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대통령 배너
BLOG main image
왕미친놈의 왕미친세상입니다. 미친 소리는 써도 되지만, 근거 없는 소리는 쓰면 안 됩니다.



사랑이란?

하늘에 뜬 별을 바라
언약을 맺는 것.

덧붙이는 말

아마도 "하늘에 뜬 별을 바라보며, 그것을 바라, 언약을 맺는 것"이라는 뜻으로 여겨진다.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71번제] 사랑이란? 178  (0) 2011.05.02
[제370번제] 사랑이란? 177  (0) 2011.05.01
[제369번제] 사랑이란? 176  (0) 2011.04.30
[제368번제] 사랑이란? 175  (0) 2011.04.29
[제367번제] 사랑이란? 174  (0) 2011.04.28
[제366번제] 사랑이란? 173  (0) 2011.04.27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사랑이란?

하늘을 우러러 한없이 사랑하는 것.

덧붙이는 말

흠 없는 사랑은 말처럼 쉽지 않다.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70번제] 사랑이란? 177  (0) 2011.05.01
[제369번제] 사랑이란? 176  (0) 2011.04.30
[제368번제] 사랑이란? 175  (0) 2011.04.29
[제367번제] 사랑이란? 174  (0) 2011.04.28
[제366번제] 사랑이란? 173  (0) 2011.04.27
[제365번제] 사랑이란? 172  (0) 2011.04.26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사랑이란?

진실을 애써 외면하는 것.

덧붙이는 말

진실을 인정하는 것과 외면하는 것은 동전의 앞뒤와 같다고 생각합니다.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69번제] 사랑이란? 176  (0) 2011.04.30
[제368번제] 사랑이란? 175  (0) 2011.04.29
[제367번제] 사랑이란? 174  (0) 2011.04.28
[제366번제] 사랑이란? 173  (0) 2011.04.27
[제365번제] 사랑이란? 172  (0) 2011.04.26
[제364번제] 사랑이란? 171  (0) 2011.04.25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사랑이란?

사진기 셔터가 물리는 그 순간.

덧붙이는 말

사진이 찍히는 순간은, 그저 순간이지만, 또한 영원이기도 하죠. 사랑도 그와 같답니다.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68번제] 사랑이란? 175  (0) 2011.04.29
[제367번제] 사랑이란? 174  (0) 2011.04.28
[제366번제] 사랑이란? 173  (0) 2011.04.27
[제365번제] 사랑이란? 172  (0) 2011.04.26
[제364번제] 사랑이란? 171  (0) 2011.04.25
[제363번제] 사랑이란? 170  (0) 2011.04.24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사랑이란?

물을 구하는 자가 마시는 물 한 모금.

덧붙이는 말

내게 사랑은 그 물과 같다.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67번제] 사랑이란? 174  (0) 2011.04.28
[제366번제] 사랑이란? 173  (0) 2011.04.27
[제365번제] 사랑이란? 172  (0) 2011.04.26
[제364번제] 사랑이란? 171  (0) 2011.04.25
[제363번제] 사랑이란? 170  (0) 2011.04.24
[제362번제] 사랑이란? 169  (0) 2011.04.23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사랑이란?

날마다 보내는 한마디 메시지.

덧붙이는 말

그 메시지도 사랑이고, 그것을 보내는 것도 사랑이겠죠.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66번제] 사랑이란? 173  (0) 2011.04.27
[제365번제] 사랑이란? 172  (0) 2011.04.26
[제364번제] 사랑이란? 171  (0) 2011.04.25
[제363번제] 사랑이란? 170  (0) 2011.04.24
[제362번제] 사랑이란? 169  (0) 2011.04.23
[제361번제] 사랑이란? 168  (0) 2011.04.22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사랑이란?

"그"가 동성임을 알았을 때조차
동성애자로 남기를 바라는 것.

덧붙이는 말

만화 내용에서 얻은 착상으로 적은 글이다.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65번제] 사랑이란? 172  (0) 2011.04.26
[제364번제] 사랑이란? 171  (0) 2011.04.25
[제363번제] 사랑이란? 170  (0) 2011.04.24
[제362번제] 사랑이란? 169  (0) 2011.04.23
[제361번제] 사랑이란? 168  (0) 2011.04.22
[제360번제] 사랑이란? 167  (0) 2011.04.21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사랑이란?

히스클리프가
밤새도록 부르던 이름,
캐서린!

덧붙이는 말

에밀리 브론테폭풍의 언덕에 대한 것이다.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64번제] 사랑이란? 171  (0) 2011.04.25
[제363번제] 사랑이란? 170  (0) 2011.04.24
[제362번제] 사랑이란? 169  (0) 2011.04.23
[제361번제] 사랑이란? 168  (0) 2011.04.22
[제360번제] 사랑이란? 167  (0) 2011.04.21
[제359번제] 사랑이란? 166  (0) 2011.04.20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사랑이란?

메피스토펠레스가 파우스트로부터
빼앗으려 했던 것.

덧붙이는 말

이번에도 파우스트다. 어쩌다 보니 파우스트가 자주 거론된다.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63번제] 사랑이란? 170  (0) 2011.04.24
[제362번제] 사랑이란? 169  (0) 2011.04.23
[제361번제] 사랑이란? 168  (0) 2011.04.22
[제360번제] 사랑이란? 167  (0) 2011.04.21
[제359번제] 사랑이란? 166  (0) 2011.04.20
[제358번제] 사랑이란? 165  (0) 2011.04.19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사랑이란?

파우스트가 영혼보다
더 원하던 것.

덧붙이는 말

어쩌다 보니 파우스트가 자주 거론된다.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62번제] 사랑이란? 169  (0) 2011.04.23
[제361번제] 사랑이란? 168  (0) 2011.04.22
[제360번제] 사랑이란? 167  (0) 2011.04.21
[제359번제] 사랑이란? 166  (0) 2011.04.20
[제358번제] 사랑이란? 165  (0) 2011.04.19
[제357번제] 사랑이란? 164  (0) 2011.04.18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사랑이란?

꿈꾸지 않는 자가 꾸는 꿈.

덧붙이는 말

모순이지만 생각해 볼 만한 글이다.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61번제] 사랑이란? 168  (0) 2011.04.22
[제360번제] 사랑이란? 167  (0) 2011.04.21
[제359번제] 사랑이란? 166  (0) 2011.04.20
[제358번제] 사랑이란? 165  (0) 2011.04.19
[제357번제] 사랑이란? 164  (0) 2011.04.18
[제356번제] 사랑이란? 163  (0) 2011.04.17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사랑이란?

모든 것을 잃어버린 뒤
처음으로 되찾은 것.

덧붙이는 말

애초부터 잃어버리지 않는다면 더 좋았겠죠.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60번제] 사랑이란? 167  (0) 2011.04.21
[제359번제] 사랑이란? 166  (0) 2011.04.20
[제358번제] 사랑이란? 165  (0) 2011.04.19
[제357번제] 사랑이란? 164  (0) 2011.04.18
[제356번제] 사랑이란? 163  (0) 2011.04.17
[제355번제] 사랑이란? 162  (0) 2011.04.16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사랑이란?

희망마저 없다고 말하면,
"그것은 아니다."라고 부정할 수 있는 용기.

덧붙이는 말

희망이 언제나 있다고 말할 수 있는 것도 사랑이겠죠.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59번제] 사랑이란? 166  (0) 2011.04.20
[제358번제] 사랑이란? 165  (0) 2011.04.19
[제357번제] 사랑이란? 164  (0) 2011.04.18
[제356번제] 사랑이란? 163  (0) 2011.04.17
[제355번제] 사랑이란? 162  (0) 2011.04.16
[제354번제] 사랑이란? 161  (0) 2011.04.15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사랑이란?

어쩌다 보는 E-mail의 반가움

덧붙이는 말

전자우편이라고 해서 다 반갑지는 않겠지만,
"그"가 보내준 것이라면 당연히 반갑겠지요.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58번제] 사랑이란? 165  (0) 2011.04.19
[제357번제] 사랑이란? 164  (0) 2011.04.18
[제356번제] 사랑이란? 163  (0) 2011.04.17
[제355번제] 사랑이란? 162  (0) 2011.04.16
[제354번제] 사랑이란? 161  (0) 2011.04.15
[제353번제] 사랑이란? 160  (0) 2011.04.14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사랑이란?

창밖에 들려오는 소음 속에서 찾게 되는
그대의 발자국 소리.

덧붙이는 말

일주일 만에 집에 왔습니다.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57번제] 사랑이란? 164  (0) 2011.04.18
[제356번제] 사랑이란? 163  (0) 2011.04.17
[제355번제] 사랑이란? 162  (0) 2011.04.16
[제354번제] 사랑이란? 161  (0) 2011.04.15
[제353번제] 사랑이란? 160  (0) 2011.04.14
[제352번제] 사랑이란? 159  (0) 2011.04.13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사랑이란?

그냥 그렇게 살지 못해
이렇게 사는 것.

덧붙이는 말

어제 올리고 나서 확인했는데, 집에 와서 보니 내용이 지워져 있다. 그래서 다시 올린다.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56번제] 사랑이란? 163  (0) 2011.04.17
[제355번제] 사랑이란? 162  (0) 2011.04.16
[제354번제] 사랑이란? 161  (0) 2011.04.15
[제353번제] 사랑이란? 160  (0) 2011.04.14
[제352번제] 사랑이란? 159  (0) 2011.04.13
[제351번제] 각오  (0) 2011.04.12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사랑이란?

떠나야 한다면,
오히려 남고 싶은 마음.

덧붙이는 말

예전에 이 말을 다른 사람들에게 해줬더니, "그건 집착이야!"라더라.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55번제] 사랑이란? 162  (0) 2011.04.16
[제354번제] 사랑이란? 161  (0) 2011.04.15
[제353번제] 사랑이란? 160  (0) 2011.04.14
[제352번제] 사랑이란? 159  (0) 2011.04.13
[제351번제] 각오  (0) 2011.04.12
[제350번제] 지금은 걸어야 할 때  (0) 2011.04.11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사랑이란?

봄비에 나리는 벚꽃잎 같은 것.

덧붙이는 말

벚꽃잎 날리는 모습을 보고 쓴 글이다.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54번제] 사랑이란? 161  (0) 2011.04.15
[제353번제] 사랑이란? 160  (0) 2011.04.14
[제352번제] 사랑이란? 159  (0) 2011.04.13
[제351번제] 각오  (0) 2011.04.12
[제350번제] 지금은 걸어야 할 때  (0) 2011.04.11
[제349번제] 부작위  (0) 2011.04.10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각오

신이 내게 포기하라고 한다면,
난 반드시 그것을 이루리라.
그것이 나에게 남겨진
단 하나뿐인 희망이기에.

덧붙이는 말

본문에는 나타나 있지 않지만, 아마도 "그것"은 "사랑"이자 않을까 생각한다.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53번제] 사랑이란? 160  (0) 2011.04.14
[제352번제] 사랑이란? 159  (0) 2011.04.13
[제351번제] 각오  (0) 2011.04.12
[제350번제] 지금은 걸어야 할 때  (0) 2011.04.11
[제349번제] 부작위  (0) 2011.04.10
[제348번제] 사랑의 확인  (0) 2011.04.09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지금은 걸어야 할 때

그냥 길게 눕고 싶다.
그러나 아직은 때가 아니다.
지금은 걸어야 할 때.

덧붙이는 말

"길게 눕고"라고 했다. 아마도 "죽음"을 뜻한듯싶다. "걸어야 할 때"는 아직 할 일이 있다는 뜻으로 여겨진다. 아마도 "그"를 그리워하기에 다시 만나기를 바란듯싶다.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52번제] 사랑이란? 159  (0) 2011.04.13
[제351번제] 각오  (0) 2011.04.12
[제350번제] 지금은 걸어야 할 때  (0) 2011.04.11
[제349번제] 부작위  (0) 2011.04.10
[제348번제] 사랑의 확인  (0) 2011.04.09
[제347번제] 별!  (0) 2011.04.08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부작위

난 사랑한다.
그러나 그 순간 나는
아무것도 하지 않고 있다.
해야할 일까지도

덧붙이는 말

수첩 겉을 바꿨다.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51번제] 각오  (0) 2011.04.12
[제350번제] 지금은 걸어야 할 때  (0) 2011.04.11
[제349번제] 부작위  (0) 2011.04.10
[제348번제] 사랑의 확인  (0) 2011.04.09
[제347번제] 별!  (0) 2011.04.08
[제346번제] 살아있음은  (0) 2011.04.07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사랑의 확인

난 사실 죽고 싶었다.
하지만 다음 순간
난 확인하고 싶어졌다.

덧붙이는 말

확인하고 싶어진 것이 무엇인지 밝히지 않고 있다. 그래서 "사랑의 확인"이라고 제목을 만들었다.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50번제] 지금은 걸어야 할 때  (0) 2011.04.11
[제349번제] 부작위  (0) 2011.04.10
[제348번제] 사랑의 확인  (0) 2011.04.09
[제347번제] 별!  (0) 2011.04.08
[제346번제] 살아있음은  (0) 2011.04.07
[제345번제] 믿음  (0) 2011.04.06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별!

별!
아름답다.
내 마음이 이리도록.

덧붙이는 말

별은 곧 그녀다.
난 그녀에게 아름답다는 말을 한 적이 없다. 위 본문처럼 다른 대상으로 개신 나타내곤 했다.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49번제] 부작위  (0) 2011.04.10
[제348번제] 사랑의 확인  (0) 2011.04.09
[제347번제] 별!  (0) 2011.04.08
[제346번제] 살아있음은  (0) 2011.04.07
[제345번제] 믿음  (0) 2011.04.06
[제344번제] "천"  (0) 2011.04.05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살아있음은

살아있음은⋯
아직 끝나지 않았음이라⋯.
나의 사랑이⋯.

덧붙이는 말

이것도 하나의 깨달음이다. 살아있기만 하면, 언젠가 만날 수 있으리라.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48번제] 사랑의 확인  (0) 2011.04.09
[제347번제] 별!  (0) 2011.04.08
[제346번제] 살아있음은  (0) 2011.04.07
[제345번제] 믿음  (0) 2011.04.06
[제344번제] "천"  (0) 2011.04.05
[제343번제] 지아비와 지어미  (0) 2011.04.04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믿음

난 믿는다.

네가 여자라는 것을•••.

사랑하기에•••.

덧붙이는 말

공책을 찾은 기념을, 공책과 수첩 사진을 올립니다.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47번제] 별!  (0) 2011.04.08
[제346번제] 살아있음은  (0) 2011.04.07
[제345번제] 믿음  (0) 2011.04.06
[제344번제] "천"  (0) 2011.04.05
[제343번제] 지아비와 지어미  (0) 2011.04.04
[제342번제] 존재  (0) 2011.04.04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천"

1. 천하다.
2. 높다.
3. 많다.
4. 얕다.
5. "천" - 내가 좋아하는 말 : 하늘

덧붙이는 말

하늘은 곧 여신이고, 그녀다.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46번제] 살아있음은  (0) 2011.04.07
[제345번제] 믿음  (0) 2011.04.06
[제344번제] "천"  (0) 2011.04.05
[제343번제] 지아비와 지어미  (0) 2011.04.04
[제342번제] 존재  (0) 2011.04.04
[제341번제] 진 (眞) !  (0) 2011.04.03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지아비와 지어미

그대여!
나에게 바람 하나 있어,
하루라도 그대의 지아버기 되고 싶소.
단 하루라도 나의 지어미가 되어 주오.

덧붙이는 말

어제(2011년 4월 3일) 순천에서 화순으로 넘어오는 버스 안에서 불현듯 위 본문 내용이 생각났다.
그러다가 내가 진정 바라는 게 그게 아니라는 생각에 눈시울을 적셨다.
진정 바라는 것은 단 한 번만이라도 그대를 다시 볼 수 있기를, 죽기 전에!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45번제] 믿음  (0) 2011.04.06
[제344번제] "천"  (0) 2011.04.05
[제343번제] 지아비와 지어미  (0) 2011.04.04
[제342번제] 존재  (0) 2011.04.04
[제341번제] 진 (眞) !  (0) 2011.04.03
[제340번제] 난 바랐네! 2  (0) 2011.04.02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존재

당신의 아들이 부활한 이날에 나는
괴로운 마음을 감출 길 없네.
아!
나는 루치펠인가?
아니면 가브리엘인가?

덧붙이는 말

1999년 4월 4일은 기독교 축일 가운데 하나인 부활절이었다.

루치펠(Lucifer : 빛릉 가져오는 자)은 흔히 루시퍼라 부르는 천사다. 사탄의 이명으로도 알려져 있다.
가브리엘(유일자는 우리의 힘)은 또한 수많은 천사 가운데 유일하게 "여성"으로도 나타내는 천사이다.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44번제] "천"  (0) 2011.04.05
[제343번제] 지아비와 지어미  (0) 2011.04.04
[제342번제] 존재  (0) 2011.04.04
[제341번제] 진 (眞) !  (0) 2011.04.03
[제340번제] 난 바랐네! 2  (0) 2011.04.02
[제339번제] 주시  (0) 2011.04.01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진 (眞) !

난 사랑은 진리라고 믿었는데⋯.
요즘 그것이 흔들리고 있다.

덧붙이는 말

이 "덧붙이는 말"은 본문에 쓴 내용과 관련한 사항이나 또는 나의 해석을 적은 것이다. 당연히 다른 해석이 필요하다 생각하면 댓글 남기면 됩니다.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43번제] 지아비와 지어미  (0) 2011.04.04
[제342번제] 존재  (0) 2011.04.04
[제341번제] 진 (眞) !  (0) 2011.04.03
[제340번제] 난 바랐네! 2  (0) 2011.04.02
[제339번제] 주시  (0) 2011.04.01
[제338번제] 난 바랐네 1  (0) 2011.03.31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난 바랐네! 2

낮에 들었네라.

한 사람이 한 여인을 사랑했네.
그 남자는 등이 굽은 곱사등이였지.

그는 여인을 사랑했지만,
그녀는 그를 거들떠보지도 않았다.

어느날 그가 길을 가는데, 저편에 그녀가 있었다.
그는 그녀에게 다가갔고, 그녀는 피했다.

그때 그가 그녀에게 이렇게 물었지.

"당신은 당신 남편의 등이 굽은 걸 원하시오?"
"아니요. 그렇기 때문에 당신의 청혼을 받아들일 수 없어요."
"그렇소! 하지만 내 말 좀 들어주오."
난 태어나기 전에 나에게 주어진 배우자의 모습을 보게 되었소.
그런데 그녀는 너무나 아름다웠ㅈ만, 등이 굽은 곱사등이였소.
난 참을 수가 없었소. 그래서 신께 요구했소.
"난 곱사등이라도 상관없소.
하지만 내가 사랑하는 여인이 곱사등이라는 것은 참을 수 없소.
난 내가 사랑하는 여인이 가장 아름답기를 바라오."

그녀는 그의 말이 거짓임을 깨달아 알고 있었지만, 흐르는 눈물을 막을 수 없었다.

덧붙이는 말

맨 앞의 "낮에 들었네라"는 1999년 4월 2일 낮에 들었다는 뜻이다.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42번제] 존재  (0) 2011.04.04
[제341번제] 진 (眞) !  (0) 2011.04.03
[제340번제] 난 바랐네! 2  (0) 2011.04.02
[제339번제] 주시  (0) 2011.04.01
[제338번제] 난 바랐네 1  (0) 2011.03.31
[제337번제] 말 하나에  (0) 2011.03.30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996)
스크립트 (22)
벌레와 팁 (124)
그림 (6)
이야기 (24)
말의 나무 (506)
소프트웨어 (232)
미쳐보자 (21)
일기 (48)
아이폰 (10)
하드웨어 (2)

달력

«   2011/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티스토리 툴바

왕미친놈의 왕미친세상 :: 2011/04 글 목록
노무현 대통령 배너
BLOG main image
왕미친놈의 왕미친세상입니다. 미친 소리는 써도 되지만, 근거 없는 소리는 쓰면 안 됩니다.

''에 해당되는 글 건


''에 해당되는 댓글 건

  1. _ by

위치로그


태그


방명록

  1. btnModifyDelete.gif btnReply.gif
    • btnModifyDelete.gif

Date :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글쓴이는 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태그

트랙백 보낼 주소 ::

  1. from

댓글을 달아주세요:: 왕미친놈 욕은 해도 되지만, 근거없는 소리는 쓰지 말아 주세요.
BBCode 사용할 수 있습니다.

    • 댓글 주소 수정/삭제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996)
스크립트 (22)
벌레와 팁 (124)
그림 (6)
이야기 (24)
말의 나무 (506)
소프트웨어 (232)
미쳐보자 (21)
일기 (48)
아이폰 (10)
하드웨어 (2)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태그목록

달력

«   2011/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