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대통령 배너
BLOG main image
왕미친놈의 왕미친세상입니다. 미친 소리는 써도 되지만, 근거 없는 소리는 쓰면 안 됩니다.



사랑편지

정호승 지음

그대는 내 슬픈 운명의 기쁨
그대는 내가 기도할 수 없을 때 기도하는 기도
그대는 내 영혼의 가난할 때 부르는 노래
그대는 모든 시인들이 죽은 뒤에 다시 쓰는 시
그대는 모든 애인들이 끝끝내 지키는 깨끗한 눈물

오늘도 내가 그대를 사랑하지 않았던 날들처럼
하루하루 최후의 날처럼 지나가고
나는 나를 책망하는 날보다
그대를 원망하는 날들이 많았나니
오늘은 창 밖에 등불 하나 내어 걸고
기다림 때문에 내 그대를 사랑하노라
사랑하기에 내 그대를 기다리노라

그대는 결국 침묵을 깨뜨리는 침묵
그대는 아무리 걸어가도 끝없는 새벽길
그대는 새벽달빛 위에 앉아 있던 겨울산
그대는 작은 나뭇가지 위에 잠들던 바다
우리가 사랑이라고 부르던 사막의 마지막 별빛
언젠가 내 가슴 속 봄날에 피었던 흰 냉이꽃

덧붙이는 말

당연한 말이겠지만, 저작권은 정호승 님께 있습니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181번제] 사랑이란? 91  (0) 2010.11.01
[제180번제] 사랑이란? 90  (0) 2010.11.01
[제179번제] 사랑편지 - 정호승  (0) 2010.10.31
[제178번제] 사랑이란? 89  (0) 2010.10.30
[제177번제] 사랑이란? 88  (0) 2010.10.29
[제176번제] 사랑이란? 87  (0) 2010.10.28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어제 갑자기 에이스가 먹고 싶어서 에이스를 샀다. 요즘 에이스는 처음 나왔을 때와는 달리 조금 짜기 때문에 자주 먹지는 않지만, 그래도 그럭저럭 먹을 만하다. 참고로 처음 나왔을 때는 무덤덤한 맛이었다. 다른 과자와는 달리 맛이 없기 때문에 더 먹게 되는 신기한 과자였다.

그런데 에이스 표지에 에이스 데이를 설명하는 문구가 들어있었다.

90년대 초반부터 중고생들이 10월 마지막 날에 에이스를 전해주며 서로 사랑우정을 나누던 것에서 유래됐습니다.

정말로?! 적어도 내 기억에는 에이스 데이의 시작은 저게 아니다.

Apple | iPhone 3GS | Normal program | Average | 1/11sec | F/2.8 | 3.9mm | ISO-640 | No flash function | 2010:10:31 13:29:45

잊혀진 계절

일단 Ace를 언제부터 시월 마지막 날에 먹게 되었는지를 알아야 한다. 30대 후반부터 40대까지라면 다들 한두 번은 경험이 있으리라 생각한다. 바로 가수 이용의 〈잊혀진 계절〉이다.

대략 1980년대 중반부터 서울의 어느 찻집(커피숍)에서 시월 마지막 날에는 가수 이용의 〈잊혀진 계절〉을 틀어주었고, 커피를 시키는 사람에게는 에이스를 서비스로 주었다. 그래서 아예 그날을 잊혀진 계절이라고 부르기까지 했다. 일설에는 그 커피숍 주인이 가수 이용의 열렬한 팬이었고, 특히 〈잊혀진 계절〉을 매우 좋아했기 때문이라고 한다. 한편 에이스는 그 특유의 덤덤하 맛, 나쁘게 말하면 정말 맛없는 과자였고, 좋게 말하면 아무 맛이나 다 받아들일 수 있는 특이한 과자였다. 특히 에이스를 커피에 적셔 먹으면 먹기에 알맞게 부드럽게 바뀌면서 맛도 제법 풍미를 갖추게 되는 환상의 조합을 이룬다.

적어도 내가 고등학생이던 1990년대 초까지는 잊혀진 계절로 불렸다.

어?! 그럼 에이스 데이는?! 그날을 기념하던 사람이 바뀌면서 그날의 명칭이 달라진 거다.

에이스 데이

일단 잊혀진 계절이 커피숍에서 발원하였다고 말했는데, 이것만 보면 청소년이나 중고생과는 전혀 상관없다. 당시 커피숍은 중고생 출입 불가였기 때문이다.

그러다가 1990년대로 넘어오면서 문화의 향유 및 창조하는 계층이 20~30대에서 10~20대로 바뀐다. 이는 연예계 등에서 젊은 계층이 늘어났다는 뜻도 되고, 가요계에서 발라드곡이 서서히 퇴보하면서 춤곡이나 아이돌 그룹이 인기를 얻게 되었다는 뜻이기도 하다. 그러면서 서서히 에이스를 즐기는 계층이 20대 후반 이후에서 10대로 내려오게 된다. 아울러 잊혀진 계절을 기념하던 장소도 커피숍에서 분식집이나 친구끼리 모이기 쉬운 곳으로 바뀌었다는 뜻이다.

마치며

에이스 데이라는 말을 만든 사람은 1990년대 중반의 중고생이었을는지도 모른다. 하지만 잊지 말자. 시월 마지막 날에 에이스를 먹던 사람 가운데 중고생이 아니던, 1980년대의 20대 젊은이도 있었다는 사실을!

덧// 에이스 만드는 분들, 예전처럼 덤덤한 맛으로 바꿔 주면 안될까요? 갈수록 에이스에 짠맛이 강해지네요. ㅡㅡ;;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신고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사랑이란?

감자를 심고 가꾸어 보셨나요?

어릴 적 감자를 땅에 심은 적이 있답니다. 그런데 가끔 알맹이만 심은 적이 있고, 또 가끔은 껍질에 알맹이는 아주 조금 붙은 조각을 심은 적도 있답니다. 보통은 껍질 없이 알맹이만 심어도 감자가 날 거라고 생각하죠. 저도 그랬고요.

그런데 알맹이만 심긴 감자는 전혀 싹이 나지 않았습니다. 그대로 썩어서 없어져 버렸죠. 반대로 껍질에 알맹이는 아주 조금 붙은 조각은 아주 허약한 싹이나마 틔웠답니다.

그 한 겹밖에 안 되는 껍데기가 있기에 감자는 비로소 싹이 트고 자라납니다.

사랑도 마찬가지가 아닐까요? 그 한 겹의 껍질이 있기에 사랑도 자라난다고 생각합니다.

덧붙이는 말

감자 알맹이는 영양분은 많지만, 새로운 생명이 만들어지는 부분은 아니죠. 반대로 감자 껍질은 영양분의 총량은 적지만 그곳에서 새로운 생명이 만들어진답니다. 뭐, 생장점이 있어서 그렇다나요.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180번제] 사랑이란? 90  (0) 2010.11.01
[제179번제] 사랑편지 - 정호승  (0) 2010.10.31
[제178번제] 사랑이란? 89  (0) 2010.10.30
[제177번제] 사랑이란? 88  (0) 2010.10.29
[제176번제] 사랑이란? 87  (0) 2010.10.28
[제175번제] 사랑이란? 86  (0) 2010.10.28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사랑이란?

사랑이란 배워야 할 감정입니다.

그것은 긴장이요, 성취이다.

그것은 깊은 동경이요, 적대감이다.

그것은 즐거움이요, 아픔이다.

동전의 양면과 같이 한쪽이 없으면 다른 하나도 없는 것이 바로 사랑이다.

 

행복은 사랑의 한 부분일 뿐이다. 이것을 명심하고 배워야 한다. 고통 역시 사랑의 한 부분이다. 이것은 사랑의 신비요, 아름다움이며, 동시에 사랑의 명예이다.

 

사랑은 배워야 할 감정이다.

 

-《사랑은 배워야 할 감정》(월트 트로비쉬 지음)

덧붙이는 말

월트 트로비쉬는 독일에서 태어난 사람으로, 기독교 관련 저작을 많이 남겼습니다. 아직 살아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정확한 사항은 저도 모르니 이만 줄일게요.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179번제] 사랑편지 - 정호승  (0) 2010.10.31
[제178번제] 사랑이란? 89  (0) 2010.10.30
[제177번제] 사랑이란? 88  (0) 2010.10.29
[제176번제] 사랑이란? 87  (0) 2010.10.28
[제175번제] 사랑이란? 86  (0) 2010.10.28
[제174번제] 이별  (0) 2010.10.27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사랑이란

그대만의 비밀을 지켜 주는 것.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178번제] 사랑이란? 89  (0) 2010.10.30
[제177번제] 사랑이란? 88  (0) 2010.10.29
[제176번제] 사랑이란? 87  (0) 2010.10.28
[제175번제] 사랑이란? 86  (0) 2010.10.28
[제174번제] 이별  (0) 2010.10.27
[제173번제] 사랑이란? 85  (0) 2010.10.27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사랑이란

아픔까지도 감사하는 것.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177번제] 사랑이란? 88  (0) 2010.10.29
[제176번제] 사랑이란? 87  (0) 2010.10.28
[제175번제] 사랑이란? 86  (0) 2010.10.28
[제174번제] 이별  (0) 2010.10.27
[제173번제] 사랑이란? 85  (0) 2010.10.27
[제172번제] 사랑이란? 84  (0) 2010.10.26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이별

그가 죽었다고요?
슬프다고요?
울고 싶다고요?
  울지 마십시오.

그를 땅속에 묻지 마십시오.
  그를 버리는 것입니다.
그를 떠나 보내지 마십시오.
  그의 사랑을 헛되이 만드는 것입니다.
그를 헛되이 잊지 마십시오.
  그를 무시하는 것입니다.
울지 마십시오.
  그것은 영원한 이별을 뜻합니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176번제] 사랑이란? 87  (0) 2010.10.28
[제175번제] 사랑이란? 86  (0) 2010.10.28
[제174번제] 이별  (0) 2010.10.27
[제173번제] 사랑이란? 85  (0) 2010.10.27
[제172번제] 사랑이란? 84  (0) 2010.10.26
[제171번제] 사랑이란? 83  (0) 2010.10.25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사랑이란

봄에 피는 꽃과 같다.

온갖 것에 희망을 품게 하고 훈훈한 향내를 풍기게 한다. 그 때문에 향기조차 없는 메마른 폐허나 오막살이 집일지라도 희망을 품게 하고 훈훈한 향내를 풍기게 한다.

- 플로베르

신고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사랑이란

사랑의 가망이 없어졌는데도 불구하고 사랑하는 마음을 버리지 않는 남자만이 사랑을 진실로 아는 남자이다.

- 실러

덧붙이는 말

어제부터 갑자기 명언이 등장했군요. 나름대로 음미할 만합니다.

신고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사랑이란

남자는 사랑을 사랑하는 데서 시작하여 여자를 사랑하는 데서 그치고,

여자는 남자를 사랑하는 데서 시작하여 사랑을 사랑하는 데서 그친다.

- 구르몽

신고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영원히 사랑한다는 것은

도종환 지음

영원히 사랑한다는 것은
조용히 사랑한다는 것입니다.
영원히 사랑한다는 것은
자연의 하나처럼 사랑한다는 것입니다.
서둘러 고독에서 벗어나려 하지 않고
기다림으로 채워간다는 것입니다.
비어 있어야 비로소 가득해지는 사랑
영원히 사랑한다는 것은
평온한 마음으로 아침을 맞는다는 것입니다.
사랑하는 사람을 잃는 것은
몸 한 쪽이 허물어지는 것과 같아
골짝을 빠지는 산울음소리로
평생을 떠돌고도 싶습니다.
그러나 사랑을 흙에 묻고
돌아보는 이 땅 위에
그림자 하나 남지 않고 말았을 때
바람 한줄기로 깨닫는 것이 있습니다.

이 세상에 사는 동안 모두 크고 작은 사랑의 아픔으로
절망하고 뉘우치고 원망하고 돌아서지만
사랑은 다시 믿음 다시 참음 다시 기다림
다시 비워두는 마음으로
하나가 되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사랑으로 찢긴 가슴은
사랑이 아니고는 아물지 않지만
사랑으로 잃은 것들은
사랑이 아니고는 찾아지지 않지만
사랑으로 떠나간 것들은
사랑이 아니고는 다시 돌아오지 않지만

비우지 않고 어떻게 우리가
큰 사랑의 그 속에 들 수 있습니까?
한 개의 희고 깨끗한 그릇으로 비어 있지 않고야
어떻게 거듭거듭 가득 채울 수 있습니까?

영원히 사랑한다는 것은
평온한 마음으로 다시 기다린다는 것입니다.

덧붙이는 말

당연한 말이겠지만, 저작권은 도종환 님께 있습니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신고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사랑이란

사랑합니다, 그대여!

저는 지금 삼도를 건너지만,
슬퍼하지 않습니다.

여기서 이루지 못할 사랑이라면,
다음 세상에선 될지도 모르잖아요.

그대를 사랑합니다.


사랑이란?

다음을 기약하는 것.

덧붙이는 말

"사랑이란?"이라는 말의 앞부분은 만화에서 베낀 겁니다. 그런데 작품명을 안 써놓아서 어디에서 베꼈는지를 모릅니다. T,T

신고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내 마음이 시키는 대로

나는 내 마음이 시키는 대로 하려고 한다.
차마…
영원히 고백하지 못하여
그미를 만나지 못하게 된 후에 후회하였듯이…
그대를 다시 보지 못하게 되어 후회하더라도….

너는 네 눈이 보려는 것을 보면 된다고… 천만에….

야! 너는 네 마음이 사랑하기를 바라는 것을 사랑하면 돼!

그래, 그것이 영원한 슬픔을 만드는 것이라고 할지라도….
나는 천사이고 싶지 않다.
차라리, 인간을 위해 "악"을 행하는 악마가 되고 싶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신고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사랑이란

"사랑합니다"라는 고백을 하려고
애를 쓰며,
좋은 분위기를 만들고,
그 분위기가 가장 무르익을 때까지 기다리고,
그 순간을 놓치지 않고 고백하려는

사람의 마음!

덧붙이는 말

고백하기 전 마음을 다잡으며 쓴 글인 듯싶습니다.

신고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사랑이 내게 알려준 것들

짱 1997. 8. 18.

그 때문에 아픔이란 것을 알게 되었고,
그 때문에 그리움이란 것을 알게 되었고,
그 때문에 잠 못 드는 밤이란 노랫가사를 이해하게 되었고,
그 때문에 한 구절의 시를 일고 몽상에 잠길 줄도 알게 되었고,
그 때문에 기다림의 고통도 알게 되었다.

덧붙이는 말

이 글은 상당히 늦게 쓰인 글이다. 애초에 초판에는 없고, 나중에 정서하는 과정에서 끼워 넣은 글이다. 더구나 출처는 http://www.xtel.com/~dodo/www/msg/376.html 이라고 되어 있다. 물론 이 주소는 지금은 접속할 수 없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신고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사랑이란? - 이별 뒤에 우물진 뺨

그리고,
이별 가운데 가장 슬픈 이별은
말없는 이별일 테지요.

사랑은, 아마도
말없는 이별 뒤에 우물진 뺨이겠지요.

덧붙이는 말

처음에는 (다시 만날 기쁨에...)라는 말이 덧붙여져 있었다. 그냥 본문에서 뺐다.

신고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Giveaway of the Day 프로그램이 안 올라오는 이유

딱히 이유를 말한다면, (1) 우선 마음에 드는 프로그램이 없다는 데 있다. (2) 가끔 마음에 드는 녀석이 올라오면 공교롭게도 일이 생겨 귀가가 늦어진다. 그런 날은 PC방도 가기 힘든 때가 많다. (3) 마지막으로 이놈의 텍스트큐브닷컴의 버그 때문에 파이어폭스로는 이미지 작업을 하기가 매우 힘들다. 어떨 때는 TTML 태그를 그대로 남기고, 어떨 때는 IMG 태그로 바꾸는지 그 원인을 모르겠다.


신고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꽃말

셀륨(selloum)! '나를 사랑해 주세요.'

수선화라고요? 에코의 순결한 사랑을 거부한 나르키소스의 '독선'을 보아요!

친구와 다투셨다고요? '친구의 사랑(우정)' 수수꽃다리를 선물해 보세요.

덧붙이는 말

셀륨은 위키백과에 없더군요. ㅡㅡ;;

아참, 그러고보니, 지금까지 예전에 적어 둔 꽃말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전혀 엉뚱한 것도 있더군요. 그래도 그냥 예전에 적은 것을 올렸습니다. 틀리더라도 양해를 바랍니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신고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사랑이란? - 사랑했던 동안을 감사하는 것

그러나,
이별이 아무리 힘들고 슬프더라도
나는 울지 않으렵니다.

다만, 그동안을 감사하렵니다.

그것이 사랑일 테니까요.

신고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꽃말

'그대에게 사랑받은 것을 영광으로 생각하는' 분홍 동백꽃
'그대를 누구보다도 사랑하는' 빨간 동백꽃

'사랑의 기쁨'을 알리는 복사꽃

덧붙이는 말

이번에는 꽃 종류가 달랑 두 가지라서 그런지 모두 위키백과에 있더군요.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신고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삐삐 약어

4444 사랑하고, 또 사랑하고, 죽도록 사랑합니다.
4444 사랑하는 사람이 사랑하는 사람에게

95221 그대가 보고 싶어요. (그러니) 날 보러 와줘요.
9494 CUCI

덧붙이는 말

95221과 9494는 같은 겁니다. 하나는 한국어, 하나는 영어죠. 직접 해석을 해보시면 더 마음에 와 닿을 수도...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신고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짝사랑이란

마음 깊은 곳에서 솟아 나온
"갈 곳을 잃은 사랑"

신고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사랑이란

이 세상에서 가장 기쁜 일은
사랑하는 사람의 행복을 비는 일입니다.

이 세상에서 가장 쉽고 기쁜 일은
사랑하는 사람의 행복을 비는 것입니다.

신고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사랑이란

노력과 참음과 기다림을 먹고 자라는 것.
그러므로 포기를 모르는 존재.

신고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첫사랑 (初戀)

시마자키 도손(島崎藤村) 지음

이제 갓 틀어올린 앞머릿결
사과나무 아래로 비쳐올 제면
앞머릿결 사이로 찌른 꽃비녀
꽃다운 임이라고 생각했더라.

하얀 손을 내밀어 다정하게
사과를 나에게 건네준 그미
연분홍 빛깔 고운 가을 열매로
사람을 그리게 되고 마누나.

하염없이 내쉬는 이 내 한숨
임의 머릿결에 닿았을 제면
달콤한 물이 오른 사랑의 술잔
그대의 정으로 기울였더라.

과수원 사과나무 아래로
언제부터인가 절로 난 오솔길
누가 처음 밟은 자리일까나?
물으면 한결 더 그리워지누나.

덧붙이는 말

저 글을 처음 적었을 때는 지은이를 시마자키 도오송으로 했었다. 그래서 시마자키 도송으로 검색했는데 없더군요. ^^a
나중에야 제목이 初恋이라고 잘못 적힌 것을 보고는 고쳤습니다. 初恋이 아니라 初戀입니다. 물론 지금에야 初恋이라고 써도 옳습니다만, 이 시가 지어질 당시에는 初戀이라는 제목이 붙었기 때문에 정정합니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159번제] 사랑이란? 77  (0) 2010.10.13
[제158번제] 사랑이란? 76  (0) 2010.10.12
[제157번제] 사랑이란? 75 - 첫사랑  (0) 2010.10.12
[제156번제] 사랑이란? 74  (0) 2010.10.11
[제155번제] 사랑이란? 73  (0) 2010.10.10
[제154번제] 사랑이란? 72  (0) 2010.10.09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사랑이란

이 세상에서 가장 쉬운 일은

사랑하는 사람을
생각하는 것입니다.

사랑하는 사람의
행복을 비는 것입니다.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158번제] 사랑이란? 76  (0) 2010.10.12
[제157번제] 사랑이란? 75 - 첫사랑  (0) 2010.10.12
[제156번제] 사랑이란? 74  (0) 2010.10.11
[제155번제] 사랑이란? 73  (0) 2010.10.10
[제154번제] 사랑이란? 72  (0) 2010.10.09
[제153번제] 사랑  (0) 2010.10.08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사랑이란

가장 강한 존재

그 무엇보다도 더 강한 존재.
신보다도.

덧붙이는 말

제95번제와 비슷합니다.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157번제] 사랑이란? 75 - 첫사랑  (0) 2010.10.12
[제156번제] 사랑이란? 74  (0) 2010.10.11
[제155번제] 사랑이란? 73  (0) 2010.10.10
[제154번제] 사랑이란? 72  (0) 2010.10.09
[제153번제] 사랑  (0) 2010.10.08
[제152번제] 끝없는 사랑 2  (0) 2010.10.07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사랑이란

어버이시여,

언제까지나,
그 자리에 계셔만 주시옵소서.

덧붙이는 말

후회는 언제나 늦답니다.

신고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사랑

남자는 여러 여자를 사랑할 수 있지만 깊지 않다.

여자는 가끔 사랑을 하지만 깊다.

덧붙이는 말

출처는 《마크로스 : "사랑, 기억하고 있습니까?"》 극장판입니다.

신고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끝없는 사랑

나는 아직 사랑을 버리지 않았다.

[code text]갑돌이 : 예?! 뭐라고요? 당신의 말은 알 수가 없군요! 을동이 : 지금까지 사랑함이 이상하다는 것은 사랑하지 않아야 하는데 사랑한다는 말이겠죠? 갑돌이 : 예, 그렇죠! 을동이 : 그렇다면 사랑하지 않아야 하는데도 사랑할 수 있으니까, 사랑하지 못하게 될 미래에서조차, 사랑할 수 있다는 말이 되지요.[/code]

그는 잠시 쉬었다가 말을 이었다.

[code text]을동이 : 다시 "먼 미래"를 무한정 뒤로 미루다 보면 "영원"이 되겠죠.[/code]

덧붙이는 말

앞서 절단했던 이야기의 뒷이야기입니다. 지금 생각해 보니, 이거 쓸 때 수학의 극한 개념을 배우고 있었던 듯싶습니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신고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996)
스크립트 (22)
벌레와 팁 (124)
소프트웨어 (232)
아이폰 (10)
하드웨어 (2)
게임 (1)
그림 (6)
이야기 (24)
말의 나무 (506)
미쳐보자 (21)
일기 (48)

달력

«   2010/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티스토리 툴바

왕미친놈의 왕미친세상 :: 2010/10 글 목록
노무현 대통령 배너
BLOG main image
왕미친놈의 왕미친세상입니다. 미친 소리는 써도 되지만, 근거 없는 소리는 쓰면 안 됩니다.

''에 해당되는 글 건


''에 해당되는 댓글 건

  1. _ by

위치로그


태그


방명록

  1. btnModifyDelete.gif btnReply.gif
    • btnModifyDelete.gif

Date :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글쓴이는 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태그

트랙백 보낼 주소 ::

  1. from

댓글을 달아주세요:: 왕미친놈 욕은 해도 되지만, 근거없는 소리는 쓰지 말아 주세요.
BBCode 사용할 수 있습니다.

    • 댓글 주소 수정/삭제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996)
스크립트 (22)
벌레와 팁 (124)
소프트웨어 (232)
아이폰 (10)
하드웨어 (2)
게임 (1)
그림 (6)
이야기 (24)
말의 나무 (506)
미쳐보자 (21)
일기 (48)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태그목록

달력

«   2010/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