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프링노트 : 첨부파일 대화상자의 옵션 가리기 벌레

지난 10월 30일 스프링노트에서 글을 작성하다가 발견한 벌레이다. 웹사이트에 GFDL로 공개된 그림을 불러와서 스프링노트에 저장(외부 이미지를 스프링노트에 저장 옵션)을 지정하려고 했는데, 그만 미리보기에서 그 옵션을 가리는 일이 벌어졌다. 다행히 재현이 가능하여 몇 차례 더 확인하여 지금에야 올린다.

  • 참고 : 이 현상은 파이어폭스 v3.5.4 (2009년 11월 3일 현재 최신 버전)에서 확인하였습니다.

벌레의 유형

  • 파이어폭스를 사용할 때 나 혼자만 잘나면 되고 다른 놈은 제 역할도 못하게 만드는 이기적인 벌레이다.

벌레의 발견

지난 10월 30일 스프링노트에서 글을 작성하다가 외부 이미지를 불러오면서 발견한 벌레이다.

조금 옆으로 퍼진 스프링노트 화면

조금 옆으로 퍼진 스프링노트 화면

내가 자료화면으로 제시하는 800x600 화면으로는 삽입 메뉴와 부가기능 메뉴를 제대로 보여줄 수 없어서 너비를 920픽셀로 조정했다. 아울러 이미지 불러오기를 할 때 이미지 미리보기 기능을 켰을 때 위아래로 가리는 현상을 막기 위해 높이도 720픽셀로 조정했다. 이 현상은 버그가 아니라고 여겨지니 오해 없기를 바랍니다.

이미지 첨부 대화상자

위 그림에서 외부 URL로 첨부하기를 클릭한다.

외부 URL로 첨부하기

외부 URL로 첨부하기

위의 그림이 화면에 나타났을 때 미리보기를 클릭하였다.

불러올 그림 미리보기 화면

불러올 그림 미리보기 화면

위와 같이 미리보기 화면 아래쪽에 대화상자의 다른 내용을 가리는 글을 볼 수 있다. 문제가 되는 부분만 떼어내면 아래와 같다.

위 그림에서 왼쪽 체크박스오른쪽 [삽입] 단추를 가리는 것은 아래와 같은 저작권 보호를 위한 글귀이다.

특히 왼쪽의 체크박스는 잘 클릭이 되지 않아도 가려져서 그런가 보다 생각했지만, 오른쪽은 조금 의외였다. 글씨가 옅은 색이라 가려진 모습이 잘 보이지 않았기 때문이다. 결국 확대해 보니 "삽"자까지는 가려져 있고, "입"자도 일부 가려져 있었다. 처음에 이것을 눈치채지 못한 까닭은 내가 "입"자보다 오른쪽을 클릭했기 때문이리라 추측한다.

해결하기

이 문제에 대한 완전한 해결은 스프링노트 측에서 수정해 주는 방법뿐이다. 다만 그 이전까지 임시로 쓸 수 있는 방법은 그저 사용자가 주의하는 것이다.

우선 이미지 첨부 대화상자를 부른다.

위의 그림에서 자주색 네모로 표시한 부분을 잘 보자. 왼쪽 체크박스에 체크 기호가 되어 있다. 이것을 먼저 체크한 다음에 [미리보기] 단추를 클릭하자.

체크박스가 유지된 화면

체크박스가 유지된 화면

먼저 체크박스를 표시하면 위와 같이 그 체크 기호가 유지된다. 다만 이때 [삽입] 단추의 일부를 가리는 현상은 어쩔 수 없다. 앞서 말했듯이 스프링노트 개발진에서 수정해 주어야 할 부분이기 때문이다.

제작자/제공자의 답변

2009년 11월 3일 오류를 보고한 상태이다.

관련 문서

내부 문서

외부 문서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 872 873 874 875 876 877 878 879 880 ··· 996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