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rawl

나의 삶은……
그대가 없던 적에
부질없는 낙서와 같았나니……!

덧붙이는 말

저는 지금 낙서를 하고 있는가요? 아니면 연서를 쓰고 있는가요?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33번제] 내 마음  (0) 2011.03.26
[제332번제] 잠자리  (0) 2011.03.25
[제331번제] Scrawl  (0) 2011.03.24
[제330번제] 기리다. Blessing  (0) 2011.03.23
[제329번제] Prologue  (0) 2011.03.22
[제328번제] Appendix  (0) 2011.03.21
Posted by koc/SALM 트랙백 0 : 댓글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