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에 해당되는 글 7건

  1. 2011.09.03 [제496번제] 사랑이란? 284
  2. 2011.09.02 [제495번제] 사랑이란? 283
  3. 2011.08.27 [제489번제] 사랑이란? 279
  4. 2011.07.29 [제459번제] 사랑이란? 253
  5. 2011.07.19 [제449번제] 사랑이란? 243
  6. 2011.04.02 [제340번제] 난 바랐네! 2
  7. 2011.01.09 [제253번제] 사랑이란? 150 - 알 수 없는 것

[제496번제] 사랑이란? 284

사랑이란

최일도 님의 <밥짓는 시인 퍼주는 사랑>에 좋은 표현이 있어 옮겨본다.

프롤로그 11쪽

제 사랑 하나만으로도 그녀를 살 맛 나게 해줄 수 있습니다. 진실로 사랑하기 때문입니다. 걱정하지 마십시오. 저는 아무 것도 가진 것이 없지만 시퍼렇게 젊었구요, 건강합니다. 그리고 한 가지 더 있다면 저에게는 꿈이 있습니다. 갈라진 교회, 막힌 세상, 우리 두 사람이 화해와 일치의 순례자가 되어 아름다운 세상 찾으며 좋은 공동체를 이루고 살아가고픈 꿈이 있습니다. 어쨌든 나의 사랑 하나만으로도 그녀를 이 세상에서 가장 빛나는 여인으로 만들고 말 겁니다. 이미 저는 그녀와 함게 아름다운 세상 찾기에 들어갔습니다.

덧붙이는 말

이 글은 1999년 10월 11일 처음 작성했습니다.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498번제] 사랑이란? 286  (0) 2011.09.05
[제497번제] 사랑이란? 285  (0) 2011.09.04
[제496번제] 사랑이란? 284  (0) 2011.09.03
[제495번제] 사랑이란? 283  (0) 2011.09.02
[제494번제] 사랑이란? 282  (0) 2011.09.01
[제493번제] 사랑이란? 281  (1) 2011.08.31
Trackback 0 Comment 0

[제495번제] 사랑이란? 283

사랑이란

최일도 님의 <밥짓는 시인 퍼주는 사랑>에 좋은 표현이 있어 옮겨본다.

프롤로그 9쪽

죽는 날까지 괴로워해야 한다는 것으로
그녀는 내 가슴 속 깊은 곳에
어떤 의미를 새기려 했던가
도대체 무엇 때문에? 무엇을 위하여?
시인은 많고 수녀 또한 얼마든지 있지만
이 광활한 우주 안에 내가 사랑한 여인은
오직 한 사람뿐
단 한 번뿐인
그녀의 생인 것을
영원히 꺼지지 아니할 사랑의 불씨를
내 가슴에 던져놓고
그녀는 떠나버렸소
하나님과의 약속 때문이라는
모호한 말을 남긴 채.

덧붙이는 말

이 글은 1999년 10월 10일 처음 작성했습니다.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497번제] 사랑이란? 285  (0) 2011.09.04
[제496번제] 사랑이란? 284  (0) 2011.09.03
[제495번제] 사랑이란? 283  (0) 2011.09.02
[제494번제] 사랑이란? 282  (0) 2011.09.01
[제493번제] 사랑이란? 281  (1) 2011.08.31
[제492번제] 사랑이란? 280  (0) 2011.08.30
Trackback 0 Comment 0

[제489번제] 사랑이란? 279

사랑이란

사람을 겁쟁이로 만드는 것.

사랑하면 할수록 자신이 없어집니다.
이 사람에게 어울리는 것은 내가 아니라는 생각이 내 머리를 가득 채웁니다.
그러다 보니 그녀에게 다가가지도 못하게 됩니다.

사랑은 나를 겁쟁이로 만듭니다.

덧붙이는 말

이 글은 1999년 9월 28일 처음 작성했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0

[제459번제] 사랑이란? 253

Love is

Always treating her like a lady.

사랑이란

언제나 그녀를 숙녀로 모시는 것.

덧붙이는 말

이 글은 1999년 9월 5일에 처음 작성했습니다.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461번제] 사랑이란? 255  (0) 2011.07.31
[제460번제] 사랑이란? 254  (0) 2011.07.30
[제459번제] 사랑이란? 253  (0) 2011.07.29
[제458번제] 사랑이란? 252  (0) 2011.07.28
[제457번제] 사랑이란? 251  (0) 2011.07.27
[제456번제] 사랑이란? 250  (0) 2011.07.26
Trackback 0 Comment 0

[제449번제] 사랑이란? 243

Love is

Seeing her happiness.

사랑이란

그녀가 즐거워하는 모습을 보는 것.

덧붙이는 말

이 글은 1999년 8월 30일에 처음 작성했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0

[제340번제] 난 바랐네! 2

난 바랐네! 2

낮에 들었네라.

한 사람이 한 여인을 사랑했네.
그 남자는 등이 굽은 곱사등이였지.

그는 여인을 사랑했지만,
그녀는 그를 거들떠보지도 않았다.

어느날 그가 길을 가는데, 저편에 그녀가 있었다.
그는 그녀에게 다가갔고, 그녀는 피했다.

그때 그가 그녀에게 이렇게 물었지.

"당신은 당신 남편의 등이 굽은 걸 원하시오?"
"아니요. 그렇기 때문에 당신의 청혼을 받아들일 수 없어요."
"그렇소! 하지만 내 말 좀 들어주오."
난 태어나기 전에 나에게 주어진 배우자의 모습을 보게 되었소.
그런데 그녀는 너무나 아름다웠ㅈ만, 등이 굽은 곱사등이였소.
난 참을 수가 없었소. 그래서 신께 요구했소.
"난 곱사등이라도 상관없소.
하지만 내가 사랑하는 여인이 곱사등이라는 것은 참을 수 없소.
난 내가 사랑하는 여인이 가장 아름답기를 바라오."

그녀는 그의 말이 거짓임을 깨달아 알고 있었지만, 흐르는 눈물을 막을 수 없었다.

덧붙이는 말

맨 앞의 "낮에 들었네라"는 1999년 4월 2일 낮에 들었다는 뜻이다.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42번제] 존재  (0) 2011.04.04
[제341번제] 진 (眞) !  (0) 2011.04.03
[제340번제] 난 바랐네! 2  (0) 2011.04.02
[제339번제] 주시  (0) 2011.04.01
[제338번제] 난 바랐네 1  (0) 2011.03.31
[제337번제] 말 하나에  (0) 2011.03.30
Trackback 0 Comment 0

[제253번제] 사랑이란? 150 - 알 수 없는 것

사랑이란?

알 수 없는 것.

"그미"는 매일매일 우리집에 전화하고,
   "그미"는 함께 있으면 언제나 진심으로 기뻐하는 것 같고,
   나와 조금이라도 함께 있으려고 교문에서 기다리고…….

"그미"는 정말 내게는 과분해.

그런데……
   난…….

마주치기만 하면,
   잔소리하고,
   날 기생충이라고 혐오하고,
   가방으로 머리를 치는…….

그런 아주 못되먹은,
   여자다운 데라고는 전혀 없는 여자가 너무 좋아!

정말이지, 나도 이렇게 멍청한 내가 너무 싫어.

덧붙이는 말

정말이지 저런 여자가 둘씩이나 있는 주인공이 너무 부러웠던 적이 있답니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