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대통령 배너
BLOG main image
왕미친놈의 왕미친세상입니다. 미친 소리는 써도 되지만, 근거 없는 소리는 쓰면 안 됩니다.

'2010/11'에 해당되는 글 33건

  1. 2010.11.30 [제211번제] 사랑이란? 114
  2. 2010.11.29 [제210번제] 사랑이란? 113
  3. 2010.11.28 [제209번제] 사랑이란? 112
  4. 2010.11.27 [제208번제] 사랑이란? 111
  5. 2010.11.26 [제207번제] 사랑이란? 110
  6. 2010.11.25 [제206번제] 사랑이란? 109
  7. 2010.11.24 [제205번제] 사랑이란? 108 (2)
  8. 2010.11.23 [제204번제] 사랑이란? 107
  9. 2010.11.22 [제203번제] 사랑이란? 106
  10. 2010.11.21 [제202번제] 사랑이란? 105
  11. 2010.11.20 [제201번제] 여러 사랑 1 - 난 네가 기뻐하는 일이라면 뭐든지 한다.
  12. 2010.11.19 [제200번제] 꽃말 모음 8
  13. 2010.11.18 [제199번제] 사랑이란? 104
  14. 2010.11.17 [제198번제] 사랑이란? 103
  15. 2010.11.16 [제197번제] 사랑이란? 102
  16. 2010.11.15 [제196번제] 사랑이란? 101
  17. 2010.11.14 [제195번제] 사랑이란? 100
  18. 2010.11.13 [제194번제] 사랑이란? 99
  19. 2010.11.12 [제193번제] 사랑이란? 98
  20. 2010.11.11 [제192번제] 연인 생각
  21. 2010.11.11 [제191번제] 사랑이란? 97
  22. 2010.11.10 [제190번제] 내가 사랑하는 사람아! 4
  23. 2010.11.10 고객님? 모르면 욕도 하게 된다.
  24. 2010.11.09 [제189번제] 사랑이란? 96
  25. 2010.11.08 [제188번제] 사랑이란? 95 - 바이블 고린도 전서 13장
  26. 2010.11.07 [제187번제] 황진이의 시
  27. 2010.11.06 [제186번제] 사랑이란? 94
  28. 2010.11.05 [제185번제] 사랑이란? 93
  29. 2010.11.04 [제184번제] 바닷가에서 부르는 사랑이 노래 - 박철
  30. 2010.11.03 [제183번제] 사랑한다 - 정호승



사랑이란

베푸는 것

사랑을 베풂으로 하여
그 사랑은 두 곱절 세 곱절이 된답니다.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213번제] 사랑이란? 116  (0) 2010.12.02
[제212번제] 사랑이란? 115  (0) 2010.12.01
[제211번제] 사랑이란? 114  (0) 2010.11.30
[제210번제] 사랑이란? 113  (0) 2010.11.29
[제209번제] 사랑이란? 112  (0) 2010.11.28
[제208번제] 사랑이란? 111  (0) 2010.11.27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사랑이란

그대가 가까이 있으면 날마다 볼 수 있어서 좋은 것이 사랑이고,
멀리 있다면 내가 보러 갈 수 있어서 좋은 것이 사랑이다.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212번제] 사랑이란? 115  (0) 2010.12.01
[제211번제] 사랑이란? 114  (0) 2010.11.30
[제210번제] 사랑이란? 113  (0) 2010.11.29
[제209번제] 사랑이란? 112  (0) 2010.11.28
[제208번제] 사랑이란? 111  (0) 2010.11.27
[제207번제] 사랑이란? 110  (0) 2010.11.26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사랑이란

모든 것을 다 주는 것.

그런데 줄 게 없다고요?
하나가 남았습니다.
그대의 그 아름다운 마음을
그대가 사랑하는 그이에게 주면 어떨까요?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211번제] 사랑이란? 114  (0) 2010.11.30
[제210번제] 사랑이란? 113  (0) 2010.11.29
[제209번제] 사랑이란? 112  (0) 2010.11.28
[제208번제] 사랑이란? 111  (0) 2010.11.27
[제207번제] 사랑이란? 110  (0) 2010.11.26
[제206번제] 사랑이란? 109  (0) 2010.11.25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사랑이란

사랑하는 그대가 다이어트를 하면,
내가 함께 굶어 주는 것.

덧붙이는 말

원래 이 "사랑이란"이라는 제목은 예전에 올린 적이 있는 쌕쌕 광고 카피와 조리퐁 과자에 들어 있는 메시지 카드를 보고 생각한 것입니다. 조리퐁 메시지 카드는 때에 따라 달라지는데, 천일번제를 처음 쓸 때(1990년대 초)에는 "사랑이란"이라는 내용이 담겨 있었습니다. 제가 기억은 못하지만, 지금까지 쓴 내용 가운데 상당수가 그 메시지 카드에 있던 내용이 아닐까 추측해 봅니다.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210번제] 사랑이란? 113  (0) 2010.11.29
[제209번제] 사랑이란? 112  (0) 2010.11.28
[제208번제] 사랑이란? 111  (0) 2010.11.27
[제207번제] 사랑이란? 110  (0) 2010.11.26
[제206번제] 사랑이란? 109  (0) 2010.11.25
[제205번제] 사랑이란? 108  (2) 2010.11.24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사랑이란

사랑하는 그대가 너무 말이 없다면,
내가 그대에게 간지럼을 태워 억지로라도 웃게 하는 것.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209번제] 사랑이란? 112  (0) 2010.11.28
[제208번제] 사랑이란? 111  (0) 2010.11.27
[제207번제] 사랑이란? 110  (0) 2010.11.26
[제206번제] 사랑이란? 109  (0) 2010.11.25
[제205번제] 사랑이란? 108  (2) 2010.11.24
[제204번제] 사랑이란? 107  (0) 2010.11.23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사랑이란

사랑하는 그대가 푼수이라면,
내가 그대의 말을 들어주거나 보면서 조용히 있는 것.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208번제] 사랑이란? 111  (0) 2010.11.27
[제207번제] 사랑이란? 110  (0) 2010.11.26
[제206번제] 사랑이란? 109  (0) 2010.11.25
[제205번제] 사랑이란? 108  (2) 2010.11.24
[제204번제] 사랑이란? 107  (0) 2010.11.23
[제203번제] 사랑이란? 106  (0) 2010.11.22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사랑이란

사랑하는 이가
  너무 나이가 많거나
  너무 나이가 많아 보일 때
그대를 어려 보이게 꾸미는 것.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207번제] 사랑이란? 110  (0) 2010.11.26
[제206번제] 사랑이란? 109  (0) 2010.11.25
[제205번제] 사랑이란? 108  (2) 2010.11.24
[제204번제] 사랑이란? 107  (0) 2010.11.23
[제203번제] 사랑이란? 106  (0) 2010.11.22
[제202번제] 사랑이란? 105  (0) 2010.11.21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사랑이란

사랑하는 이가
  너무 어리거나
  너무 어리게 보일 때
그대를 성숙해 보이게 꾸며 주는 것.

신고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사랑이란

사랑하는 이가
  너무 나이가 많거나
  너무 나이가 많아 보일 때
나도 나이가 많아 보이게 꾸미는 것.

신고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사랑이란

사랑하는 이가
  너무 어리거나
  너무 어리게 보일 때
나도 젊어 보이게 꾸미는 것.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신고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사랑의 형태에는 여러 가지가 있죠. 그런 형태를 하나씩 밝혀 보겠습니다.

까치의 사랑

이현세의 《공포의 외인구단》 주인공 오혜성의 사랑은 매우 맹목적이죠. 정수라의 〈난 너에게〉에 나타나듯이 "난 네가 기뻐하는 일이라면 뭐든지 할 수 있다"라는 절대적 사랑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작가 이현세의 굽이진 개인사 때문인지, 그의 작품에는 이와 같은 여성에 대한 맹목적 사랑을 다룬 것이 꽤 많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신고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꽃말

쓸쓸하시다고요? '쓸쓸한 사랑' 노란 스토크가 생각나네요.

아네모네의 '덧없는 사랑'

엉겅퀴의 '고독한 사랑'
장미의 '불타는 사랑'
진달래의 '사랑의 즐거움'
철쭉이 가진 '사랑의 기쁨'
트리토마의 '당신을 사랑하는 마음'

덧붙이는 말

드디어 제200번째 글입니다. ^^a

예전에 적은 글을 열심히 발굴(?) 중입니다.

위에서 적은 아네모네는 '아네모네 코로나리아'를 가리킵니다. 우리가 흔히 '바람꽃'(아네모네 나르키시플로라)이라고 부르는 꽃도 '아네모네'입니다만, 조금 다르다고 하네요. 참고로 '아네모네'를 한국어로 옮기면 '바람꽃'이 되죠.

또한 제피로스와 아네모네의 사랑을 참조한다면 꽃말은 '사랑의 괴로움'이 되기도 한답니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신고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사랑이란

사랑하는 그대가 어수룩하다면,
내가 깍쟁이가 되어 주는 것.

신고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사랑이란

사랑하는 그 남자가 마마보이라면,
내가 '엄마'가 되어 주는 것.

덧붙이는 말

만화 여주인공의 대사였습니다. 그런데 만화 제목을 적어두지 않았네요. 기억에도 없는 걸 보면 그다지 재미 있는 만화는 아니었던 듯싶습니다.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200번제] 꽃말 모음 8  (0) 2010.11.19
[제199번제] 사랑이란? 104  (0) 2010.11.18
[제198번제] 사랑이란? 103  (0) 2010.11.17
[제197번제] 사랑이란? 102  (0) 2010.11.16
[제196번제] 사랑이란? 101  (0) 2010.11.15
[제195번제] 사랑이란? 100  (0) 2010.11.14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사랑이란

입지 않아도 춥지 않고
벗지 않아도 덥지 않다.

이 모든 것을 다해야 비로소 사랑 하나가 된다.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199번제] 사랑이란? 104  (0) 2010.11.18
[제198번제] 사랑이란? 103  (0) 2010.11.17
[제197번제] 사랑이란? 102  (0) 2010.11.16
[제196번제] 사랑이란? 101  (0) 2010.11.15
[제195번제] 사랑이란? 100  (0) 2010.11.14
[제194번제] 사랑이란? 99  (0) 2010.11.13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사랑이란

<사랑 이야기>

Parfait Amour
파르페 아모르
완전한 사랑

저는 "술"을 하지 못합니다.

하지만 그대를 위해서
Parfait Amour
한 잔을 함께 마시고 싶습니다.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198번제] 사랑이란? 103  (0) 2010.11.17
[제197번제] 사랑이란? 102  (0) 2010.11.16
[제196번제] 사랑이란? 101  (0) 2010.11.15
[제195번제] 사랑이란? 100  (0) 2010.11.14
[제194번제] 사랑이란? 99  (0) 2010.11.13
[제193번제] 사랑이란? 98  (0) 2010.11.12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사랑이란

<사랑 이야기>

제 과거가 의심스럽다고요? 뭐, 어때요, 지금의 저하고는 아무 상관 없잖아요.

상관 있다고요?

그럼 이렇게 해요.
그대의 과거도 미래도 그대가 가져요.
거기에 내 화려한 미래까지 그대가 가져요.

내 별볼일 없는 과거는 그대가 의심하는 그녀가 가질 테니!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197번제] 사랑이란? 102  (0) 2010.11.16
[제196번제] 사랑이란? 101  (0) 2010.11.15
[제195번제] 사랑이란? 100  (0) 2010.11.14
[제194번제] 사랑이란? 99  (0) 2010.11.13
[제193번제] 사랑이란? 98  (0) 2010.11.12
[제192번제] 연인 생각  (0) 2010.11.11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사랑이란

사랑하는 이가 키가 작음을 알고,
굽 낮은 구두만 신는 것.

덧붙이는 말

하이힐 신기를 매우 좋아하는 어느 키 큰 여자가 결혼 뒤 하이힐을 전혀 신지 않았다는 이야기를 듣고는 "아, 그녀는 남편을 사랑하는구나."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196번제] 사랑이란? 101  (0) 2010.11.15
[제195번제] 사랑이란? 100  (0) 2010.11.14
[제194번제] 사랑이란? 99  (0) 2010.11.13
[제193번제] 사랑이란? 98  (0) 2010.11.12
[제192번제] 연인 생각  (0) 2010.11.11
[제191번제] 사랑이란? 97  (0) 2010.11.11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사랑이란

자지 않아도 졸립지 않는 것.

사랑이란

왠일로 하루종일 졸립네요. 저는 그대를 사랑하지 않는 것일까요?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195번제] 사랑이란? 100  (0) 2010.11.14
[제194번제] 사랑이란? 99  (0) 2010.11.13
[제193번제] 사랑이란? 98  (0) 2010.11.12
[제192번제] 연인 생각  (0) 2010.11.11
[제191번제] 사랑이란? 97  (0) 2010.11.11
[제190번제] 내가 사랑하는 사람아! 4  (0) 2010.11.10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연인 생각

[code text]네가 사랑하는 사람도 너와 같은 생각일 수는 없잖아! 그 사람은 널 별로라고 생각할 거야![/code]

친구들은 내게 핀잔을 줍니다. 그럴 때마다 저는 이렇게 말하곤 합니다.

[code text]내 마음에는 그대뿐이랍니다. 그대를 만나지 못해도 가끔은 나란 존재를 생각해 주는지…, 학교는 잘 다니는지…, 건강한지…, 그런 생각이, 그대가 내 마음속에 가득 차 있습니다. 저는 그대를 생각하면 힘이 솟아나고, 혼자가 아니라는 기분이 듭니다. 그리고, 그 모든 것을 떠나서, 저는 그대를 사랑합니다.[/code]

물론 그녀도 알고 있다.

[code text]그래요, 날 사랑하지 않을는지도 모르지만, 어차피 사랑이란 일방적이고 맹목적인 거니까! 하지만 둘이 서로 같은 마음을 갖게 된다면… 짱이겠죠. 헤헤![/code]

덧붙이는 말

이 글은 어떤 여자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언제 읽은 이야기인지는 정확히 알 수 없지만(고교 시절 이전으로 여겨집니다.), 1997년 이후에 기억에 남은 내용을 옮겼습니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194번제] 사랑이란? 99  (0) 2010.11.13
[제193번제] 사랑이란? 98  (0) 2010.11.12
[제192번제] 연인 생각  (0) 2010.11.11
[제191번제] 사랑이란? 97  (0) 2010.11.11
[제190번제] 내가 사랑하는 사람아! 4  (0) 2010.11.10
[제189번제] 사랑이란? 96  (0) 2010.11.09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사랑이란

결코 어려운 것은 아니지만,
그렇다고
쉽게 이루어지는 것도 아닙니다.

사랑이란

왠일로 새벽에 잠이 깼습니다. 책 좀 보다가 생각나서 올려 봅니다.

신고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정리하기 전에는, 아니 블로그에 올리기 전에는 제가 "내가 사랑하는 사람아"라는 제목으로 글을 이렇게 많이(과연 네 개가 많을는지는 모르겠네요) 지었는지 미처 몰랐습니다. 하하! ^_____________________^

이 글은 제가 사랑하는 사람의 생일을 맞아 썼던 글입니다.

내가 사랑하는 사람아!

생일 축하합니다.

그대여!

이 아름다운 계절에 그대는 무엇을 하고 있나요? 그대는 어디에 있나요?

오늘은 달이 축복하는 그대의 생일입니다.

이 좋은 날에 나 그대를 볼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마는, 그대는 이곳에 있지 않습니다. 바라고 또 바라도 그대는 오지 않고……. 이제는 잊으려 합니다.

이제는 잊으려 합니다.

그대에게 사랑노래를 띄운 지 벌서 여러 해! 보내지 못할 글들을 (종이에) 써보고 찢기를 그에 버금가는 해! 그 시간만큼 저는 행복했습니다. 그러나 그 시간의 갑절은 됨직한 슬픔을 저는 견딜 수가 없습니다. 차라리 기쁨을 내어놓으리라.

그대를 생각한 횟수만큼 저는 희망을 가집니다. 하지만 그것은 기약없는 만남에서 나온 희망! 언제나 가슴 한구석이 비어버린 그 허전함을 함께 가져다 줍니다. 그 허전함은 언제 채워진다는 기약도 없습니다.

알아주십시오.

잊고 싶어서 잊으려 하는 것이 아닙니다.

덧붙이는 말

위에서 썼듯이 이 글은 생일을 맞은 "그대"를 생각하며 쓴 글입니다. 개인정보에 해당하는 사항을 일부 수정하였습니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신고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짜증나는 소리

내가 짜증나게 여기는 소리 가운데 하나가 고객님이다.

분명 나를 우대하여 저런 소리를 하는데, 저들은 알까? 오히려 저 소리가 을 무시하는 처사라는 사실을.

우리말에는 높임말이 잘 발달해 있다. 하지만 잘못 쓰면 높임말이 아니라 욕이 된다. 예컨대, 밥을 보자. 을 높이면 진지가 된다. 진지를 높이면? 가 된다. 그런데 자신의 친지가 아닌 사람에게 저 말을 쓰면? 욕이 된다. 메는 밥을 아주 높일 때도 쓰지만, 일반적으로는 젯밥이라는 뜻이기 때문이다. 결국 상대방을 죽으라고 저주한 셈이니 욕이나 다름없다. 이 경우 친지라도 욕으로 받아들일 수 있는 말이니 매우 주의해야 한다. 비슷한 말로 당신이 있다. 를 높이거나 좀 더 부드럽게 표현하면, 자네그대가 된다. 그것을 아주 높이면? 바로 당신이 된다. 하지만 보통은 "당신"이라고 하면 욕이나 다름없이 듣는다. ㅡㅡ; 극존칭은 이처럼 때와 곳을 가리지 못하고 쓰면 상대방이 욕으로 듣게 된다.

고객님? 고객!

고객님은 고객을 붙인 표현이다. 이때 일반적으로 손님보다 고객이 상대를 더 높인 표현으로 여겨지고 있다. 이것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손 < 손님 < 고객 < 고객님

그렇다. 을 높이면 손님이 되고, 그것을 높이면 고객이 되는 셈이다. 그런데 거기에 또 '님'을 붙인다? 차라리 욕을 하세요. ㅡㅡ;

하다못해 저들이 마음속에 진심을 담아 그 소리를 한다면 모를까, 가끔은 아주 짜증나는 목소리로 저 소리를 할 때는 내 마음속의 짜증은 더더욱 커지고 만다.

제발 부탁인데, "고객"까지만 해라. 알긋냐?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신고

'이야기 > 왕미친놈의 흰소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통큰치킨, 거품 뺀 닭 원가는?  (4) 2010.12.11
고객님? 모르면 욕도 하게 된다.  (0) 2010.11.10
재판에서는...  (0) 2010.06.14
이광재에게 죄가 있다면...  (2) 2010.06.12
이쯤 되면 막 하자는 거죠  (2) 2010.05.10
평등의 이중성  (4) 2010.05.08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사랑이란

사랑은 자기 자신을 속임으로써 시작하여,
다른 사람을 속임으로써 끝맺는다.

그것이 소위 로맨스다.

- 오스카 와일드

신고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사랑이란 - 코린토 신자들에게 보낸 첫째 서간 13장

  1. 내가 인간의 여러 언어와 천사의 언어로 말한다 하여도 나에게 사랑이 없으면 나는 요란한 징이나 소란한 꽹과리에 지나지 않습니다.
  2. 내가 예언하는 능력이 있고 모든 신비와 모든 지식을 깨닫고 산을 옮길 수 있는 큰 믿음이 있다 하여도 나에게 사랑이 없으면 나는 아무것도 아닙니다.
  3. 내가 모든 재산을 나누어 주고 내 몸까지 자랑스레 넘겨준다 하여도 나에게 사랑이 없으면 나에게는 아무 소용이 없습니다.
  4. 사랑은 참고 기다립니다. 사랑은 친절합니다. 사랑은 시기하지 않고 뽐내지 않으며 교만하지 않습니다.
  5. 사랑은 무례하지 않고 자기 이익을 추구하지 않으며 성을 내지 않고 앙심을 품지 않습니다.
  6. 사랑은 불의에 기뻐하지 않고 진실을 두고 함께 기뻐합니다.
  7. 사랑은 모든 것을 덮어 주고 모든 것을 믿으며 모든 것을 바라고 모든 것을 견디어 냅니다.
  8. 사랑은 언제까지나 스러지지 않습니다. 예언도 없어지고 신령한 언어도 그치고 지식도 없어집니다.
  9. 우리는 부분적으로 알고 부분적으로 예언합니다.
  10. 그러나 온전한 것이 오면 부분적인 것은 없어집니다.
  11. 내가 아이였을 때에는 아이처럼 말하고 아이처럼 생각하고 아이처럼 헤아렸습니다. 그러나 어른이 되어서는 아이 적의 것들을 그만두었습니다.
  12. 우리가 지금은 거울에 비친 모습처럼 어렴풋이 보지만 그때에는 얼굴과 얼굴을 마주 볼 것입니다. 내가 지금은 부분적으로 알지만 그때에는 하느님께서 나를 온전히 아시듯 나도 온전히 알게 될 것입니다.
  13. 그러므로 이제 믿음과 희망과 사랑 이 세 가지는 계속됩니다. 그 가운데에서 으뜸은 사랑입니다.

덧붙이는 말

바이블 문구 가운데 사랑과 관련하여 가장 많이 인용되는 구절이라네요. ^^a

한편 저는 개신교라서 그런지, "고린도전서"라는 말이 익숙하답니다. 하지만 엄밀히 말해 "고린도전서"라는 표현은 개신교 측의 일방적인 "약속 불이행"의 결과로써, 이른바 "거짓말"의 결과입니다. 공동번역은 말 그대로 개신교 측과 가톨릭 측이 함께 성경을 번역하고 공동으로 사용하자고 했는데, 막상 번역이 끝나고 성경 각 책의 이름이 정해지자, 개신교 특히 장로교 측에서는 전혀 사용하지 않고, 아예 개역개정판이라는 새로운 번역본을 내놓게 되죠.

저 역시 장로교 교회에 다니지만, 가톨릭 측에게 대단히 죄송하다는 생각을 아니 가질 수 없네요.

참고로 고린도/코린토는 고대 그리스의 코린토스를 가리킵니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신고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동지ㅅᄃᆞᆯ 기나긴 밤을

황진이 지음

동지(冬至)ᄉᄃᆞᆯ 기나긴 밤을 한 허리를 버혀 내여
춘풍(春風) 니불 아레 서리서리 너헛다가
어론님 오신 날 밤이여든 구뷔구뷔 펴리라

덧붙이는 말

시는 위키문헌에서 가져왔습니다. 위키문헌의 글은 마음대로 옮길 수 있으니 저작권 걱정 마시기 바랍니다. (다만 오히려 옮기지 못하게 막으면 저작권 위반일 가능성이 큽니다.) 더구나 이 시는 퍼블릭 도메인으로서 마음대로 베끼거나 수정할 수 있습니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신고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사랑이란

그제는 꿈을 꾸었습니다.

갑자기 천일번제를 정리해둔 수첩을 잃어버려 어떻게 어떻게 하나를 올렸죠. 그렇게 겨우 올리고는 잠이 들었는데, 아주 멋진 글귀를 생각하고는 펑펑 울었답니다.
꿈 속에서…….

잠시 뒤 눈을 떠 보니 모두 꿈이었네요.

더 사람을 당황스럽게 만든 일은, 꿈 속에서 - 사실 그때는 꿈인지도 몰랐지만 - 그토록 써둔 글귀를 읽고 또 읽어서 외우다시피 했던 그 글귀가 전혀 생각이 나지를 않았답니다.

아! 이 무슨 일이랍니까?!

아무튼 오늘 또 수첩을 잃어버렸네요. 그래서인지 그저께 꿈에서 생각했던 그 글귀가 생각났으면 하는 바람이 더 커집니다.

여러분 안 그래요?!

아무튼 그건 그거고, 이건 이거죠.

사랑이란?

그대에게 바칠, 그대를 그릴, 그 글귀를 생각하다 지쳐서 잠이 들어 꿈속에서까지 생각하는 것이 아닐까요?

덧붙이는 말

본문에 썼듯이 수첩을 또 잃어버린 오늘 같은 날이 다시 없기를 바랍니다. (아직 못 찾았어요.)

그리고
아직도 저는 그 녀석을,
몇 달 동안 연락조차 되지 않는 그 녀석을
여전히 사랑하나 봅니다.

신고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사랑이란

사랑하는 것이 인생이다.

기쁨이 있는 곳에 사람과 사람 사이의 결합이 이루어지며,
사람과 사람 사이의 결합이 있는 곳에 기쁨 또한 있다.

- 괴테

신고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바닷가에서 부르는 사랑의 노래

박철 지음

사랑한다는 것은
닮아간다는 것입니다.
땅이었던 것이, 물이었던 것이
바닷가로 밀려와
이끌어 밀어 주며
그리운 까닭에, 그리워한 까닭에
그대인가 그대인가
알고파서 몸부림하는 것입니다.
멀디먼 것들이 맞대고 속삭이며
하나로 되어감을 물글토록 기뻐하는 것입니다.
당신이 생긴 날부터
당신 곁에서 당신을 부르며
당신을 위해
당신만을 위해…
그리하여 갈수록
목숨처럼 깊게만 느껴지는
당신을 위해
나는 바닷가에서
사랑노래를 부릅니다.

덧붙이는 말

당연한 말이겠지만, 저작권은 박철 님께 있습니다.

예전에 이 시의 제목을 영어로 바꿀 때 "Sing the Love Song on the Beach"라고 했었죠. 그런데 알고 보니, 완전히 콩글리쉬였습니다. 맨 앞에 동사가 왔으니, 이건 일반 문장이 아니라 명령문이 되어 버린 거죠. ㅡㅡ; 그냥 "Sing" 빼고 "The Love Song on the Beach"라고만 하며 된다고 하더라고요. ^^a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신고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사랑한다

정호승 지음

밥그릇을 들고 길을 걷는다.
목이 말라 손가락으로 강물 위에
사랑한다고 쓰고 물을 마신다.
갑자기 먹구름이 몰리고
몇날 며칠 장대비가 때린다.
도도히 황톳물이 흐른다.
제비꽃이 아파 고개를 숙인다.
비가 그친 뒤
강둑 위에서 제비꽃이 고개를 들고
강물을 내려다본다.
젊은 송장 하나가 떠내려오다가
사랑한다.
내 글씨에 걸려 떠내려가지 못한다.

덧붙이는 말

당연한 말이겠지만, 저작권은 정호승 님께 있습니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신고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996)
스크립트 (22)
벌레와 팁 (124)
소프트웨어 (232)
아이폰 (10)
하드웨어 (2)
게임 (1)
그림 (6)
이야기 (24)
말의 나무 (506)
미쳐보자 (21)
일기 (48)

달력

«   2010/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왕미친놈의 왕미친세상 :: 2010/11 글 목록
노무현 대통령 배너
BLOG main image
왕미친놈의 왕미친세상입니다. 미친 소리는 써도 되지만, 근거 없는 소리는 쓰면 안 됩니다.

''에 해당되는 글 건


''에 해당되는 댓글 건

  1. _ by

위치로그


태그


방명록

  1. btnModifyDelete.gif btnReply.gif
    • btnModifyDelete.gif

Date :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글쓴이는 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태그

트랙백 보낼 주소 ::

  1. from

댓글을 달아주세요:: 왕미친놈 욕은 해도 되지만, 근거없는 소리는 쓰지 말아 주세요.
BBCode 사용할 수 있습니다.

    • 댓글 주소 수정/삭제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996)
스크립트 (22)
벌레와 팁 (124)
소프트웨어 (232)
아이폰 (10)
하드웨어 (2)
게임 (1)
그림 (6)
이야기 (24)
말의 나무 (506)
미쳐보자 (21)
일기 (48)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태그목록

달력

«   2010/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