동작하는 메뉴를 만들 수 있게 되었습니다. 다만 티스토리의 버그 때문에 추천 배너에 대한 사항은 정확하게 잘 작동하지는 않습니다.

  • 참고 1 : 이 글은 어디까지나 티스토리를 기준으로 설명하였습니다. 태터툴즈의 다른 형제들(텍스트큐브 및 태터툴즈)에서는 정상 동작을 보장하지 못합니다. 그러나 몇몇 설정만 바꾸면 적용할 수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 참고 2 : 이 글에서 추가한 CSS 코드 및 (X)HTML 코드의 저작권도아 님께 있습니다. 또한 자바스크립트 추가 부분강팀장 님께 저작권이 있습니다. 따라서 그 두 부분은 GFDL 및 CCL의 적용을 받지 않으므로 주의하기 바랍니다.

이동 위치 및 메뉴 항목 정하기#

가장 먼저 할 일은 이동 위치메뉴 항목을 정하는 일입니다.

스킨의 구조와 이동 위치#

티스토리 스킨 제작 가이드에서 스킨의 구조를 살펴보면 스킨의 구조, 곧 태터툴즈로 만들어진 블로그의 구조는 다음과 같습니다.


티스토리 스킨의 구조 by 태터툴즈 스킨커뮤니티

대부분의 경우 header부터 footer까지 화면에 나타납니다. 이때 특별한 일이 없다면 sideinfo 영역(사이드바)은 이동 위치로 잡지 않도록 합니다. 왜냐고요? 위 그림에서 보듯이 본문에 해당하는 content 부분과 화면의 상하 위치가 겹치기 때문입니다. 대부분의 경우 화면의 좌우 이동을 고려하여 떠다니는 메뉴를 만들지는 않으므로 굳이 sideinfo 영역에 이동 위치를 잡을 필요가 없다는 말입니다.

대충 잡을 수 있는 이동 위치는 문서의 처음 또는 끝, 본문의 처음 또는 끝, 댓글의 처음 또는 끝(또는 댓글 보기 또는 댓글 쓰기) 등입니다. 거기에 더하여 블로그 홈이나 블로그 관리용 문서로 이동하게 만들 수도 있습니다.

이동 위치와 이동 메뉴#

이 부분은 제 블로그를 기준으로 설명합니다. 각자 자신의 블로그에 넣는다고 상상하면서 글을 읽어 주십시오.

왕미친 세상 블로그 구조

왕미친 세상 블로그 구조

위 그림에서 빨간색으로 표시한 부분이 화면에 나타나는 부분이며, 자주색 줄이동 위치입니다. 맨 위에서부터 차례대로 글로 나타내면, 문서 처음(top), 글 관련 태그(tag) 또는 추천 배너(recommend)[각주:1], 트랙백 / 댓글(comment1), 댓글 쓰기(comment2), 페이징(paging), 글끝(end) 등입니다.

그리고 위 그림에서 블로그 메뉴가 헤더와 꼬리에 모두 나타납니다. 그러나 여기에서는 원래 있던 블로그 메뉴는 그대로 두고 메뉴를 하나 더 추가하였습니다.

떠다니는 메뉴 구현 방법#

이 글에서는 떠다니는 메뉴를 스타일(CSS)을 이용하여 구현해 보았습니다. 소스코드는 Fixed Layer Hack for IE6에 나오는 코드를 참고하였습니다. 또한 자바스크립트를 최소로 하는 것이 호환성에 더 좋고, 코드도 더 간단하다고 생각하여 그렇게 결정했습니다. 실제로 그와 비슷하게 적용된 블로그는 도아의 세상사는 이야기입니다. 특히 도아의 세상사는 이야기 블로그에서는 표(테이블)이 아닌 리스트를 활용하고 있으므로 따라해 보았습니다.

스킨에 넣을 이동 메뉴(X)HTML 코드는 다음과 같습니다.

[code html] <div id="floatdiv">     <ul>         <li class="menu">공간이동</li>         <li><a href="/">첫페이지</a></li>         <li><a href="#top">처음으로</a></li>         <li><a href="#item1">항목1</a></li>         <li><a href="#item2">항목2</a></li>         <li><a href="#item3">항목3</a></li>         <li><a href="#item4">항목4</a></li>         <li class="last"><a href="#end">맨끝으로</a></li>     </ul> </div> [/code]

이동 메뉴만으로는 아무런 동작도 하지 못합니다.

[code html] <a name="top"></a> <a name="item1"></a> <a name="item2"></a> <a name="item3"></a> <a name="item4"></a> <a name="end"></a> [/code]

위의 코드를 스킨의 (X)HTML 코드에 추가해야 합니다.

item항목 대신 a 태그의 name(또는 id)이동 위치의 이름이 와야 합니다.

스킨에 넣을 CSS 코드는 다음과 같습니다. 이것을 CSS 부분(style.css)의 맨 끝에 넣으면 됩니다.

[code css] /* 떠다니는 메뉴 (Floating Menu) */ #floatdiv {     position:fixed; _position:absolute; _z-index:-1;     width:65px;     overflow:hidden;     right:0px;     top:30%;     border: #5D5D5D 1px solid;     background-color: transparent;     font-size: 14px;     margin:0;     padding:0; }
#floatdiv ul  { list-style: none; } #floatdiv li  { margin-bottom: 2px; text-align: center; } #floatdiv a   { color: #5D5D5D; border: 0; text-decoration: none; display: block; } #floatdiv a:hover, #floatdiv .menu  { background-color: #5D5D5D; color: #fff; } #floatdiv .menu, #floatdiv .last    { margin-bottom: 0px; } [/code]

기본적으로 위의 코드가 들어가며, 더 추가될 수도 있습니다.

블로그 화면과 이동 위치#

실제 블로그에서 위치를 찾아 보겠습니다. 자주색 가로선은 떠다니는 메뉴에서 이동하게 될 이동 위치를 가리킵니다.

이동 위치 1 : 맨 위

이동 위치 1 : 맨 위


이동 위치 2 : 글 끝 또는 추천 배너

이동 위치 2 : 글 끝 또는 추천 배너


이동 위치 3 : 트랙백/댓글 보기

이동 위치 3 : 트랙백/댓글 보기


이동 위치 4 : 댓글 쓰기(위) 및 페이징(아래)

이동 위치 4 : 댓글 쓰기(위) 및 페이징(아래)


이동 위치 5 : 페이징(자주색) 및 사이드바(파란색)

이동 위치 5 : 페이징(자주색) 및 사이드바(파란색)


이동 위치 6 : 맨 아래

이동 위치 6 : 맨 아래

위에서 보면 대충 어느 위치인지 감이 오지 않습니까? 일단 글의 맨 처음 부분에 이동할 수 있게 하고, 그 다음으로 추천 배너의 위치[각주:2], 트랙백/댓글 보기, 댓글 달기, 페이징, 문서의 맨 끝 등으로 구성할 수 있습니다.

이때 이동 위치 5 : 페이징 그림을 보면 사이드바에 파란색으로 이동 위치를 표시했습니다. 이것은 1단 스킨에서는 유용하지만, 2단 스킨이나, 3단 스킨에서는 조금 불합리한 점이 생깁니다. 여기에 이동 위치를 지정하면 페이지가 위아래로 왔다 갔다를 반복하게 될 수도 있으므로 꼭 필요하지 않다면, 그리고 1단 스킨이 아니라면, 이동 위치를 지정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블로그 스킨 코드에서 이동 위치 찾기 및 코드 넣기#

스킨 소스와 관련한 기본 사항은 티스토리 스킨 가이드를 참조하기 바랍니다.

티스토리 관리 화면 - 스킨 편집 화면

티스토리 관리 화면 - 스킨 편집 화면

실제로 넣을 코드는 다음과 같습니다. 각각의 위치에 <a name="이름"></a>와 같은 식으로 붙여 주면 됩니다. 구성할 메뉴와 이동 위치에 넣을 코드는 아래와 같습니다.

[code html] <div id="floatdiv">     <ul>         <li class="menu">공간이동</li>         <li><a href="/">첫페이지</a></li>         <li><a href="#top">처음으로</a></li>         <li><a href="#recommend">추천배너</a></li>         <li><a href="#comment1">댓글보기</a></li>         <li><a href="#comment2">댓글달기</a></li>         <li><a href="#paging">이동메뉴</a></li>         <li class="last"><a href="#end">맨끝으로</a></li>     </ul> </div> [/code] [code html] <a name="top"></a> <a name="recommend"></a> <a name="comment1"></a> <a name="comment2"></a> <a name="paging"></a> <a name="end"></a> [/code]

이것을 스킨에 실제로 적용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빨간 네모기준이 되는 (X)HTML 코드 또는 티스토리 치환자입니다. 그것을 찾은 뒤 알맞은 위치에 이동위치를 표시하면 됩니다.

이동 위치 (스킨) 1 : 맨 위

이동 위치 (스킨) 1 : 맨 위

맨 위로 이동하게 만들려면 위 그림의 자주색 줄이 있는 부분, 곧 body 태그의 바로 다음에 a 태그(앵커 태그)를 넣어야 한다.

이동 위치 (스킨) 2 : 글 끝 또는 추천 배너

이동 위치 (스킨) 2 : 글 끝 또는 추천 배너

이때 추천 배너를 플러그인에서 추가했기 때문에 위 화면에는 나타나지 않고 있습니다. 저와 달리 추천 배너의 코드를 직접 입력했다면 위 스킨 화면에 나타나게 됩니다. 또한 위와 같이 추천 배너의 코드가 나타나지 않는다면,[각주:3] 저 위치가 본문의 바로 다음인데, 블로그 소스 보기를 통해 정확한 위치를 찾아야 합니다.

다만 이 경우에는 임시로 저곳에 붙여 두겠습니다.

이동 위치 (스킨) 3 : 트랙백/댓글 보기

이동 위치 (스킨) 3 : 트랙백/댓글 보기

이동할 위치는 트랙백과 댓글의 내용이 나오기 바로 전입니다. 이동 위치 3 : 트랙백/댓글 보기 그림을 참조하십시오.

이동 위치 (스킨) 4 : 댓글 쓰기

이동 위치 (스킨) 4 : 댓글 쓰기

댓글 쓰기도 앞의 설명과 마찬가지입니다.

이동 위치 (스킨) 5 : 페이징

이동 위치 (스킨) 5 : 페이징

페이징은 보통 1~3줄로 나타납니다. 아무쪼록 페이징 영역의 맨 앞으로 이동 위치를 잡아야 합니다.

이동 위치 (스킨) 6 : 맨 아래

이동 위치 (스킨) 6 : 맨 아래

맨 아래는 </body>의 바로 앞에 이동 위치를 두면 됩니다.

각각의 위치에 앞서 설명했던 앵커 태그(a 태그)를 넣으면 됩니다. 이때 a 태그의 역할은 링크 걸기가 아닌 위치 지정입니다. 링크를 걸 때는 href 속성(href attribute)을 사용하며, 링크의 대상을 지정할 때는 name 속성(href attribute)을 이용합니다. 다만 링크 대상을 지정할 때 (X)HTML 공통 속성(Common attribute) 가운데 코어 속성(core attribute)에 속하는 id 속성을 사용할 수도 있습니다.

참고 1 : id 속성은 공통 속성이기 때문에 a 태그(a 엘리먼트) 이외에 다른 곳에도 쓰일 수 있습니다.

참고 2 : a 태그(a element / a 엘리먼트)는 앵커(anchor), 곧 을 가리킵니다.

위에서 추천배너에 대한 메뉴와 이동 위치 코드는, 앞서 설명했고 또한 보았듯이, 스킨에서는 넣을 수 있는 위치가 없습니다.[각주:4] 그러나 블로그 소스 보기를 통해서 그 위치를 찾아낼 수는 있습니다.

일단 여기까지 마친 뒤에 저장합니다. 저장은 선택이 아닌 필수입니다.

[저장]을 클릭하여 저장합시다.

[저장]을 클릭하여 저장합시다.

이동 메뉴 적용#

HTML 코드(skin.html) 적용#

일단 앞에서 이동할 위치를 스킨에 지정해 넣었습니다. 이번에는 그 위치로 이동하게 만들 메뉴를 넣어 보겠습니다.

빨간 네모 부분이 메뉴입니다.

빨간 네모 부분이 메뉴입니다.

저 부분을 스킨에서 찾으면 다음과 같습니다.

스킨(skin.html)에서 찾은 메뉴

스킨(skin.html)에서 찾은 메뉴

기준이 되는 것은 위치로그, 미디어로그, 방명록 등입니다. 각자 자신의 블로그 스킨에서 알맞은 문자열을 찾기 바랍니다. 때로는 메뉴가 그래픽 이미지 및 플래시 배너로 되어 있는 경우도 있습니다.

skin.html 부분에 추가한 코드 : 기존 메뉴(빨간 테두리)와 추가된 떠다니는 메뉴(자주색 테두리)

skin.html 부분에 추가한 코드 : 기존 메뉴(빨간 테두리)와 추가된 떠다니는 메뉴(자주색 테두리)

다 마쳤으면 일단 저장합니다.

CSS 코드(style.css) 적용#

style.css 부분에 추가한 코드 : 기존 메뉴(빨간 테두리)와 추가된 떠다니는 메뉴(자주색 테두리)

style.css 부분에 추가한 코드 : 기존 메뉴(빨간 테두리)와 추가된 떠다니는 메뉴(자주색 테두리)

제 경우는 맨 마지막 부분에 화면에 보이지 않을 부분이 자리 잡고 있습니다. 각자 자신의 CSS 설정의 맨 마지막 부분쯤에 코드를 넣으시면 됩니다.

넣은 뒤에는 저장하면 외형은 완성됩니다.

작동 확인 및 수정#

떠다니는 메뉴의 작동 확인#

떠다니는 메뉴에서 [처음으로]를 클릭했을 때의 화면

떠다니는 메뉴에서 [처음으로]를 클릭했을 때의 화면

하지만 저것이 정상 동작한다는 보장은 못합니다. 배경을 투명으로 했기 때문에 조금 이상하지만, 어쨌든 겉모양은 도아의 세상사는 이야기와 거의 같습니다. 왜? 그것을 베꼈으니까요.

떠다니는 메뉴에서 [추천배너]를 클릭했을 때의 화면

떠다니는 메뉴에서 [추천배너]를 클릭했을 때의 화면

추천배너를 클릭했으나 엉뚱한 곳으로 갔습니다. ^^a 다른 메뉴를 확인한 뒤 나중에 고치겠습니다. 아랫부분은 필요가 없어서 잘랐습니다.

떠다니는 메뉴에서 [댓글보기]를 클릭했을 때의 화면

떠다니는 메뉴에서 [댓글보기]를 클릭했을 때의 화면


떠다니는 메뉴에서 [댓글달기]를 클릭했을 때의 화면

떠다니는 메뉴에서 [댓글달기]를 클릭했을 때의 화면

이미 티스토리에 로그인했으므로 댓글 달기에서 이름이나 비밀번호 등을 묻지 않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다르게 나타날 수도 있습니다.

떠다니는 메뉴에서 [이동메뉴]를 클릭했을 때의 화면

떠다니는 메뉴에서 [이동메뉴]를 클릭했을 때의 화면


떠다니는 메뉴에서 [맨끝으로]를 클릭했을 때의 화면

떠다니는 메뉴에서 [맨끝으로]를 클릭했을 때의 화면

[맨끝으로]를 클릭했을 때는 반응이 조금 다릅니다. 이는 이동 메뉴는 화면에서 전체 높이의 30% 되는 곳에 둥둥 떠 있게 되지만, 이동 위치맨끝은 화면 전체 높이 100% 되는 곳입니다. 따라서 항상 떠다니는 메뉴보다 아래쪽에 위치하게 되므로 위의 그림은 정상입니다.

추천 배너 관련 수정 1#

앞서 추천 배너는 스킨에서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이것을 제가 임의로 지정하였는데, 그 위치는 추천 배너의 위치가 아닌 글의 끝이었습니다. 따라서 옳게 작동하게 만들려면, 떠다니는 메뉴의 항목을 글끝으로라고 고치거나, 또는 추천 배너의 올바른 위치를 지정해야 합니다.

[code html] <div id="floatdiv">     <ul>         <li class="menu">공간이동</li>         <li><a href="/">첫페이지</a></li>         <li><a href="#top">처음으로</a></li>         <li><a href="#ccl-icon-[\##_article_rep_id_##]-0">추천배너</a></li>         <li><a href="#comment1">댓글보기</a></li>         <li><a href="#comment2">댓글달기</a></li>         <li><a href="#paging">이동메뉴</a></li>         <li class="last"><a href="#end">맨끝으로</a></li>     </ul> </div> [/code]

처음에는 위와 같이 고쳤습니다. 그런데 작동을 안 했습니다. 태터툴즈에는 분명히 [##_article_rep_id_##]라는 치환자가 있지만, 티스토리에는 없기 때문입니다. 저렇게 할 수 있다면 매우 간단하게 이동 메뉴를 만들 수 있게 되지요.

추천 배너 관련 수정 2#

해결책을 찾아서 검색하다가 강팀장의 웹이야기(e-Biz Story) :: 간단한 Tip으로 내 블로그 이용자 배려하는 기능 #2라는 페이지는 발견했습니다. 그곳에서는 자바스크립트로 처리하였으며, 저도 그것을 따라했습니다. 이 방법의 단점은 항상 CCL 마크를 달아야 합니다. 실수로 안 달면 추천배너는 작동하지 않게 됩니다.

강팀장 님의 게시글을 참조하여 고친 코드는 다음과 같습니다.

[code html] <div id="floatdiv">     <ul>         <li class="menu">공간이동</li>         <li><a href="/">첫페이지</a></li>         <li><a href="#top">처음으로</a></li>         <li><script type="text/javascript">             //<![CDATA[                var str1 = "[\##_article_rep_link_##]";                str2 = str1.slice(1,str1.length);                str2 = "ccl-icon-"+str2+"-0";                document.write("<a href='#"+str2+"'>추천배너</a>");             //]]>             //</script>         </li>         <li><a href="#comment1">댓글보기</a></li>         <li><a href="#comment2">댓글달기</a></li>         <li><a href="#paging">이동메뉴</a></li>         <li class="last"><a href="#end">맨끝으로</a></li>     </ul> </div> [/code]

그런데 안 되더군요. ㅡㅡ;; 분명히 강팀장 님의 게시글에서는 잘 작동하는데, 왜 제 블로그에서는 안 될까요?

여러 가지 실험을 반복하여 티스토리에 문제가 있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고유주소permanant link, 곧 permalink를 뜻하므로,고유주소는 항상 블로그주소/아라비아수의 꼴(예컨대, http;//xyz.tistory.com/12345)로 이루어져야 합니다. 그런데티스토리가 제 블로그의 고유주소를 정의하지를 않았습니다. 다시 말해 티스토리의 버그 때문에 제 블로그에는 저 코드가 작동하지 않았다는 뜻입니다.

그런데 분명히 정의된 경우도 있습니다. 글제목에는 정의되어 있는데, 막상 자바스크립트에 적용하려고 보니 정의되지 않았다고 나옵니다. 이런 현상은 트랙백에서도 나타납니다. 스킨에서 트랙백과 관련한 부분에서는 잘 작동하는데, 사용자가 임의로 설정하면 작동하지를 않습니다. 미치고 환장할 노릇이죠. 테스트 블로그를 보시면 이 버그가 나타남을 볼 수 있습니다.

결국 버그 때문에 적용할 수 없게 되었습니다. 당분간 저 부분을 적용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덧붙이는 말#

팁을 적용하면서 발견한 버그는 티스토리에 정나미가 떨어지게 만들었습니다. 오죽하면 블로그를 (텍스트큐브닷컴으로) 합쳐야 하나?라는 생각을 했겠습니까?

다음과 통합된 뒤에 가입해서 그런지, 티스토리 버그 리포팅 등을 티스토리가 아닌 다음에서 처리한다는 것도 마음에 안 드는데, 버그 리포팅을 해도 답변이 없는 것은 진짜 열 받습니다. 제가 버그 리포팅을 한 것 가운데 맨 처음 한 번만 답변을 받았고, 나머지는 지금까지 수정이 안 되고 있고, 답변도 못 받았습니다.

그들은 사용자를 언제까지 기다리게 만들어야 직성이 풀리려는지 모르겠습니다.

관련 문서#

내부 문서#

외부 문서#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1. 왕미친세상 블로그에서는 추천 배너를 글 끝과 태그 사이에 넣고 있습니다. [본문으로]
  2. 내가 생각하기에는, 추천 배너 위치로 이동하기는 블로그 방문자보다는 블로그 주인(블로거)의 입장을 고려한 위치 선정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대부분 추천 배너 위치로 이동하도록 메뉴를 구성하고 있으므로 저도 추가했습니다. [본문으로]
  3. 추천 배너를 티스토리의 플러그인 메뉴에서 추가하였다면 스킨에는 나타나지 않습니다. [본문으로]
  4. 다시 강조하건대, 추천 배너를 티스토리의 플러그인 메뉴에서 추가하였다면 스킨에는 나타나지 않고, 그러므로 스킨만 참조해서는 넣을 방법이 없습니다. [본문으로]
신고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최근 블로그에 들어 있는 배너 등을 다시 배치하려고 스킨을 만지고 있습니다. 그런데 좀체 마음먹은 대로 고치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일단 구글링 등으로 알아낸 사이트를 소개하는 데서 그치고자 합니다.

추천 배너 배치

비록 블로그 개선 및 개편에는 성공하지 못했지만 여러 가지를 시험할 수 있었습니다. 도움을 얻은 사이트는 다음과 같습니다.

떠다니는 메뉴

관련 문서

내부 문서

외부 문서

이 글에 쓰인 웹페이지를 정리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신고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내 블로그의 이름은 왕미친놈의 왕미친세상입니다. 그런데 영문 이름을 정하려고 보니 너무 길어지고, 게다가 중복되는 부분이 생기더군요.

그래서 간단히 정하기로 했습니다.

영문 이름은?

내 블로그 영문 이름은 왕미친놈의 예를 따르기로 했습니다. 우선 왕미친놈은 영문으로 the King of the Crazy입니다(아이디 참조). 그렇다면 왕미친세상the World of the Crazy가 된다고 볼 수 있습니다. 조금 다르게 보면 the King of the Crazy World로도 됩니다.

그런데 이 경우에 왕미친세상이란 미친세상 또는 미친놈들의 세상이란 뜻이지, 절대 "왕"이라는 개념이 강조되는 말이 아닙니다. 그저 왕미친놈과 구색을 맞추려고 써넣은 말이라는 거죠.

그렇다면 결국 왕미친세상the World of the Crazy가 됩니다. 줄이면 WoC로서 와크 또는 워크라고 발음하게 됩니다.

영문 이름을 만든 이유?

몇몇 사이트에서 제공하는 티커(Ticker)를 달 때, 티커에 나타나는 글귀가 영문입니다. 그런데 사이트 이름만 달랑 한글로 쓰면 무언가 어색하게 됩니다. 그래서 영문 이름을 넣기로 정하고, 곰곰히 영문 이름을 생각해 왔습니다. 그리고 드디어 정하게 되었습니다.

관련 문서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신고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갑자기 왜 800명이나 방문했을까?  (0) 2010.02.18
블로그를 합쳐야 하나?  (2) 2010.02.14
내 블로그의 영문 이름은?  (0) 2010.02.08
1년째입니다.  (0) 2010.02.02
하루 종일 동영상 인코딩~!  (2) 2010.01.24
한컴오피스2010 오픈베타 이벤트 당첨!!  (2) 2010.01.23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초보 운전자가 가장 자주 하는 실수는 브레이크 페달을 밟아야 할 때 가속 페달을 밟는 것이라는 기사를 읽은 적이 있습니다. 저 역시 그와 비슷한 실수를 한 적이 있습니다. 운전 학원 안에서 일어난 일이라서 별다른 사고 없이 끝났습니다만, 순간 당황했던 기억이 나네요.

그렇다면 블로그를 편집할 때 (X)HTML 등에 익숙하지 않은 초보자가 자주 하는 실수는? 바로 남겨야 할 것을 지워 버린다는 것입니다. 물론 백업본이 있지만, 백업본보다는 수정본에도 무언가 남기는 편이 더 나음에도 그러지를 않는다는 점이 최대의 실수입니다.

원본을 남기라. 주석을 넣으라.

가장 좋지 않은 습관은 남기기보다 지우기를 생각한다는 점입니다. 운전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가속이 아니 정지라는 점을 자주 잊듯이[각주:1] 초보 때는 흔적을 말끔히 지우려 드는 때가 많습니다. 하지만 고수가 될수록 뭔가 흔적을 더 남기려 합니다. 그 흔적은 언젠가 그 고수를 돕는 때가 생기기 때문이지요.

따라서 블로그를 편집할 때 가장 기본은 지우지 말라입니다. 절대 지워서는 안 됩니다. 어떻게든 원본을 남겨야 합니다. 원본을 남기는 방법에는 원본 내용을 복사하여 백업 파일로 만들어 두는 것이 가장 기본입니다. 그 다음으로 (X)HTML에서는 주석(comment)을 남기는 것이 중요합니다. 주석은 아무리 많아도 HTML 등에서는 처리가 되지 않고 무시합니다. 그저 아무것도 없는 무(無; blank)로 처리합니다. 이때 무(無)공백(space)과는 다릅니다. 공백의 경우 화면에서 띄어쓰기 1칸이라도 차지하지만, 무(無)는 아예 아무것도 보이지 않습니다. 따라서 주석으로 처리하면, 지우지 않고도 지운 것과 동일한 효과를 가집니다.

주석 예시 1

[code html; highlight: (5)] <div class="TD_album">     <div class="TD_thumbing">[#\#_item_thumbnail_##]</div>     <div class="TD_headline">         <a href="[#\#_item_link_##]">[#\#_item_title_##]</a>         <div class="TD_date">[#\#_item_date_##]</div>     </div> </div> [/code]

위의 코드는 되돌릴 수 없는 html 수공법- 블로그이력서8 문서에 나타난 그림의 코드를 나름대로 복원해 본 것입니다. 이때 날짜에 해당하는 부분은 아마도 date(날짜)라는 낱말이 있는 <div class="TD_date">[##_item_date_##]</div> 부분으로 여겨집니다. 대부분 날짜 부분을 삭제한다고 했을 때 아래와 같이 바꿉니다.

[code html] <div class="TD_album">     <div class="TD_thumbing">[#\#_item_thumbnail_##]</div>     <div class="TD_headline">         <a href="[#\#_item_link_##]">[#\#_item_title_##]</a>     </div> </div> [/code]

물론 이 방법이 가장 간단합니다. 하지만 장기적으로 볼 때는 좋지 않습니다. 무슨 소리인지 이해할 수 없다고요? 예, 저도 처음에는 이해할 수 없습니다.

아무튼 백문이 불여일견!! 주석으로 처리해 보겠습니다.

[code html; highlight: (5, 6)] <div class="TD_album">     <div class="TD_thumbing">[#\#_item_thumbnail_##]</div>     <div class="TD_headline">         <a href="[#\#_item_link_##]">[#\#_item_title_##]</a> <!-- 아이템 날짜 제거 : 2010년 2월 7일 --> <!--        <div class="TD_date">[#\#_item_date_##]</div> -->     </div> </div> [/code]

앞의 코드와 위의 코드는 화면에 같은 결과를 보여줍니다. 그러나 나중에 고쳐야 하거나 다시 되살려야 한다면 앞의 코드보다 위의 코드가 훨씬 낫습니다. 다만 보통 때는 <!-- 아이템 날짜 제거 : 2010년 2월 7일 -->라는 주석은 달지 않습니다. 그러나 달아 두면 편합니다.

주석 예시 2

꼭 화면에 나타내지 않을 내용만 주석으로 처리하는 것이 아닙니다. 무엇인가를 설명할 때도 사용합니다. 자세한 사항은 IE6 No More 수정 문서에서 처음 두 코드와 뒤의 두 코드를 비교해 보기 바랍니다.

그 코드에서 보면 새로 추가한 부분의 시작과 끝을 주석으로 나타내고 있습니다.

[code html; highlight: (1, 9)] <!-- IE6 No More 배너 시작 --> <!--[if lt IE 7]> <div style='border: 1px solid #F7941D; background: #FEEFDA; text-align: center; clear: both; height: 75px; position: relative;'>     <div style='position: absolute; right: 3px; top: 3px; font-family: courier new; font-weight: bold;'><a href='#' onclick='javascript:this.parentNode.parentNode.style.display="none"; return false;'><img src='http://www.ie6nomore.com/files/theme/ie6nomore-cornerx.jpg' style='border: none;' alt='Close this notice'/></a></div> ... 내용 ...     </div> </div> <![endif]--> <!-- IE6 No More 배너 끝 --> [/code]

위와 같이 해 두면 나중에 코드를 고쳐야 할 때 코드 폴딩(코드 접기)를 지원하지 않는 편집기에서 그 시작과 끝을 찾기가 쉽습니다. 또한 기왕 주석을 다는 김에 그 코드의 쓰임새나 수정한 날짜 등을 함께 넣으면 좋습니다.

관련 문서

내부 문서

외부 문서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1. 오토매틱 시스템의 자동차를 운전할 때 자동차는 브레이크 페달에서 발 떼면 움직입니다. 다시 말해 기어가 중립 상태만 아니라면 어떻게든 움직이게 된다는 뜻이지요. 그러나 정지는 항상 사용자가 브레이크를 밟거나 기어를 중립 상태로 놓아야만 가능합니다. 또한 가속은 운전자의 생명을 위협하는 요소가 커지지만, 정지는 운전자의 생명을 위협하는 요소가 줄어듭니다. 이런 점에서 가속보다 정지가 더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본문으로]
신고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흠흠, 대나무 키보드가 탐이 나서 이벤트에 응모했습니다. 사실 집에 컴퓨터는 3대인데, 키보드가 2개뿐이거든요. ^^a 뭐, 겸사겸사 응모한 거죠. 당첨되면 다행, 안 되어도 본전! 게다가 지금 있는 키보드도 새것임에도 불구하고 키감이 영 안 좋습니다. 삼보(TG, Trigem)라는 이름에 속았다는 생각이 절로 드는 그런 키보드죠. 그래서 키감이 부드럽다는 이 키보드가 더욱 갖고 싶네요.

하이퍼위즈 '친환경 대나무 키보드' 무료 체험단 정보~~


응모페이지 : http://www.soviza.com/experence/exper_view.asp?idx=245 [소비자닷컴]


[출처] 소비자닷컴 www.soviza.com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신고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흠흠, 대나무 키보드가 탐이 나서 이벤트에 응모했습니다. 사실 집에 컴퓨터는 3대인데, 키보드가 2개뿐이거든요. ^^a 뭐, 겸사겸사 응모한 거죠. 당첨되면 다행, 안 되어도 본전! 게다가 지금 있는 키보드도 새것임에도 불구하고 키감이 영 안 좋습니다. 삼보(TG, Trigem)라는 이름에 속았다는 생각이 절로 드는 그런 키보드죠. 그래서 키감이 부드럽다는 이 키보드가 더욱 갖고 싶네요.

관련 페이지 : http://usb.brando.com/usb-bamboo-keyboard-mouse_p01179c034d15.html

하이퍼위즈 '친환경 대나무 키보드' 무료 체험단 정보~~


응모페이지 : http://www.soviza.com/experence/exper_view.asp?idx=245 [소비자닷컴]


[출처] 소비자닷컴 www.soviza.com


신고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한컴오피스2010 오픈베타 이벤트에 당첨되었습니다. ^^a

그냥 줄창 버그 리포팅만 했습니다. 한컴오피스2010 오픈베타와 관련하여 무려 31개의 글을 블로그에 올렸고, 23개의 버그 리포팅 문서를 작성했습니다(발견한 버그는 24개). 이벤트 기간에만 22개의 버그 리포팅 문서(발견한 버그는 23개)를 올렸죠. ^^a

한컴오피스2010 오픈베타 이벤트 당첨!!

한컴오피스2010 오픈베타 이벤트 당첨!!

그런데 이게 저장 용량이 좀 적네요. 인터넷에 검색해 보니 2GB보다 많은 저장 공간을 가진 제품이 안 보이네요. 하긴 E북이니 적어도 어쩔 수 없나요? 그냥 문서를 읽으라는, 책 대신 보라는 것이니 말입니다.

베타테스트에 당첨된 것이 세 번째입니다. 10년 전에 CDSpace의 베타테스트에 참여하였고, 그 뒤에 CDSpace 베타 테스트에 또 참여했습니다. 게다가 CDSpace 관련 이벤트에도 참여했죠. 그 덕분에 CDSpace 라이선스만 무려 6개를 가지고 있습니다(3개 구매, 3개 이벤트 상품). 물론 모두 업그레이드를 하지 않아서 최신 버전은 아닙니다.
아무튼 이번에 베타테스트에 참여해서 좋은 경험을 하게 되었습니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신고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한컴오피스 베타버전 버그 5 확인 - 보이지 않는 카테고리 목록 확인

한컴오피스 베타버전 버그 5 - ᄒᆞᆫ글과 블로그 2 : 카테고리는 어디에? 문서에서 처음 발견한 게시물 위치가 공백으로 나타나는 버그는 테스트 블로그에서는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귀신 장난처럼 여겨지지만 도무지 알 수가 없는 일입니다.

그래서 일단 카테고리를 똑같이 만들어서 테스트 블로그에 접속하기로 했습니다.

1. 가정

카테고리를 똑같이 만들면 테스트 블로그카테고리(게시물 위치)가 나타나지 않을 것이다.

2. 확인

2010년 1월 1일 버그 리포팅을 하고 13일에 재현 및 확인합니다.

3. 재현

3.1. 재현 방법

1. 테스트 블로그에서 이미 존재하는 카테고리를 지웁니다.

2. 왕미친 세상 블로그를 참조하여 카테고리를 똑같이 만듭니다.

3. ᄒᆞᆫ글2010 베타버전에서 블로그로 올리기를 합니다.

3.2. 재현

3.2.1. 카테고리 삭제 전

그림 1 처음 카테고리 목록

처음 카테고리 목록은 테스트 하나뿐입니다. 참고로 이 화면은 1월 9일에 잡은 화면입니다.

그림 2 처음의 게시물 위치 목록

3.2.2. 카테고리 삭제 후 다시 만들기

그림 3 카테고리를 똑같이 만들었습니다. 색상과 블로그 이름이 다를 뿐.

그림 4 다시 만든 카테고리 목록

3.2.3. 블로그로 올리기 메뉴에서 확인하기

우선 왕미친 세상 블로그에 글을 올리는 시늉을 하겠습니다. 왜 시늉이냐? 올리지는 않고 대화상자만 보려고 합니다. 스크린샷도 지금까지 자주 나왔으니 필요한 부분만 잘라서 보여드립니다. 양해 바랍니다.

그림 5 블로그 계정 선택 - 왕미친세상

먼저 저렇게 블로그로 올리기를 할 계정을 선택해야 합니다. 현재 실수로 잘못 올릴 경우를 대비하여 테스트 블로그기본 계정으로 되어 있습니다.

그림 6 왕미친세상 - 게시물 위치가 공백으로 나타납니다.

게시물 위치는 지금까지처럼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이번에는 방금 카테고리를 다시 만든 테스트 블로그에 올리는 시늉을 하겠습니다.

그림 7 블로그 계정 선택 - 테스트 블로그

그림 8 테스트 블로그 - 게시물 위치가 공백으로 나타납니다.

4. 결론

어디에 문제가 있는지는 알 수 없으나, 어쨌든 카테고리(게시물 위치)를 ᄒᆞᆫ글의 블로그로 올리기 대화상자에서 나타내지 못하는 경우가 있음을 증명했습니다.

아쉬운 점이 있다면 블로그로 올리기 대화상자에서 계정 이름이 나타나지 않아서 위의 그림만으로는 완벽한 증거가 될 수 없다는 점입니다. 증거를 삼으려면 동영상이 필요한데 여러 창을 왔다 갔다 해야 하므로 조금 작업이 어려웠습니다. 나중에라도 첨부해 보겠습니다.

5. 관련 문서

5.1. 내부 문서

[벌레와 팁/버그] - ᄒᆞᆫ글 씨! 블로그 카테고리는 어디에?

[벌레와 팁/버그] - ᄒᆞᆫ글 씨! 링크를 왜 엉뚱하게 표시하나요?

[벌레와 팁/버그] - ᄒᆞᆫ글 씨! 블로그에는 게시판이 없거든요.

5.2. 외부 문서 - 테스트 블로그

(없음)

이 글은 ᄒᆞᆫ글 2010 베타버전에서 작성하였습니다.

신고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한컴오피스 베타버전 버그 7 - 캡션의 옛한글 버그 확인

한컴오피스 베타버전 버그 7에서 주장한 버그에 대해 확인하겠습니다. 그 글에서 캡션에 “ᄒᆞᆫ”과 같은 한글 완성형 코드에 없는 글자, 곧 유니코드에서만 조합할 수 있는 문자가 오면, 낱자 1개당 물음표(?) 1개가 생긴다고 가정했습니다. 그것을 확인해 보겠습니다.

1. 가정

캡션에 입력한 옛한글 낱자 1개에 물음표(?) 1개가 생긴다.

2. 확인

2010년 1월 3일 버그 리포팅을 하고 12일에 재현 및 확인합니다.

3. 재현

3.1. 재현 방법

1. 그림을 추가한 뒤 테스트 블로그로 올린다. 이때 캡션에 옛한글을 포함한다.

2. 그림은 임의로 지정한다.

3. 캡션에는 ᄉᆞ(ㅅㆍ), ᄒᆞᆫ(ㅎㆍㄴ), ᄆᆞᆺ(ㅁㆍㅅ)을 사용한다.

3.2. 재현

테스트 블로그에 가서 물음표 개수를 세었습니다. 글자가 흐릿하지만, 아래 그림을 보아도 됩니다.

4. 결론

앞서 밝혔던 낱자 1개에 물음표 1개라는 가정이, 적어도 지금까지는, 틀리지 않음을 증명했습니다. 물론 논거가 겨우 4개에 불과하므로 예단은 금물이지만, 뭐 이 정도로 만족해야죠. 나머지는 한글과컴퓨터사의 개발진이 밝혀야 할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덧붙여, 다음 뷰에서 나타나는 물음표(?)도 낱자의 개수에 따라 달라졌습니다. 다시 말해 낱자 1개에 물음표 1개가 성립했습니다.

5. 관련 문서

5.1. 내부 문서

[벌레와 팁/버그] - ᄒᆞᆫ글 씨! ‘ᄒᆞᆫ글’을 제대로 나타내면 안 되겠니? 2

5.2. 외부 문서 - 테스트 블로그

캡션 옛한글 블로그 올리기 문서

이 글은 ᄒᆞᆫ글 2010 베타버전에서 작성하였습니다.

신고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옛한글을 다음 뷰에서 제대로 나타내는지를 검사하는 문서입니다.

나랏말ᄊᆞ미 듀ᇰ귁에 달아 문ᄍᆞᆼ와로 서르 ᄉᆞᄆᆞᆺ디 아니ᄒᆞᆯᄊᆡ


신고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한컴오피스 베타버전 버그 18 - ᄒᆞᆫ글과 블로그 8 - 주석 2 - (X)HTML 태그 표기 문제

주석에 대한 사항을 점검하면서 한 가지 더 이상한 점을 발견하였습니다. 바로 (X)HTML 태그 표기 문제였습니다.

1. 벌레의 유형

ᄒᆞᆫ글 씨! (X)HTML 태그에서 a 태그 안에는 p 태그가 오지 않습니다.

2. 개발자의 답변

2010년 1월 11일 버그 리포팅을 한 상태입니다.

3. 벌레의 발견

3.1. 우연히 발견한 버그

테스트 블로그에 올린 주석이 있는 문서의 소스를 살피다가 발견하였습니다.

그림 1 각주를 블로그에 나타나게 만든 화면

그림 2 소스 보기 화면

저 소스는 누구나 확인할 수 있습니다. 위 코드를 분석하면 다음과 같은 구조를 보여줍니다.

<hr>
<a name="name1">
        <p>Text1</p>
</a>
<br>
<a name="name2">
        <p>Text2</p>
</a>

앞서 제기한 주석의 br 태그 문제뿐만 아니라 다른 문제가 들어 있었습니다. 바로 a 태그와 p 태그의 중첩 문제였습니다. 얼핏 보면 아무 문제도 없습니다. 대부분의 웹브라우저도 a 태그 안에 p 태그가 중첩되어도 제대로 보여줍니다. 하지만 엄밀히 말해 위와 같은 구조는 아래처럼 바뀌어야 합니다.

<hr>
<p>

        <a name="name1">Text1</a>

</p>
<br>
<p>
        <a name="name2">Text2</a>
</p>

3.2. Markup 검사 서비스

테스트 블로그 문서에 대해 Markup 검사 서비스를 해 보았습니다. 바로 저 부분을 체크하는지를 알기 위해서입니다. (검사 결과 보기)

그림 3 에러 부분만 잘라낸 화면

<a>와 같은 인라인 요소 안에는 <p>와 같은 블록 단위 요소를 넣을 수 없음을 알려주고 있습니다.

4. 벌레의 원인

HTML 데이터를 만들 때 HTML 문법에 어긋나게 구성하였기 때문에 발생한 벌레입니다. 이는 ᄒᆞᆫ글 측에서 좀 더 주의를 기울였다면 사전에 막을 수 있는 벌레라는 점에서 아쉬움이 남습니다.

5. 비슷한 벌레

[벌레와 팁/버그] - HTML 태그 해석 오류 문제

[벌레와 팁/버그] - 블로그 - 주석 사이의 간격

6. 관련 문서

6.1. 내부 문서

더보기

6.2. 외부 문서 - 테스트 블로그

예제 3

예제 5


이 글은 ᄒᆞᆫ글 2010 베타버전에서 작성하였습니다.

신고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한컴오피스 베타버전 버그 17 - ᄒᆞᆫ글과 블로그 7 - 주석 1 - 주석 사이의 간격

한컴오피스2010 베타테스트를 하면서 가장 아쉬운 점은 너무 자사 제품을 위주로 작업을 처리한다는 점이었다. 물론 한글과컴퓨터사라는 회사에서 만들었으므로 그것은 당연할 수도 있다. 하지만 블로그에 글을 올릴 때 스타일을 따로 만들어서 올리면서, 그것도 제대로 적용도 안 되게 올리는 일은 그러한 자사 중심주의가 빚은 최악의 버그(벌레) 가운데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이번에도 한 가지 벌레를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이게 좀 이상합니다. 아, 벌레는 원래 이상한 놈이었죠. 실수했습니다.

1. 벌레의 유형

ᄒᆞᆫ글 씨! 주석과 주석 사이에는 굳이 빈 줄이 필요하지 않습니다. 오히려 페이지 레이아웃(편집 배정)을 흩트리는 주범이 됩니다. 물론 이것이 벌레인지 아닌지 알 수 없습니다만, 저는 단호하게 벌레라고 말하겠습니다.

2. 개발자의 답변

2010년 1월 11일 버그 리포팅을 한 상태입니다.

3. 벌레의 발견

3.1. 블로그에서 보이는 주석 사이의 줄 간격(?) 문제

ᄒᆞᆫ글의 기능을 모두 사용해 보고 싶은 마음에 블로그에 올릴 글에도 각주(주석)를 넣게 되었습니다. 그러다가 혹시나 하는 마음에 테스트 블로그에 먼저 올려 보았습니다.

그림 1 각주를 블로그에 나타나게 만든 화면

위 각주를 보면 각주 사이가 지나치게 넓습니다. 아니, 저 공간에 짧은 각주 하나 정도는 들어갈 수 있어 보입니다.

소스코드를 살펴보기로 하죠.

그림 2 증거용 스크린샷

저 소스는 누구나 확인할 수 있습니다. 위 코드를 분석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hr>
<a name="name1">
        <p>Text1</p>
</a>
<br>
<a name="name2">
        <p>Text2</p>
</a>

이때 한 가지 문제가 있다. 바로 br 태그이다. 도대체 왜 저게 들어 있는지 알 수 없었다. 바로 저것이 위 그림 1에서 보이는 주석 사이의 간격을 만드는 범인이었다. 어찌 보면 주석 사이가 너무 붙어 있으면 갑갑해 보이기 때문이라고 말할 수도 있으나, 이미 ᄒᆞᆫ글이 내보내는 스타일이 전혀 지정되지 않음을 확인한 상황에서는 그것도 말이 되지 않는다. 다시 말해 주석의 글꼴이 본문보다 작고, 줄 간격도 본문의 160%보다 좁은 130%이기 때문에 저렇게 했다는 답변은, 물론 그 말을 할 사람들―대부분 한글과컴퓨터사의 개발진이리라 생각한다.―에게는 옳은 말이겠지만, 현재 상황에서는 말이 안 되는 소리가 되어 버렸다.

3.2. HTML 문서에서 보이는 줄 간격 문제

지금까지 블로그로 올리기 기능을 사용하여 발견한 문제는 다른 이름으로 저장 > 인터넷 문서에서도 발견되었다는 점을 생각하면 HTML 문서도 확인할 필요가 있습니다.

그림 3 [다른 이름으로 저장]에서도 나타난 각주 사이의 이상 간격 벌레

위 그림에서 파란색 테두리로 나타낸 부분입니다. 주황색으로 된 부분이 바로 br 태그가 있는 곳이죠. 굳이 저렇게 해서 보기 싫게 바꾸어야 할까요?

지금까지 경험으로 웹서버로 보내기웹브라우저로 보내기 기능에서도 나타나리라 생각합니다.

그림 4 br 태그를 제거한 모습

위 그림에서 보면 줄 간격이 확연히 줄어 있습니다.

4. 벌레의 원인

주석과 주석 사이를 구분하려고 빈 줄을 넣는 시도는 좋았습니다. 그런데 그게 실제로 어떻게 보일는지는 생각해 보지 않았을까요? 그것을 오히려 보기 흉하게 여길 사람도 분명 존재한다는 사실을 그들은 알았을 것입니다. 또한 웹문서를 책처럼 인쇄하고 싶은 사람에게도 그러한 빈 줄은 그리 좋지 않은, 아니 흉한 모습을 보일 뿐입니다.

게다가 블로그로 올리기 기능은 다른 이름으로 저장 기능이나 웹브라우저로 보내기웹서버로 보내기 기능과는 차별화된 기능입니다. 블로그는 로그(log, 기록)입니다. 기록은 정보(information)일 수도 있지만, 기본적으로 자료(data)입니다. 그 자료를 잘 나타내기 위한 시스템이 여럿 존재하며, 그들 나름대로 장단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예컨대 텍스트큐브 블로그나 티스토리 블로그는 텍스트큐브라는 블로그 시스템을 기반으로 작동합니다. 그렇다면 주석 기능 등은 텍스트큐브에서 지원하는 주석 기능([footnote] [/footnote])을 이용하여 나타내는 것이 더 낫지 않을까요? 주석은 단순히 그림을 나타내는 것과는 다르니까요.

달리 말하자면, ᄒᆞᆫ글에서 블로그로 올리기 기능은 지나치게 ᄒᆞᆫ글을 중심으로 HTML 데이터를 만들어내고, 그것을 블로그에 적용하려고 했다는 점을 지적하고 싶습니다. 앞서 지적한 적용되지 않는 CSS 버그나 이번에 나타난 각주 사이의 너무 넓은 줄 간격 버그도 그와 같은 맥락에서 볼 수 있습니다.

기왕에 블로그로 올리기 기능을 만들었다면, 블로그를 만들어주는 시스템―텍스트큐브, 워드프레스 등―을 벤치마크할 필요가 있다는 말입니다.

5. 비슷한 벌레

[벌레와 팁/버그] - ᄒᆞᆫ글 씨! ‘ᄒᆞᆫ글’을 제대로 나타내면 안 되겠니?

6. 관련 문서

6.1. 내부 문서

[벌레와 팁/버그] - 한글과컴퓨터 사전에서 탈자 하나

[벌레와 팁/버그] - 한글과컴퓨터 사전에 나타난 이상한 모양의 글자

[벌레와 팁/버그] - 맞춤법과 글자 모양

[벌레와 팁/버그] - ᄒᆞᆫ글 씨! 링크를 왜 엉뚱하게 표시하나요? 3

[벌레와 팁/버그] - ᄒᆞᆫ글 씨! 기본은 지켜야죠!

[벌레와 팁/버그] - ᄒᆞᆫ글 씨! 링크를 왜 엉뚱하게 표시하나요? 2

[벌레와 팁/버그] - ᄒᆞᆫ글 씨! 맞춤법 도우미로 엉뚱한 곳을 표시하면 어떡해요?

[벌레와 팁/버그] - ᄒᆞᆫ글 씨! 링크를 왜 엉뚱하게 표시하나요?

[벌레와 팁/제안] - 한컴오피스 베타버전의 공백과 이동 기능

[벌레와 팁/버그] - ᄒᆞᆫ글 씨! 블로그에는 글을 하나만 올리란 말입니다.

[벌레와 팁/버그] - ᄒᆞᆫ글 씨! ‘ᄒᆞᆫ글’을 제대로 나타내면 안 되겠니? 2

[벌레와 팁/버그] - ᄒᆞᆫ글 씨! ‘ᄒᆞᆫ글’을 제대로 나타내면 안 되겠니?

[벌레와 팁/버그] - ᄒᆞᆫ글 씨! 블로그 카테고리는 어디에?

[벌레와 팁/버그] - ᄒᆞᆫ글 씨! 블로그에는 게시판이 없거든요.

[벌레와 팁/버그] - HTML 태그 해석 오류 문제

[벌레와 팁/버그] - 도대체 무슨 짓을 하는 거냐, ᄒᆞᆫ글?

[프로그램/스크린샷] - 한컴오피스2010 베타버전 실행화면

[벌레와 팁/버그] - 한컴오피스2010 베타 설치 작업과 버그 몇 개

[프로그램/설치] - 한컴오피스2010 베타버전 설치기

6.2. 외부 문서 - 테스트 블로그

예제 3

예제 5

이 글은 ᄒᆞᆫ글 2010 베타버전에서 작성하였습니다.

신고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한컴오피스 베타버전 버그 13 - ᄒᆞᆫ글 씨! 링크를 왜 엉뚱하게 표시하나요? 3

ᄒᆞᆫ글 씨! 링크를 왜 엉뚱하게 표시하나요? 문서에 이어 ᄒᆞᆫ글 씨! 링크를 왜 엉뚱하게 표시하나요? 2 문서를 작성하면서 예상보다 사태가 심각하다고 여기게 되었습니다.

1. 벌레의 유형

이번에는 인쇄(프린트) 기능과 관련하여 하이퍼링크 색상을 엉뚱하게 보여주고 있음을 확인했습니다. 물론 이전에 제가 예상했던 그 원인 때문이었습니다. 바로 열어 본 링크열어 보지 않은 링크에 대한 정보를 파일 포맷에서 따로 관리하지 않고, 문서 내용으로서 관리함으로써 문서 내용으로 인식된 그것이 오류를 일으키고 있습니다.

2. 개발자의 답변

2010년 1월 7일 버그 리포팅을 한 상태입니다.

3. 벌레의 발견

‘그저 PDF 파일이나 만들어 볼까?’라는 가벼운 마음으로 인쇄를 했다가 발견했습니다.

3.1. 열어 본 링크가 없는 문서를 PDF로 저장

그림 1 편집 화면

그림 2 인쇄 미리보기 화면

위에서 보면 편집 화면과 미리보기 화면에는 보라돌이 링크가 전혀 보이지 않습니다. 일부러 앞서 ᄒᆞᆫ글 씨! 링크를 왜 엉뚱하게 표시하나요? 2 문서에서 이 버그에 대해 확인하면서 새로 만든 하이퍼링크이기 때문입니다.

그림 3 인쇄 대화상자

위와 같은 인쇄 대화상자에서 Haansoft PDF를 선택한 다음 인쇄를 클릭한다.

그림 4 PDF 파일로 출력하게 되면….

그림 5 PDF 출력 정보

PDF 파일로 출력하게 되면 난데없이 다른 이름으로 저장 대화상자가 나타난다. 이 대화상자에 이름을 지정해 주면 PDF 파일로 저장해 줍니다. 이때 이름은 링크 테스트.pdf라고 주었습니다.

이때 PDF 파일로 출력하려면, 파일 메뉴에서 PDF로 저장하기를 선택해도 됩니다.

그림 6 출력한 PDF 파일 보기

3.2. 열어 본 링크가 하나 있는 문서를 PDF로 저장

이번에는 링크 하나를 골라서 클릭합니다. 그리고 그것을 인쇄 미리보기 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그림 7 열어 본 링크를 하나 만들었습니다.

그림 8 인쇄 미리보기에서도 나타난 열어 본 링크 하나

이것을 PDF로 저장한다면, 그래도 나타날까요? 지금까지의 과정을 살펴보면 나타나게 됩니다. 하지만 나타나지 않았으면 합니다.

그림 9 PDF 출력 정보 2

이번에는 링크 테스트 1.pdf 파일로 저장했습니다.

그림 10 출력한 PDF 파일 보기

불행히도 제 바람은 이루어지지 않았습니다.

3.3. 어떤 곳에서 발생하나?

이 벌레는 어떤 곳에 살고 있는지 점검해 보겠습니다.

일단 인쇄와 관련된 기능에는 모두 이 벌레가 나타난다고 여겨집니다. 그림 3 인쇄 대화상자에 나타난 PDF-Pro Free, Microsoft XPS Document Writer, Haansoft PDF 및 그 그림에는 나타나지 않은 PDF 저장, 그림으로 저장하기 기능에서는 이 벌레를 발견했습니다. Send To OneNote 2010 또는 팩스로 보내기에서도 역시 이 벌레가 나타나리라 생각합니다. 이것은 인쇄 기능의 문제가 아니라 파일 구조와 내용에 대한 문제이기 때문입니다.

그림 11 출력한 XPS 파일 내용

저장 기능에서도 나타나고 있습니다. 저장하기다른 이름으로 저장하기에서도 역시 나타나는 내용입니다.

또한 웹 게시 기능에서도 나타났습니다. 이 기능은 다른 이름으로 저장하기의 대상을 단순히 또는 블로그로 바꾸었을 뿐이기 때문에 당연히 나타나게 된다고 생각합니다. 블로그로 올리기, 초안으로 올리기, 웹 브라우저로 보내기, 웹 서버로 올리기 등에서도 발견했습니다.

4. 벌레의 원인

앞서 밝혔듯이 링크에 대한 정보, 열어 본 링크 또는 열어 보지 않은 링크 여부파일 내용으로 직접 저장하고 있기 때문에 발생한 문제로 여겨집니다.

또한 앞서 주장했듯이, 이 문제는 비단 파일 저장(다른 이름으로 저장 포함)이나, 블로그로 올리기에만 한정된 벌레가 아닙니다. 파일의 내용을 입력하거나 편집하고, 또는 외부로 출력하는 모든 기능에서 이 벌레가 나타날 가능성이 있고, 이번에 인쇄 미리보기, 인쇄 PDF 등의 인쇄 기능에서 확인했습니다. 직접 종이에 인쇄하기는 할 수 없지만, PDF 출력과 비교하여 그리 다르지 않으리라 예상하고 있습니다.

5. 비슷한 벌레

[벌레와 팁/버그] - ᄒᆞᆫ글 씨! 링크를 왜 엉뚱하게 표시하나요?

[벌레와 팁/버그] - ᄒᆞᆫ글 씨! 링크를 왜 엉뚱하게 표시하나요? 2

6. 관련 문서

시험 결과를 알고 싶은 분들을 위해 압축파일을 열어 보시면 PDF 파일 2개(PDF 저장), PNG 파일(그림으로 저장하기), XPS 파일 등이 들어 있습니다.

6.1. 내부 문서

[벌레와 팁/버그] - ᄒᆞᆫ글 씨! 기본은 지켜야죠!

[벌레와 팁/버그] - ᄒᆞᆫ글 씨! 링크를 왜 엉뚱하게 표시하나요? 2

[벌레와 팁/버그] - ᄒᆞᆫ글 씨! 맞춤법 도우미로 엉뚱한 곳을 표시하면 어떡해요?

[벌레와 팁/버그] - ᄒᆞᆫ글 씨! 링크를 왜 엉뚱하게 표시하나요?

[벌레와 팁/제안] - 한컴오피스 베타버전의 공백과 이동 기능

[벌레와 팁/버그] - ᄒᆞᆫ글 씨! 블로그에는 글을 하나만 올리란 말입니다.

[벌레와 팁/버그] - ᄒᆞᆫ글 씨! ‘ᄒᆞᆫ글’을 제대로 나타내면 안 되겠니? 2

[벌레와 팁/버그] - ᄒᆞᆫ글 씨! ‘ᄒᆞᆫ글’을 제대로 나타내면 안 되겠니?

[벌레와 팁/버그] - ᄒᆞᆫ글 씨! 블로그 카테고리는 어디에?

[벌레와 팁/버그] - ᄒᆞᆫ글 씨! 블로그에는 게시판이 없거든요.

[벌레와 팁/버그] - HTML 태그 해석 오류 문제

[벌레와 팁/버그] - 도대체 무슨 짓을 하는 거냐, ᄒᆞᆫ글?

[프로그램/스크린샷] - 한컴오피스2010 베타버전 실행화면

[벌레와 팁/버그] - 한컴오피스2010 베타 설치 작업과 버그 몇 개

[프로그램/설치] - 한컴오피스2010 베타버전 설치기

6.2. 외부 문서 - 테스트 블로그

이 글은 ᄒᆞᆫ글 2010 베타버전에서 작성하였습니다.

신고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한컴오피스 베타버전 버그 9 - ᄒᆞᆫ글과 블로그 6 : ᄒᆞᆫ글 씨! 링크를 왜 엉뚱하게 표시하나요?

블로그로 올리기 기능을 사용하여 블로그에 글을 올리면 링크를 엉뚱하게 나타내는 현상을 발견하였습니다. 확인 결과 다른 이름으로 저장하기 > 인터넷 문서에서도 똑같은 현상이 일어났습니다. 링크에 글자 속성을 걸어서 블로그에 올리면 어쩌라는 말인지 도통 알 수가 없습니다.

1. 벌레의 유형

이보세요, ᄒᆞᆫ글 씨! 열어 본 링크의 색상을 span 태그를 써서 문서에 집어 넣으면 날더러 어쩌란 말입니까? 거기는 색상을 넣으면 안 된단 말입니다.

2. 개발자의 답변

2010년 1월 6일 버그 리포팅을 한 상태입니다.

3. 벌레의 발견

가. 어느 날 갑자기 깨달았습니다.

블로그 문서의 링크 색상이 이상하다는 점을 어느 날 갑자기 깨달았습니다. 처음에는 약간 특이한 것이라고 여겼을 뿐 벌레라고는 생각지 못했습니다.

일단 이 벌레에 대해 알려면 환경 설정을 살펴봐야 합니다.

위 그림에서 열어 본 링크(보라돌이 링크)와 열어 보지 않은 링크(푸르딩딩 링크)의 글자 색을 잘 살펴보시기 바랍니다.

일단 링크 테스트 문서를 보겠습니다.

좀 흐리게 보이지만 보는 데는 지장이 없습니다. 일단 보라돌이 링크는 3개이고, 푸르딩딩 링크는 7개입니다.

다른 이름으로 저장하기 > 인터넷 문서로 저장하고, IE 6으로 열어 보았습니다.

색상이 위 환경 설정에 나타난 그 색깔입니다. 지금까지 이 색상에 대해 전혀 신경 쓰지 않았습니다. 그도 그럴 것이 이 색상은 인터넷 링크의 기본 색상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그냥 저 그림에서 서로 다르게 나타나는 색상도 이미 한 번 방문한 웹문서이기 때문에 나타나는 현상이라고 생각해 버렸습니다.

아무튼 별 의심 없이 블로그로 올리기 기능을 이용해서 올리려다가 무언가 꺼림칙함을 느꼈습니다. 바로 저 링크의 밑줄이 문제였습니다. 그래서 부랴부랴 시험용 블로그를 하나 개설하고,  그곳에 글을 올렸습니다.

주황색 링크 사이에 보이는 보라돌이 링크! 그렇습니다. ᄒᆞᆫ글2010 베타버전은 저 링크에서 글자색을 넣어서 블로그에 올려버리는 짓을 해 버렸습니다.

혹시 같은 컴퓨터이기에 나타나는 현상인가 싶어 다른 컴퓨터에서 시험했습니다.

인터넷 익스플로러 8에서도 위와 같이 주황색 링크보라돌이 링크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그런데 벌레는 벌레고, 함초롱돋움 글꼴이 웹페이지에서 상당히 예쁘게 보입니다. 그러나 옛한글은 여지없이 뭉개지고 있습니다.

나. 두 번째 테스트

혹시나 이건 내가 실수로 색상을 넣은 것일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링크 두어 개를 더 클릭한 뒤 살펴보았습니다.

일단 위와 같이 보라돌이 링크도 5개, 푸르딩딩 링크도 5개가 되게 만들었습니다. HTML 문서로 저장하고, 블로그에도 올렸습니다.


블로그로 올리기 작업에서 처음으로 본, 비지 않은 게시물 위치

위 그림은 블로그로 올리기 작업에서 비어 있지 않은 게시물 위치를 처음으로 본 기념으로 잡은 화면입니다. 지금까지 버그 화면만 보다가 버그가 아닌 화면을 보니 되게 신기했습니다.

IE 6에서는 보는 HTML 문서를 그저 그러네요. 아무튼 보라돌이 링크 5개, 푸르딩딩 링크 5개입니다.

제발 아니기를 빌었는데…. 주황색 링크 5개에 보라돌이 링크 5개입니다.

파이어폭스에 이어 IE 8도 역시 같은 결과를 나타냈습니다.

4. 벌레의 원인

원인 분석을 하는 과정에서 혹시나 하는 마음에 이름을 다르게 저장한 HTML 파일을 살펴보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블로그에 올린 내용을 메모장에 복사하여 하드디스크에 저장하였습니다. 물론 이름은 다릅니다.

위 리스트에서 링크 테스트.htm 파일링크 테스트-1.htm 파일다른 이름으로 저장하기 > 인터넷 문서로 만든 파일입니다. 보다시피 내용은 전혀 바뀌지 않았는데 단지 클릭을 두 번 했다는 이유로 파일 내용이 바뀌어 있습니다. 그리고 링크 테스트-blog-3.htm 파일링크 테스트-blog-4.htm 파일은 블로그 내용을 HTML 편집 모드에서 클립보드로 복사한 뒤 하드디스크에 저장한 것입니다. 이것 역시 내용이 조금 달라져 있습니다. 이것이 블로그에 나타나는 결과에 영향을 주고 있지 않나 생각합니다.

그런데 현재 위의 상황으로 볼 때 하이퍼링크의 접근 기록이 문서 내용의 일부로서 문서 안에 기록되어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여기에서 주목할 점이 있습니다. 바로 왜 웹사이트 방문 기록을 HWP 문서의 내부에 따로 영역을 두어 HWP 구조의 일부로서 저장하지 않고 바로 문서의 내용의 일부로서 저장하고 있느냐는 점입니다. 다시 말해 하이퍼링크의 접근 기록 또는 방문 기록은 어디까지나 기록으로서 남아야지, 그것이 문서 내용의 일부가 되어서는 곤란하다는 말입니다. 위에서 보인 오류도 그러한 맥락에서 볼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5. 비슷한 벌레

[벌레와 팁/버그] - 아크로에디트 : 문법 강조에서 문법 이름 표기 문제

[벌레와 팁/버그] - 티스토리에서 주석이 제대로 인식되지 않는 현상

[벌레와 팁/버그] - 티스토리 주석에서 \ 문자 표기 문제

6. 관련 문서

가. 내부 문서

[벌레와 팁/제안] - 한컴오피스 베타버전의 공백과 이동 기능

[벌레와 팁/버그] - ᄒᆞᆫ글 씨! 블로그에는 글을 하나만 올리란 말입니다.

[벌레와 팁/버그] - ᄒᆞᆫ글 씨! ‘ᄒᆞᆫ글’을 제대로 나타내면 안 되겠니? 2

[벌레와 팁/버그] - ᄒᆞᆫ글 씨! ‘ᄒᆞᆫ글’을 제대로 나타내면 안 되겠니?

[벌레와 팁/버그] - ᄒᆞᆫ글 씨! 블로그 카테고리는 어디에?

[벌레와 팁/버그] - ᄒᆞᆫ글 씨! 블로그에는 게시판이 없거든요.

[벌레와 팁/버그] - HTML 태그 해석 오류 문제

[벌레와 팁/버그] - 도대체 무슨 짓을 하는 거냐, ᄒᆞᆫ글?

[프로그램/스크린샷] - 한컴오피스2010 베타버전 실행화면

[벌레와 팁/버그] - 한컴오피스2010 베타 설치 작업과 버그 몇 개

[프로그램/설치] - 한컴오피스2010 베타버전 설치기

나. 외부 문서 - 테스트 블로그

[테스트] - 링크 테스트 문서 - 4

[테스트] - 링크 테스트 문서 - 3

이 글은 ᄒᆞᆫ글 2010 베타버전에서 작성하였습니다.

신고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한컴오피스 베타버전 버그 8 - ᄒᆞᆫ글과 블로그 5 : 블로그에는 글을 하나만 올리란 말입니다.

블로그에 올리기옛한글 문제(‘ᄒᆞᆫ’자 표시 문제)와 함께 판도라 상자가 아닌지 의심이 듭니다. 끝없이 나오는 그놈의 벌레가 저를 즐겁게 하면서도, 슬프게 합니다. 글감이 많아지니 즐겁지만, 제가 좋아하는 프로그램이 벌레투성이라는 사실이 저를 슬프게 합니다.

아무튼 이번에도 블로그에 올리기 기능에서 벌레가 나왔습니다.

1. 벌레의 유형

ᄒᆞᆫ글 씨! 제가 블로그에 글을 적게 올릴까 봐 걱정해 주지 않아도 된단 말입니다. 왜 편집 중인 문서에서 블로그에 포스팅을 두 번 세 번 하느냔 말입니다. 저는 그런 식을 블로그의 글을 늘리고 싶은 생각이 없단 말입니다.

헉! 저게 무슨 분신술이라도 익혔나?

헉! 저게 무슨 분신술이라도 익혔나?

위 그림처럼 되었으니 어찌 난감하지 않으리오. 이놈의 ᄒᆞᆫ글이 분류를 인식하지 못해 ‘분류없음’으로 만들어 버리는 것은 어쩔 수 없다지만, 저렇게 편집 중인 문서에서 블로그로 올리기를 했음에도 두 번 세 번 올리면 난감합니다.

남들은 속도 모르고 저런 글을 삭제하면 ‘뭔가 숨기는 게 있나?’라는 식으로 생각할 수도 있는데 말입니다.

2. 개발자의 답변

2010년 1월 3일 버그 리포팅을 한 상태입니다.

3. 벌레의 발견

3.1. 테스트 문서에서 처음 보았습니다.

테스트 - 글자 손상 테스트 문서는 두 개가 생겼습니다. 하나는 http://salm.pe.kr/175 문서이고, 하나는 http://salm.pe.kr/174 문서입니다. 174 문서는 이미 삭제하였습니다.
하지만 그때는 제가 무언가 실수를 했다고 여겼습니다.

3.2. 다시 발견했습니다.

ᄒᆞᆫ글 씨! ‘ᄒᆞᆫ글’을 제대로 나타내면 안 되겠니? 2 문서에서 또 발견했습니다. 현재 http://salm.pe.kr/177 문서와 http://salm.pe.kr/176 문서가 있으며 176 문서는 비공개 상태입니다. 앞서 올린 그림이 한컴오피스 베타버전 버그 7 문서가 ᄒᆞᆫ글 씨! ‘ᄒᆞᆫ글’을 제대로 나타내면 안 되겠니? 2 문서입니다. 문서 첫 줄에 나타난 다음 글귀를 보면 알 수 있습니다.

한컴오피스 베타버전 버그 7 - ᄒᆞᆫ글과 블로그 4 : ‘ᄒᆞᆫ글’을 제대로 나타내면 안 되겠니? 2

4. 벌레의 원인

이 벌레의 원인에 대해서는 현재로서는 알 수 없습니다.

추측해 보건대, 한글과컴퓨터 측에서 프로그램을 만들 때 (1) ᄒᆞᆫ글 문서와 블로그 문서 사이에서 서로를 인식할 수 있는 기능을 전혀 넣지 않았거나, (2) 그러한 인식 기능에 무언가 문제가 생겼기 때문으로 여겨집니다.

현재 제가 자주 쓰는 스프링노트에서는 이런 현상을 전혀 겪지 않았습니다.

5. 비슷한 벌레

이와 비슷한 벌레는 아직 없습니다.

6. 관련 문서

6.1. 내부 문서

[벌레와 팁/버그] - ᄒᆞᆫ글 씨! ‘ᄒᆞᆫ글’을 제대로 나타내면 안 되겠니? 2

[벌레와 팁/버그] - ᄒᆞᆫ글 씨! ‘ᄒᆞᆫ글’을 제대로 나타내면 안 되겠니?

[벌레와 팁/버그] - ᄒᆞᆫ글 씨! 블로그 카테고리는 어디에?

[벌레와 팁/버그] - ᄒᆞᆫ글 씨! 블로그에는 게시판이 없거든요.

[벌레와 팁/버그] - HTML 태그 해석 오류 문제

[벌레와 팁/버그] - 도대체 무슨 짓을 하는 거냐, ᄒᆞᆫ글?

[프로그램/스크린샷] - 한컴오피스2010 베타버전 실행화면

[벌레와 팁/버그] - 한컴오피스2010 베타 설치 작업과 버그 몇 개

[프로그램/설치] - 한컴오피스2010 베타버전 설치기

이 글은 ᄒᆞᆫ글 2010 베타버전에서 작성하였습니다.

신고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한컴오피스 베타버전 버그 7 - ᄒᆞᆫ글과 블로그 4 : ‘ᄒᆞᆫ글’을 제대로 나타내면 안 되겠니? 2

지난번에 이어 이번에도 글자가 손상되는 현상을 발견했습니다. 지난번에는 그저 글꼴 문제로 글자가 엉뚱하게 보이는 현상이었습니다. 하지만 이번에는 아예 글자를 뭉개 버렸습니다.

1. 벌레의 유형

이보세요, ᄒᆞᆫ글 씨! ‘ᄒᆞᆫ글’이라는 이름만 제대로 나타내 주면 안 되겠습니까? 아니, 이제는 그저 그 엉뚱하게 보이던 그 글자라도 그냥 놔두었으면 합니다. 사용자가 직접 span 태그를 써서 모양을 나타낼 수 있도록 말입니다.

그림 1 글자가 나타나야 할 자리가 뭉개져 있습니다.

위 그림처럼 되면 정말 난감합니다. 그 자리에서 바로 수정할 수 없다면 나중에 그게 무슨 글자인지조차 알 수 없게 될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2. 개발자의 답변

2010년 1월 3일 버그 리포팅을 한 상태입니다.

3. 벌레의 발견

3.1. 처음에는 몰랐습니다.

처음에는 캡션에까지는 신경 쓰지 못하였습니다. 나중에 블로그의 CSS를 고친 뒤에 보니까 옛한글이 캡션에 들어가면 그 부분이 뭉개진 형태(???)로 나타납니다.

3.2. HTML로 저장한 경우

HTML로 저장한 경우에는 이 벌레가 생기지 않습니다. 그러니 더욱 모를 수밖에요.
제 경우는 다른 이름으로 저장 >> HTML로 저장을 하여 살펴본 뒤에 블로그로 올리기 기능을 사용합니다. HTML로 바꾸었을 때 이 현상이 일어났더라면 좀 더 일찍 알아차렸을 테지요.

4. 벌레의 원인

이 벌레의 원인에 대해서는 현재로서는 알 수 없습니다.
다만 제 예상으로는 '유니코드 문자표에 없는 문자'인 ᄒᆞᆫ자가 포함되어 있기 때문에 생기는 현상으로 여겨집니다. 이때 물음표 하나(?)는 ᄒᆞᆫ자에 포함된 음소 하나를 가리킨다고 여겨집니다. 제 예측이 맞다면 ᄉᆞᆱ과 같은 글자는 물음표 4개(????)가 될 것입니다.

ᄒᆞᆫ글이 잘 보였으면 좋겠습니다. (올린 뒤 수정했음)

5. 비슷한 벌레

[벌레와 팁/버그] - 다음뷰, 옛한글도 한글이란다.

[벌레와 팁/버그] - ᄒᆞᆫ글 씨! ‘ᄒᆞᆫ글’을 제대로 나타내면 안 되겠니?

6. 관련 문서

6.1. 내부 문서

[벌레와 팁/버그] - ᄒᆞᆫ글 씨! ‘ᄒᆞᆫ글’을 제대로 나타내면 안 되겠니?

[벌레와 팁/버그] - ᄒᆞᆫ글 씨! 블로그 카테고리는 어디에?

[벌레와 팁/버그] - ᄒᆞᆫ글 씨! 블로그에는 게시판이 없거든요.

[벌레와 팁/버그] - HTML 태그 해석 오류 문제

[벌레와 팁/버그] - 도대체 무슨 짓을 하는 거냐, ᄒᆞᆫ글?

[프로그램/스크린샷] - 한컴오피스2010 베타버전 실행화면

[벌레와 팁/버그] - 한컴오피스2010 베타 설치 작업과 버그 몇 개

[프로그램/설치] - 한컴오피스2010 베타버전 설치기

이 글은 ᄒᆞᆫ글 2010 베타버전에서 작성하였습니다.

신고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요즘 열심히 옛한글 관련 포스팅을 하고 있습니다. 일단 한글과컴퓨터한컴오피스2010 베타버전 때문에 더 열심히 하고 있지요. 그런데 제가 ᄒᆞᆫ글이라는 이름을 꼭 제대로 나타내고 싶어하기 때문에 문제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적당히 포기하면 편할 텐데 말입니다. 제가 사소한 데 목숨을 거는 스타일이라서 말입니다. 물론 이 글의 제목에서는 다음뷰만 거론했지만, 다음뷰의 상황이 가장 나쁘기 때문이지 다른 사이트도 별로 다르지 않습니다.

ᄒᆞᆫ글 (안 보이시나요? 아래 자주색 그림처럼 보여야 옳습니다.)
이렇게 보여야 옳습니다.(이렇게 보여야 옳습니다.)
이렇게 보이면 안 됩니다.(이렇게 보이면 안 됩니다.)

벌레의 유형

대부분의 사이트에서 발생하는 벌레입니다. 벌레라기보다는 무사안일한 태도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블로그 서비스를 이용하는 사람은 그 목적이 매우 다양하여, 화학식, 물리학이나 수학의 수식, 언어학의 음성 기호, 한국어의 옛한글 등도 블로그에서 표현하려고 들 것입니다. 그런데 서비스를 제공하는 측에서 그러한 다양한 요구가 생기리라는 것을 예측하지 못하고 평범한 환경만을 대상으로 블로그 서비스 및 메타블로그 서비스를 기획, 개발했기 때문에 벌어진 일입니다.

게다가 블로그 가운데 유니코드(utf-8)를 쓰는 블로그도 많은데, 메타블로그가 유니코드가 아닌 euc-kr과 같은 코드를 쓴다면? 당장 그 메타블로그가 표현해줄 수 있는 문자 수가 확 줄어들게 된다. 어처구니없게도 여러 블로그를 아우르게 되는 메타블로그가 블로그보다 더 표현력이 떨어지는 이상한 현상이 발생하게 되는 것이다.

개발자의 답변

  • 다음 뷰에는 2010년 1월 1일 버그 리포팅을 한 상태입니다. 메타블로그임에도 비슷하게도 나타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 스프링노트에는 2009년 12월 31일 기능 제안(옛한글 입력 및 출력)한 상태입니다.
  • 티스토리에는 2010년 1월 1일 제안(글꼴 정보 추가 요청)한 상태입니다.
  • mixsh에는 2010년 1월 1일 제안(글꼴 정보 추가 요청)한 상태입니다.

벌레의 발견

응?! ???글 씨? 저거 또 무엇인고?

응?! 다음뷰 온 박스에 쓰인 ???글 씨? 저거 또 무엇인고?

위에서 view on 박스를 보면 조금 문제가 심각합니다. 다른 경우는 ㅎ.ㄴ 처럼 보이는데 저것은 아예 ???라고 나타납니다. 혹시나 하는 마음에 다음뷰도 살펴보았습니다.

다음뷰에서도 ???로 나타내고 있습니다.

다음뷰에서도 ???로 나타내고 있습니다.

아, 글씨, 도대체 이게 어찌된 일일까요? 아무튼 조금 난감한 경우입니다.

mixsh에서도 엉뚱하게 나타납니다. 그래도 대강은 알아볼 수 있겠네요.

mixsh에서도 엉뚱하게 나타납니다. 그래도 대강은 알아볼 수 있겠네요.

mixsh(믹시)는 그저 글꼴 정보가 지정되지 않았기 때문에 발생한 문제입니다.

티스토리 블로그 제목 : 이건 사용자가 글꼴을 지정할 수 있습니다.

티스토리 블로그 제목 : 이건 사용자가 글꼴을 지정할 수 있습니다.

위의 그림에 나타난 티스토리 블로그게시물 제목은 사용자가 글꼴을 지정할 수 있습니다. 현재 귀찮아서 안 하고 있습니다. 또한 어느 정도 사람들이 "왜 나타낼 수 없지?" 또는 "왜 저렇게 이상하게 나타나지?"라는 생각을 어느 정도 할 때까지(적어도 댓글에다가 "항의"를 적을 때까지) 그냥 둘까도 생각했습니다만, 조만간 고쳐야겠습니다.

티스토리 관리 화면. 이건 티스토리에서 해 주어야 합니다.

티스토리 관리 화면. 이건 티스토리에서 해 주어야 합니다.

티스토리 관리 화면에 관해서는 이미 제안한 상태입니다.

스프링노트. 정확하게 나와 있죠? (자주색 동그라미 부분)

스프링노트. 정확하게 나와 있죠? (자주색 동그라미 부분)

스프링노트 화면에서는 정확하게 나타내고 있습니다. 하지만 기본 기능이 아니라 HTML 모드를 사용하여 직접 HTML 태그를 입력하였습니다. 이렇게 직접 입력하는 방식은 티스토리 블로그 제목에서도 통용될 수 있습니다. 아무튼 옛한글의 입력과 출력을 스프링노트에 제안한 상태입니다.

벌레의 원인

앞서 말했듯이 이런 벌레가 생긴 까닭은 개발자나 기획자의 무사안일함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옛한글을 전혀 사용하지 않을 로마자 문화권도 아닌데, 좀 더 넓은 안목에서 옛한글도 표현할 수 있게 지원하면 좀 좋겠습니까?

비슷한 벌레

화면 표시와 관련한 버그로는 V3 계열 백신의 폴더 경로명 표기 벌레와 ᄒᆞᆫ글 씨! ‘ᄒᆞᆫ글’을 제대로 나타내면 안 되겠니?가 있습니다.

관련 문서

[벌레와 팁/버그] - ᄒᆞᆫ글 씨! ‘ᄒᆞᆫ글’을 제대로 나타내면 안 되겠니?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신고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한컴오피스 베타버전 버그 6 - ᄒᆞᆫ글과 블로그 3 : ‘ᄒᆞᆫ글’을 제대로 나타내면 안 되겠니?

블로그로 올리기 기능을 사용하여 블로그에 글을 올리면 몇 가지 글자가 깨지고 있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또한 이 버그는 다른 이름으로 저장하기 - HTML 문서를 선택하여 저장한 문서에서는 나타나지 않는 문제이기도 합니다. 블로그로 올리는 데이터에도 CSS 설정이 포함되어 있는데, 어찌된 영문인지 전혀 작동하지 않습니다.

1. 벌레의 유형

이보세요, ᄒᆞᆫ글 씨! ‘ᄒᆞᆫ글’이라는 이름만 제대로 나타내 주면 안 되겠습니까? 왜 HTML 문서에서는 제대로 보이는데, 블로그에 올리기만 하면 망가지는 모습을 보입니까?

그리고 ‘ᄒᆞᆫ글’을 제대로 보여주지도 못하면서 CSS 데이터는 왜 함께 올리는 거죠?

● 참고 : 블로그의 글 제목은 ᄒᆞᆫ글에서 제대로 보내 주어도 티스토리 측에서 제대로 보여주지 않습니다. 이는 ᄒᆞᆫ글이 함께 보내는 CSS 설정은 블로그에 올린 글의 본문에만 적용되기 때문입니다. 티스토리에서 블로그 글 제목 부분은 블로그 본문에 해당하지 않습니다.

2. 개발자의 답변

2010년 1월 1일 버그 리포팅을 한 상태입니다.

3. 벌레의 발견

가. 처음부터 발견했습니다.

문자열 ‘ᄒᆞᆫ글’이 들어간 글을 처음 올렸을 때 ‘ᄒᆞᆫ글’을 제대로 화면에 표시할 수 없음을 발견하였습니다.

나. HTML로 저장한 경우

● 참고 : 제 컴퓨터에는 옛한글을 보여주는 글꼴(함초롬바탕 등)을 이미 설치한 상태입니다. 이러한 글꼴이 없다면 제대로 된 올바른 결과를 볼 수 없습니다.

● 참고 : 아래 그림에서는 옛한글이 모두 함초롬바탕 글꼴을 통해 보이고 있습니다. 그런 까닭에 모양이 조금 이상합니다. 공개 글꼴인 은 글꼴로 보아도 좀 더 예쁜 모양으로 나타납니다.

다른 파일로 저장하기 전 ???글 파일

옛한글 표현이 매끄럽지 못하지만, 어쨌든 과 같은 화면 표시가 아닌 한글 조합 규칙에 맞는 화면 표시이다.

HTML 파일로 저장하여 IE에서 보기

IE에서도 잘 보입니다. 그러나 글자 모양이 역시 매끄럽지 못합니다. 이는 글꼴 문제이고, 모양 자체는 이 글의 취지와는 맞지 않으므로 그냥 두겠습니다.

HTML 파일로 저장하여 파이어폭스에서 보기

파이어폭스에서도 잘 보입니다.

다. 버그 발견

아무튼 내 컴퓨터에 HTML 파일로 저장하여 볼 때는 윈도가 자동으로 그 내용을 표시할 수 있는 글꼴을 적용하여 보여주었기 때문에 블로그에서는 제대로 표현할 수 없게 된다는 점을 깨닫지 못했습니다. 그러다가 블로그에 글을 게시한 다음에야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http://salm.pe.kr/154 문서를 보시면 ‘ᄒᆞᆫ글’을 표시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상하게 나타나는 옛한글

현재 블로그에 적용하기 위해서 첫가끝 방식(조합 방식으로 표현한 옛한글 표현 방식)을 지원하는 한컴오피스 글꼴이 있는지를 문의한 상태입니다. 문의한 이유는 한글과컴퓨터에서는 한양 사용자 정의 영역 코드(Hanyang private use area code; 한양 PUA 코드)만을 지원했기에 첫가끝 방식도 지원하는지는 알 수 없었기 때문입니다. 물론 메모장을 이용하여 함초롬 글꼴이 첫가끝을 지원함을 확인하기는 했지만, 어디까지나 만약이라는 것이 있기 때문입니다.

그밖에 옛한글을 표현하지 못하는 예시는 다음과 같습니다.

라. 또 다른 버그 - 올바르게 표현할 수 없다면 미리 알려달란 말입니다.

또 다른 버그는 이렇게 화면에 올바르게 표시할 수 없는 경우에도 아무런 경고가 없다는 것입니다. 또한 화면에 올바르게 표시할 수 없을 때에는 대부분 프린트 출력도 제대로 되지 않는다는 문제점도 함께 나타납니다.

예전 ᄒᆞᆫ글2005에서는 텍스트 파일로 저장할 때 KS 형식을 선택하면 나타낼 수 없는 문자가 있음을 알려주었습니다. 그런 배려가 한컴오피스2010 베타버전에는 없는 듯싶어 아쉽습니다.

제가 너무 예민하게 굴고 있나요? 그냥 그깟 옛한글 좀 화면에 안 나오면 어떠냐고요? 하지만 이 소프트웨어의 이름, 이 프로그램의 이름은 ‘ᄒᆞᆫ글’입니다. ‘한/글’이나 ‘’이 아니란 말입니다. 아무리 자기 영역이 아니라지만, 자기 이름조차 제대로 나타낼 수 없는 소프트웨어를 제가 왜 써야 하죠?

그러한 문제점을 알려주도록 프로그램을 짜면, 그것을 알려 줄 때 시간이 많이 걸린다면, 미리 시간이 많이 걸린다는 메시지를 내보내면 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4. 벌레의 원인

앞서 말했듯이 사용자의 컴퓨터에 글꼴이 없으면 나타낼 수 없습니다. 현재 함초롬 글꼴(글꼴 종류가 여럿이므로 뭉뚱그려 함초롬 글꼴로 칭하겠습니다.)로 설정하면 정상적으로 옛한글을 볼 수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HTML로 로컬 시스템에 저장했을 때는 제대로 보이게 됩니다.

문제는 블로그입니다. 블로그에는 제 나름의 CSS 설정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 CSS에는 글꼴 정보도 포함되어 있습니다. 하지만 CSS를 설정하는 방식이 틀려 있다면? 당연히 적용되지 않습니다.

http://salm.pe.kr/154 문서의 본문 부분의 소스 코드를 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code html] <div class="article"> <p class="HStyle0">한컴오피스 2010 ᄒᆞᆫ글 <p class="HStyle0">블로그 보내기 시험용 문서 <p class="HStyle0">개요 HTML로 보내기 시험용 문서 <p class="HStyle0">
<p class="HStyle0">글자 그대로 <p class="HStyle2">1. 단계 1 <p class="HStyle3">1.1. 단계 2 <p class="HStyle4">1.1.1. 단계 3 <p class="HStyle5">1.1.1.1. 단계 4 <p class="HStyle6">1.1.1.1.1. 단계 5 <p class="HStyle7">1.1.1.1.1.1. 단계 6 <p class="HStyle8">1.1.1.1.1.1.1. 단계 7-1 <p class="HStyle8">1.1.1.1.1.1.2. 단계 7-2 <p class="HStyle8">1.1.1.1.1.1.3. 단계 7-3 [/code]

위의 코드를 보면 아무리 좋게 봐주어도 CSS에서 지정한 글꼴이 HTML 본문에 적용된다고 볼 수 없습니다. 위의 코드에서 CSS 설정은 그저 주석으로 처리될 뿐이기 때문입니다.

한글과컴퓨터의 개발진에서는 저 코드를 블로그 서비스 제공회사에서 어떻게든 처리해 주기를 바랐던 것일까요? 아니면 저렇게 해놓으면 HTML 코드를 파싱하는 웹브라우저 모듈에서 인식해 줄 것으로 여겼던 것일까요?

그것도 아니면 사용자가 일일이 하나하나 저것을 블로그 스킨의 CSS 설정에 복사해 넣으라는 말일까요? 하지만 그것도 불가능하죠. ᄒᆞᆫ글에서 작성한 문서는 그때마다 CSS 설정이 달라집니다. 그런데 어느 것에 맞추어서 CSS를 작성하고, 또 그것을 HTML 헤더에 복사해 넣으라는 뜻일까요? 물론 달랑 첫가끝 방식을 지원하는 글꼴에 대한 정보만을 블로그 스킨의 CSS 설정에 입력하는 방법이 그나마 가장 나은 방법입니다.

결국 한글과컴퓨터 측에서 글꼴이 없다면, 글꼴이 있더라도 블로그 설정에서 그 글꼴을 사용하지 않는다면, 글의 내용이 제대로 보이지 않을 수 있음을 알리는 수밖에 없습니다.

그게 아니라면 주석으로 처리된 CSS 설정을 아예 자바스크립트로 바꾸어 강제 적용하는 방법뿐이라고 생각합니다.

5. 비슷한 벌레

아직 없습니다.

6. 관련 문서

가. 내부 문서

[벌레와 팁/버그] - ᄒᆞᆫ글 씨! 블로그 카테고리는 어디에?

[벌레와 팁/버그] - ᄒᆞᆫ글 씨! 블로그에는 게시판이 없거든요.

[벌레와 팁/버그] - HTML 태그 해석 오류 문제

[벌레와 팁/버그] - 도대체 무슨 짓을 하는 거냐, ᄒᆞᆫ글?

[프로그램/스크린샷] - 한컴오피스2010 베타버전 실행화면

[벌레와 팁/버그] - 한컴오피스2010 베타 설치 작업과 버그 몇 개

[프로그램/설치] - 한컴오피스2010 베타버전 설치기

이 글은 ᄒᆞᆫ글 2010 베타버전에서 작성하였습니다.
일부 글자가 깨져 보일 수도 있습니다. 이는 나중에 팁으로 올리겠습니다.


신고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한컴오피스 베타버전 버그 5 - ᄒᆞᆫ글과 블로그 2 : 카테고리는 어디에?

지난 버그 리포팅에서 한글과컴퓨터 한/글 2010 도움말에는 ‘블로그 게시판’이라는 기이한 용어마저 등장하고 있다고 알려 드렸습니다. 그런데 이번에는 블로그에 게시할 때마다 나타나는 이상한 현상에 대해 알려드리겠습니다. 바로 ‘게시물 위치’가 전혀 나타나지 않는다는 점입니다.

1. 벌레의 유형

이보세요, ᄒᆞᆫ글 씨! 도대체 ‘어디’에 올리라는 말인가요? 그냥 ᄒᆞᆫ글 씨가 알아서 해줄 테니 등록 단추를 클릭하라는 말인가요? 도대체 왜 게시물 위치는 공백으로 남겨 두셨나요?

도대체 왜 게시물 위치는 공백인가요?

2. 개발자의 답변

2010년 1월 1일 버그 리포팅을 한 상태입니다.

3. 벌레의 발견

가. 처음부터 발견했습니다.

이 버그는 블로그로 보내기 기능을 처음 사용할 때부터 발견하였습니다. 다만 그게 내 컴퓨터에서만 발생하는 문제인지, 아니면 다른 컴퓨터에서도 발생하는 문제인지를 알 수 없었습니다.

그래서 일단 버그 리포팅을 보류했고, PC 방에 들렀다가 확인 작업을 마쳤습니다.

그리고 위와 같이 게시물 위치가 나타나지 않을 때 블로그로 올리기를 하면 블로그에는 분류 없음으로 표시하게 됩니다.

나. 블로그 계정 등록 설정부터 차근차근 살펴봅시다.

블로그 계정 관리 대화상자. 계정 등록하기 아이콘(자주색 표시된 + 아이콘)을 클릭!

계정 등록하기 대화상자

블로그 계정 관리 대화상자에서 계정 등록하기 아이콘(자주색 표시된 + 아이콘)을 클릭하면 계정 등록하기 대화상자가 나타납니다. 거기에 알맞은 값을 입력해 줍니다.

알맞은 값을 입력한 모습

우선 하나하나 살펴보죠. 위의 정보는 티스토리의 경우입니다. 다른 블로그를 이용하시는 분은 도움이 안 될 수도 있습니다.

1) 계정 이름

계정 이름은 사용자가 설정할 수 없습니다. 모든 값을 입력한 뒤 설정 단추를 클릭하면 자동으로 설정해 줍니다.

2) 블로그 정보

가) API

MetaWeblog API(메타웹로그 API)를 선택합니다. MetaWeblog API를 선택하는 설정은 MS WORD 2007에 티스토리 연결하기에 나타난 사항을 참조하였습니다. 참고로 블로그(blog)라는 이름은 Web log에서 따온 말로 여겨집니다(→위키백과).

나) API 주소

자신의 티스토리 블로그 주소에 api를 붙이면 됩니다. 제 경우는 http://salm.pe.kr/api 가 됩니다. 반드시 자신의 API 주소를 넣어야 합니다.

3) 계정 정보

가) 사용자 ID

자신의 티스토리 블로그 계정의 사용자 ID를 입력합니다.

나) 사용자 암호

자신의 티스토리 블로그 계정의 사용자 암호를 입력합니다.

4) 자동 접속

앞서 입력한 사용자 ID와 사용자 암호는 1회용입니다. 그것은 단순히 입력한 계정 정보가 옳은지만 확인합니다. 다음부터는 파일을 블로그로 보낼 때마다 암호를 물어보게 되지요. 그게 싫다면, 좀 더 편하고 싶다면, 자동 접속에 체크 표시를 하면 됩니다. 다만 보안상 조금 위험하죠.

위와 같은 순서로 블로그 등록 작업을 하면 됩니다.

다. 버그 발견

실제로 버그를 발견하게 된 때는 위의 설정대로 계정을 등록한 뒤 글을 올린 때입니다.

게시물 위치에 아무 것도 없습니다.




콤보박스를 아래로 내려 보아도 없습니다.



위의 그림에서 보듯이 게시물 위치에 아무 것도 없습니다. 그냥 공백이죠. 제가 잘못한 줄로만 알고 블로그 계정을 등록했다 지우기를 여러 차례 했습니다. 결국 PC 방에 와서야 버그라고 확신하게 되었습니다.

라. 또 다른 버그 - 목록이 비었으면 다시 읽어 와야 하지 않나?

또 다른 버그는 위와 같이 목록이 비어 있다면 당연히 다시 불러와야 하지 않느냐 하는 점입니다. 아니, 자동으로 다시 읽지는 않더라도 “다시 읽기” 단추라도 달아 줘야 하지 않나요?

새로고침 단추가 있는 스프링노트의 [블로그로 보내기] 대화상자

제가 너무 예민하게 굴고 있나요? 하지만 웹서비스 가운데 하나인 스프링노트에는 저와 같은 구성을 가진 블로그로 보내기 기능이 있습니다.

참고로 ᄒᆞᆫ글의 블로그 관련 기능은 앞으로 자주 스프링노트와 비교당할 겁니다. 왜? 내가 좋아하는 프로그램이니까 더더욱 까댈 겁니다.

물론 저 블로그로 보내기 기능에 버그가 있어서 버그 리포팅을 한 상태입니다. 우연히 ᄒᆞᆫ글의 블로그로 올리기 기능과 비슷한 버그입니다.

4. 벌레의 원인

무엇이 원인인지 모르겠습니다.

그래도 추측이라고 해본다면, 지난번에 올린 ᄒᆞᆫ글 씨! 블로그에는 게시판이 없거든요.라는 글처럼 게시판카테고리의 차이가 아닐까 의심해 봅니다. 게시판이 없는데 게시판을 찾겠다고 하니까, 아예 카테고리조차 찾지 못한다는 의심을 지울 수 없네요.

5. 비슷한 벌레

스프링노트 - 블로그로 보내기 - 새로고침 버그와 관련이 있습니다. 둘 다 블로그로 글 내용을 보낼 때 나타나는 버그이지요.

6. 관련 문서

가. 내부 문서

[벌레와 팁] - 스프링노트 - 블로그로 보내기 - 새로고침 버그

[벌레와 팁] - ᄒᆞᆫ글 씨! 블로그에는 게시판이 없거든요.

[벌레와 팁] - HTML 태그 해석 오류 문제

[벌레와 팁] - 도대체 무슨 짓을 하는 거냐, ᄒᆞᆫ글?

[프로그램/스크린샷] - 한컴오피스2010 베타버전 실행화면

[벌레와 팁/버그] - 한컴오피스2010 베타 설치 작업과 버그 몇 개

[프로그램/설치] - 한컴오피스2010 베타버전 설치기

이 글은 ᄒᆞᆫ글 2010 베타버전에서 작성하였습니다.
일부 글자가 깨져 보일 수도 있습니다. 이는 나중에 팁으로 올리겠습니다.

신고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여러분! 고맙습니다.

2009년이 가고 2010년 새해가 되었습니다. 제 블로그에 와 주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우선 1년 방문객 수를 5천 명으로 잡았는데, 2009년에 5만 명이 오셨습니다. 2009년 2월 27일부터였으니까, 거의 10개월 동안 5만 명이 오신 것이죠. 특히 12월은 최초로 1개월 방문객이 7000명(7024명)을 돌파했고, 12월 31일은 최초로 1일 방문객이 400명(405명)을 돌파했습니다. 올해는 조심스럽게 7만5천 명을 목표로 잡아 봅니다.

아쉬운 점은 배치파일에 대한 강좌를 끝마치지 못했다는 점입니다. 정리되는 대로 다시 시작하겠습니다. 시작했으니 끝이 있어야 하지 않겠습니까? 반드시 끝내겠습니다.

버그 리포팅은 그 수가 많았습니다. 156개 글 가운데, 34개가 버그 리포팅입니다. 11월까지의 버그 리포팅 내역은 2009년을 빛낸 진짜 버그를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팁은 버그를 찾거나 발견하는 과정에서 생겨난 결과물입니다. 그래서 따로 목록을 만들지는 않았습니다. 불편하시더라도 검색이나 카테고리(분류)를 애용해 주십시오.

게임의 파천일검은 하도 쥐마왕[각주:1]의 횡포가 심해져서 재미삼아서 써봤습니다. 20레벨까지의 퀘스트를 올려야 하는데, 왠지 안 써지네요.

스크린샷

1일 방문객 400명 돌파!

1일 방문객 400명 돌파!


1일 방문객 400명 돌파! - 파이어폭스 부분만 잡은 화면.

1일 방문객 400명 돌파! - 파이어폭스 부분만 잡은 화면.


연 방문객 5만 명, 월 방문객 7천 명

연 방문객 5만 명, 월 방문객 7천 명

사실 남들에게는 아무것도 아닌 일일는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저는 무지하게 기쁘군요.

 

아무튼 앞으로도 더 열심히 글 올리겠습니다.
여러분! 새배 복 많이 받으세요.
왕미친놈(koc/SALM) 올림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1. <span style="color: red;"><strong>쥐마왕</strong></span>이 누구인지 아는 사람은 다 압니다. [본문으로]
신고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나는 스프링노트를 블로그에 올릴 글의 초안을 작성하려고 자주 사용합니다. 그래서인지 거의 하루에 한 번 이상은 접속하게 되죠. 자주 쓰니 그만큼 오류도 자주 접하는 편이고, 버그 리포팅도 자주 하였습니다. 그런데 이번에 발견한 벌레는 좀 난감하게 만들더군요.

  • 참고 1 : 혹시라도 이 벌레를 재현하고 싶은 사람은, 이 벌레는 일단 글을 블로그로 보내 버리면 다시 발견할 수 없으므로, 반드시 아직 블로그로 보내지 않은 글에서 시험하셔야 합니다.
  • 참고 2 : 이 벌레는 파이어폭스 v3.5.6 버전에서 확인, 부가기능이 없는 안전모드에서도 확인, 집이 아닌 PC방에 파이어폭스를 설치한 뒤에도 확인하였습니다. 다만 다른 버전에서는 확인하지 못했습니다.

벌레의 유형

목록을 다시 읽으라고 새로고침을 시키니까 이미 읽어온 목록까지 감추는 이상한 벌레입니다.

개발자의 답변

2009년 12월 31일 버그 리포팅을 한 상태입니다.

벌레의 발견

이 벌레는 며칠 전 티스토리 블로그에 글을 올리려다 발견하였습니다. 그때 티스토리에 새로운 카테고리(분류)를 만든 뒤였기에 새로운 분류에 글을 올려야 했습니다. 그런데 분류가 나타나지 않더군요. 일시적인 장애인지, 버그인지 알 수 없었지만, 재현이 불가능했기에 버그가 아닌 일시적인 장애라고 판단했습니다. 아무튼 여기에서 말하는 벌레와는 관련이 그다지 없습니다.

[블로그로 보내기] 항목을 클릭

[블로그로 보내기] 항목을 클릭

블로그로 보내기 대화상자가 나타난 화면

블로그로 보내기 대화상자가 나타난 화면

블로그로 보내기 대화상자

블로그로 보내기 대화상자

위와 같은 블로그로 보내기 대화상자가 나타나면 카테고리 콤보박스 옆의 새로고침을 클릭한다. 이때 기대할 수 있는 동작은 카테고리 콤보박스에서 목록이 갱신되는 것이다. 그런데...

사라져버린 카테고리와 공개 설정

사라져버린 카테고리와 공개 설정

카테고리 콤보박스공개설정 옵션버튼이 사라져버렸다. 남은 것은 종류 콤보박스뿐. 이때 내보내기 단추를 클릭하면, 선택한 블로그아무 카테고리도 없이, 공개설정은 발행안함으로 등록된다. 그나마 이 작동방식은 마음에 든다. 실수로 내보내기를 했는데, 공개함으로 설정되었다면 엄청 난감했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벌레의 원인

새로고침이라는 작업은 다음과 같은 절차를 거쳐 수행한다.

  1. 일단 현재 가진 목록을 없애거나 한쪽에 치워둔다. 대개는 현재 목록을 없애지만, 복원할 일이 필요하다면 한쪽으로 옮겨두기도 한다.
  2. 목록을 다시 읽어온다.

그런데 이번에 나타난 벌레는 아마도 다음과 같이 동작하는 듯싶다.

  1. 일단 현재 가진 목록을 지운다.
  2. 그 뒤 카테고리와 공개 설정에 대한 내용을 지운다.
  3. 대화상자를 다시 그린다.

위와 같은 원인이 아닌 다른 원인일 수도 있다. 이것은 어디까지나 내 추측일 뿐이다.

비슷한 벌레

아직 없습니다.

관련 문서

내부 문서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신고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한컴오피스 베타버전 버그 4 - ᄒᆞᆫ글과 블로그 1 : 블로그에는 게시판이 없거든요.

한컴오피스2010 베타버전에서 야심차게 포함시켰을 블로그로 올리기 기능은 문제점을 드러내고 있네요. 일단 기본 전제인 HTML로 저장하기 기능이 너무나 미흡합니다.

더구나 한글과컴퓨터 한/글 2010 도움말에는 ‘블로그 게시판’이라는 기이한 용어마저 등장하고 있습니다.

1. 벌레의 유형

이보세요, ᄒᆞᆫ글 씨! 도대체 블로그에 ‘게시판’이 있습니까? 블로그에는 게시판이 없거든요. 없는 것은 어떻게 찾나요?

2. 개발자의 답변

2009년 12월 31일 버그 리포팅을 한 상태입니다.

3. 벌레의 발견

가. 게시판은 없습니다.

일단 블로그에는 게시판이 있지만 없습니다. 무슨 귀신 씨나락 까먹는 소리냐고요? 그게, 블로그 자체가 게시판을 이용하여 만들어진 웹로그 시스템입니다. 그렇지만 “게시판”이라는 이름으로 불리는 것은 없습니다. 굳이 따지자면, 방명록이 유일한 ‘게시판’입니다.

나. 게시판을 가리키는 ᄒᆞᆫ글의 기능

며칠 전부터 영 눈에 거슬리는 것이 있습니다. 바로 블로그로 올리기 기능을 사용할 때마다 게시물 위치라는 표현을 쓰고 있습니다. 그리고 도움말(단축키는 F1)을 불러서 읽어보았습니다. 거기에서 놀라운 사실을 알게 되었죠.


‘블로그 게시판’이라는 기이한 용어 등장


여기에도 등장

ᄒᆞᆫ글이 맞고 제가 틀릴까요? 그런데 말입니다. 티스토리에는 ‘게시판’이라는 이름을 가진 항목이 없습니다.

참고로 저 두 그림에서 “하나 만 있는 경우입니다.”라는 말은 띄어쓰기가 틀려 있다. “하나만 있는 경우입니다.”라고 써야 옳다.


아무리 봐도 게시판은 안 보입니다. 대신 ‘분류’가 있습니다.


아무리 봐도 ‘분류’를 말하는 게 아닐까요?

아무리 생각해 봐도 ‘게시판’은 위 그림에 나타난 분류를 뜻하지 않나 싶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이 ‘분류’를 가리키는 말은 따로 있습니다.


분류를 정하는 카테고리 설정

예, 그렇습니다. 카테고리가 분류를 가리키는 말입니다. Category를 해석하면 ‘분류’가 되니 당연하다면 당연한 말이겠지요. 안 그래요?

흠, 티스토리만 그런 것인가? 아닙니다.


텍스트큐브 블로그도 ‘분류’라고 합니다.

텍스트큐브 블로그도 분류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친절하게 Categories라고 영어로 병기해 주었습니다.

위의 두 블로그만 그럴까요? 아닙니다. 다음 블로그도 네이버 블로그도 모두 카테고리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4. 벌레의 원인

사람들이 쓰는 용어가 무엇인지 확인하지 않고 개발실 또는 연구실에서 작업한 듯싶다. 그렇지 않고서야 어찌 블로그에서는 전혀 쓰이지 않는 게시판이라는 용어를 쓸 수 있을까?

설령 그렇다고 하더라도 그것이 ‘카테고리’ 또는 ‘분류’를 뜻한다는 말이라도 달아 주었더라면 도움말을 참조하는 사람에게 혼동을 주는 일은 없으리라 생각합니다.

5. 비슷한 벌레

비슷한 벌레는 찾을 수 없었습니다.

6. 관련 문서

가. 내부 문서

[벌레와 팁] - HTML 태그 해석 오류 문제

[벌레와 팁] - 도대체 무슨 짓을 하는 거냐, ᄒᆞᆫ글?

[프로그램/스크린샷] - 한컴오피스2010 베타버전 실행화면

[벌레와 팁/버그] - 한컴오피스2010 베타 설치 작업과 버그 몇 개

[프로그램/설치] - 한컴오피스2010 베타버전 설치기

이 글은 ᄒᆞᆫ글 2010 베타버전에서 작성하였습니다.

신고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2009년 한 해 동안 소개한 버그 가운데 실제로는 버그(또는 오류)가 아니었거나, 이미 수정된 버그 등이 있는지를 살펴보았다. 기간은 2009년 3월부터 11월 30일까지입니다. 12월은 내년으로 넘겨야 할 듯합니다.,

  1. 2009/11/29 스프링노트 : 문자 인코딩 관련 사항 : 관점에 따라 버그일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다.
  2. 2009/11/27 티스토리 BBCode 오류 : 제작자가 수정하는 중이라는 답변을 받았다. 아직 고쳐지지 않았다.
  3. 2009/11/03 스프링노트 : 첨부파일 대화상자의 옵션 가리기 벌레 : 개발자에게 전달하겠다는 답변을 받았다. 아직 고쳐지지 않았다.
  4. 2009/11/02 한/글/ 2007에서 나타난 구결 표기 오류 2 : 이 사항은 버그가 아니다. 내가 잘못 알았다.
  5. 2009/10/30 한/글/ 2007에서 나타난 구결 표기 오류 1 : 이 사항은 버그가 아니다. 내가 잘못 알았다.
  6. 2009/06/18 광고인가? 사기인가? : 광고 문구를 교묘히 조작하여 클릭을 유도한다. 구글 광고와는 다른 사기성 광고
  7. 2009/05/30 티스토리 주석에서 \ 문자 표기 문제 : 출력 과정에서 정확히 나타나지 않는 버그이다. 아직 고쳐지지 않았다.
  8. 2009/05/28 티스토리에서 주석이 제대로 인식되지 않는 현상 : 출력 과정에서 정확히 나타나지 않는 버그이다. 아직 고쳐지지 않았다.
  9. 2009/05/16 아크로에디트 : 배치파일 주석 문법 강조 기능 : 잘 고쳐져 있다.
  10. 2009/05/15 스프링노트 : 공개 및 비공개 설정에서 이상한 점 : 잘 고쳐져 있다.
  11. 2009/05/14 스프링노트 : 일부 글자 속성이 제대로 지정되지 않는 벌레 : 일부는 고쳐졌으나, 일부는 고쳐지지 않았다.
  12. 2009/05/10 버추얼박스 v2.2.2 설치 오류 : 한글 경로명 문제 : 최신 버전인 VirtualBox v3.1.0 빌드55467 (윈도 버전)에서도 고쳐지지 않았다. 이는 단순히 설치 프로그램의 문제이며, 프로그램 실행에는 아무런 영향도 없습니다.
  13. 2009/04/28 V3 계열 백신의 폴더 경로명 표기 벌레 : 고쳐지지 않았다.
  14. 2009/04/27 스프링노트의 링크 편집 벌레 : 잘 고쳐져 있다.
  15. 2009/04/26 스프링노트의 태그 표기 벌레 : 잘 고쳐져 있다.
  16. 2009/04/11 버추얼박스 2.2.0 네트워크 접속 문제 : 후속 버전에서 잘 고쳐져 있다.
  17. 2009/04/07 네이버 결계 벌레 : 현재 전혀 나아지지 않았다. 여전히 내 네이버 블로그에서 그림 파일을 불러올 수 없다.
  18. 2009/04/05 네이버 뻥튀기 벌레 : 현재 전혀 나아지지 않았다. 여전히 내 네이버 블로그에서 그림 파일을 불러올 수 없다.
  19. 2009/03/31 벌레 잡는 알약, 벌레에 먹히다 2 : 확인하지 않음.
  20. 2009/03/30 티스토리 파일 첨부 창 잘라먹기 : 잘 고쳐져 있다.
  21. 2009/03/27 벌레 잡는 알약, 벌레에 먹히다 : 확인하지 않음.
  22. 2009/03/27 네이버의 나눔고딕코딩 선문자 오류 : 선문자를 정확히 표시해 준다.
  23. 2009/03/26 아크로에디트 구문 강조 오류 : 일부는 고쳐졌지만, 일부(예컨대 @의 처리)는 고쳐지지 않았다.
  24. 2009/03/26 Offree.net에서 발견한 이상한 점 : 사이트의 문제가 아니라 IE와 파이어폭스의 문제였다.
  25. 2009/03/21 한/글/ 2005에 나타난 구결 표기 오류 : 이 사항은 버그가 아니다. 내가 잘못 알았다.
  26. 2009/03/21 티스토리 그림 파일 업로드 벌레 : 티스토리에서 수정해 주었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신고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현재 티스토리 블로그 아이디 문제로 지난 10월 말에 문의하였으나 답변을 듣지 못했습니다. 결국 답장을 기다리다 못해 아예 블로그를 따로 만들기로 했습니다.

  • 참고 : 이 글에 나온 "정상적인 방법으로는 계정 변경이 불가능하다"라는 내용은 사실과 다릅니다. 현재 정상적인 방법으로 계정을 바꿀 수 있음을 확인하였습니다.
  • 문제의 발생

    저는 현재 티스토리 블로그텍스트큐브 블로그에 계정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밖에 거의 사용하지 않지만 개설된 블로그가 몇 개 더 있습니다. 다음 블로그, 한겨레 블로그, 블로거닷컴 블로그, 네이버 블로그 등이 개설된 상태이다.
    아무튼 티스코리 블로그와 텍스트큐브 블로그의 계정명이 둘 다 지메일(GMail)이어서 메타 블로그에 등록할 때 문제가 생겼네요. 대부분의 메타블로그에서는 하나의 이메일에 하나의 블로그만 등록이 가능하고, 그에 따라 나중에 개설한 텍스트큐브 블로그는 메타블로그에 등록할 방법이 없게 되었습니다. 이런 사정으로 티스토리 측에 계정명 변경에 대해 문의하였으나 답변이 없었습니다.

    계정 변경은 가능한가?

    정상적인 방법으로는 불가능합니다.

    그러던 중에 티스토리에서 발급한 초대장을 나의 다른 이메일 주소로 보내어 계정을 개설할 수 있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물론 이것은 정상적인 방법은 아니며, 일종의 편법입니다.
    처음에는 한 계정에 3개까지 블로그를 만들 수 있다고 하여 다른 블로그를 만들까도 생각했으나, 현재 문제가 된 것은 블로그가 아닌, 블로그를 규정하는 "계정의 이름"이므로, 이 방법은 사용할 수 없었습니다.

    계정 옮기기

    엄밀히 말해 계정 옮기기가 아닌 계정 복제하기입니다. 이러한 계정 복제는 티스토리 계정에서 다른 티스토리 계정으로 하게 되며, 다음과 같은 순서로 할 계획입니다.

    1. 티스토리 블로그를 백업하기에 앞서 데이터 교정을 합니다. 다만 이 작업은 하지 않아도 무방합니다.
    2. 티스토리 블로그를 전체 백업합니다. 이때 반드시 첨부 파일을 포함합니다. 첨부 파일을 포함하지 않으면 첨부파일을 다시 올려야 하므로, 두 번 작업하는 셈이 됩니다. 그러므로 용량이 커지더라도 반드시 첨부 파일을 포함해야 합니다.
    3. 옛 블로그의 스킨을 저장합니다.
    4. 새 블로그에 저장한 스킨을 적용합니다.
    5. 내 컴퓨터에 임시로 웹서버를 구축합니다.
    6. 웹서버에 외부에서 인식되는지를 확인합니다.
    7. 웹서버에 백업한 블로그 파일을 복사합니다.
    8. 새 블로그에 데이터 복원을 합니다.
    9. 옛 블로그를 폐쇄하거나 업데이트를 중지한다.

    마치며

    티스토리 계정명이 문제가 된 근본적인 이유는 내가 아무런 계획도 없이 블로그를 시작했기 때문이다. 처음에는 막연히 계정명을 사용했으나, 텍스트큐브의 계정명과 겹침으로써 조금씩 문제가 커졌다. 결국 이번과 같이 계정을 옮겨야 하는 극단적인 결론을 내리게 되었으나, 계정명이 더 이상 겹치지 않으면 그와 관련한 문제가 생기지 않을 테니, 오히려 전화위복일 수도 있겠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신고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난 판도라 상자를 열었을까?  (0) 2010.01.02
    2010년이 되었습니다. 복 많이 받으세요.  (2) 2010.01.01
    새로운 블로그 개설에 대하여  (2) 2009.12.09
    청각장애인과 휴대폰  (0) 2009.12.06
    청각장애인과 휴대폰  (2) 2009.12.06
    TeamViewer 시험  (0) 2009.12.04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백업

    이번 백업은 비정기 백업입니다.
    정기적으로 한 달에 한 번씩은 해 왔는데, 6월부터 9월까지는 못했고, 10월 말에 했습니다.

    스킨 정리

    • 스킨에서 몇몇 설정이 삭제되어 있는 것을 발견하고는 고쳤습니다.
    • 아울러 IE6는 신경 끄기로 했습니다. 더 이상 IE6과 관련하여 레이아웃을 손보지 않을 생각입니다.
    • 배경 색상과 일부 이미지의 색상을 변경하였습니다. 감 깍아먹다가 감 껍질 색깔이 마음에 들어서 사이드 바의 배경 이미지를 그와 비슷하게 바꿨습니다. 배경은 연분홍으로 바꾸고요.
    • 정상 작동하지 않던 PDF 저장을 손봤습니다. 실제로 손본 것은 print.css 파일이지만요. 이것을 손 보다가, 중첩 설정이 나타나면 IE6은 자기 마음대로 해석해 버린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 사이드 바도 고쳤습니다.
      • 달력이 맨 마지막 위치였는데, 아랫줄 첫 번째로 고쳤습니다.
      • 사이드 바 제목에 강조(strong) 태그를 넣었습니다.
      • 사이드 바 제목의 배경에 있는 이미지의 색깔을 주황색 계통으로 바꾸었습니다.
      • 그밖에 사이드 바와 관련한 색상은 주황색 계통으로 통일하였습니다.
    • 페이징 영역에 현재 문서를 크게(big), 강조(strong) 태그를 넣고, 색깔을 빨강으로 바꾸었습니다.
    • 마지막으로 방문자 통계 그래프를 맨 밑에 붙였습니다. 위 그림을 갈무리한 뒤에 작업했으므로 위 그림에는 나타나지 않습니다.

    몇 가지 오류와 수정 작업

    • 블로그 문서 환경 변수 2와 관련하여 약간의 논쟁이 있었습니다. 어제 마무리하였습니다. 제가 원칙을 너무 강요해서 빚어진 일이었습니다.
    • 한/글 프로그램의 구결 표기버그가 아니라고 결론이 났습니다. 순전히 제가 오해하여 생긴 일이었습니다. 이것은 해당 글을 수정하였고, 나중에 다시 게시글을 올리겠습니다.
    • 문법 강조에 적용할 태그를 pre에서 code로 바꾸었습니다. 바꾸는 방법은 BLUEnLIVE 님께 물어보았습니다. 현재 티스토리의 상황을 보니 이미 존재하는 태그는 오류가 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 아예 사용자 정의 태그로 바꾸었습니다.

    마치며

    티스토리 점검을 계기로 블로그 글을 조금 고치다가 아예 백업하고 그동안 눈치 채지 못했던 자잘한 오류도 고치게 되었습니다.
    그동안 눈꼴시었던 스킨의 배경색도 화사한 색으로 바꾸고요.
    전체적으로 블로그가 밝아진 느낌이라 기분이 좋네요.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신고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청각장애인과 휴대폰  (2) 2009.12.06
    TeamViewer 시험  (0) 2009.12.04
    블로그 백업 및 점검  (4) 2009.11.20
    문법 강조 적용했다  (0) 2009.11.10
    경술국치  (0) 2009.08.29
    [동칠, 이계 정착하기] 어라, 이건 뭐야?  (0) 2009.08.22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오늘은 6.10 만세 운동 83주년을 맞이하는 날입니다. 그런데 사회가 너무 어수선하네요.

    근본적인 문제는 밥그릇 싸움이겠지만, 이건 뭔가 아니다 싶습니다. 특히 경제만큼은 꼭 살리겠다고 대통령이 된 사람은 어찌 된 일인지 경제만큼은 확실히 절단 내고 있습니다.

    일부에서는 이 어수선한 난국을 호전시켜 보겠다고 시국 선언을 하고, 일부에서는 시국 선언이 오히려 난국을 악화하고 있다고 주장하네요. 저는 도아의 세상 사는 이야기에 들렀다가 글을 보게 되어 이렇게 참여하게 되었습니다.

    제가 시국 선언문을 만들 재주가 없어서 dangun76 님이 만든 기초안을 그대로 옮깁니다.

    1. [인터넷 상 표현의 자유] 대한민국 헌법 21조는 표현의 자유를 기본권으로 보장하고 있다. 하지만 이명박 정부는 인터넷 상의 표현의 자유를 현행 법과 제도를 오남용함으로써 침해 또는 억압하고 있다. 이에 온라인 상에서 네티즌들의 자유로운 정치적 발언권을 적극적으로 보장하고 법적 제재를 최소화할 것을 요구한다.
    2. [집회 시위의 자유] 대한민국 헌법 21조는 집회 시위 및 결사의 자유를 기본권으로 보장하고 있다. 하지만 이명박 정부는 헌법에 보장된 집회와 시위의 자유를 불법 폭력 집회로의 변질을 명분으로 사전적-포괄적으로 봉쇄하는 등 기본권을 심대히 침해하고 있다. 집회 시위의 자유는 민주주의를 지탱하고 대의절차의 왜곡을 보완하는 국민적 기본권인 만큼 폭넓게 보장할 것을 요구한다.
    3. [경제 민주화] 대한민국 헌법 제119조 2항은 국민경제의 성장 및 안정과 적정한 소득의 분배, 시장의 지배와 경제력의 남용을 방지하기 위해 경제의 민주화를 보장하고 있다. 하지만 이명박 정부는 부의 불평등을 공고화하고 사회적 약자 및 소수자에 대한 구제, 보호를 외면해왔다. 이에 나는 이명박 정부가 87년 민주화 운동의 숭고한 정신이 깃든 경제 민주화 조항을 준수할 것을 촉구하며 경제정책의 근본적인 성찰을 요구한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신고

    '이야기 > 왕미친놈의 흰소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경술국치  (0) 2009.08.29
    사사오입  (0) 2009.07.23
    블로거 시국 선언문  (0) 2009.06.10
    이기주의자와 개인주의자의 결혼 이야기  (0) 2009.06.05
    50만 명과 16만 명  (0) 2009.05.30
    아까운 사람이 죽었습니다.  (0) 2009.05.24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996)
    스크립트 (22)
    벌레와 팁 (124)
    소프트웨어 (232)
    아이폰 (10)
    하드웨어 (2)
    게임 (1)
    그림 (6)
    이야기 (24)
    말의 나무 (506)
    미쳐보자 (21)
    일기 (48)

    달력

    «   2017/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왕미친놈의 왕미친세상 :: '블로그' 태그의 글 목록
    노무현 대통령 배너
    BLOG main image
    왕미친놈의 왕미친세상입니다. 미친 소리는 써도 되지만, 근거 없는 소리는 쓰면 안 됩니다.

    ''에 해당되는 글 건


    ''에 해당되는 댓글 건

    1. _ by

    위치로그


    태그


    방명록

    1. btnModifyDelete.gif btnReply.gif
      • btnModifyDelete.gif

    Date :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2017 JAN FEB MAR APR MAY JUN JUL AUG SEP OCT NOV DEC << >>
    August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쓴이는 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태그

    트랙백 보낼 주소 ::

    1. from

    댓글을 달아주세요:: 왕미친놈 욕은 해도 되지만, 근거없는 소리는 쓰지 말아 주세요.
    BBCode 사용할 수 있습니다.

      • 댓글 주소 수정/삭제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996)
    스크립트 (22)
    벌레와 팁 (124)
    소프트웨어 (232)
    아이폰 (10)
    하드웨어 (2)
    게임 (1)
    그림 (6)
    이야기 (24)
    말의 나무 (506)
    미쳐보자 (21)
    일기 (48)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태그목록

    달력

    «   2017/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