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대통령 배너
BLOG main image
왕미친놈의 왕미친세상입니다. 미친 소리는 써도 되지만, 근거 없는 소리는 쓰면 안 됩니다.



난 바랐네! 1

신이시여!
왜 그에게 그토록
험한 삶을 주시려 하나이까?
저는 땅을 기어도 좋으니
그에게는 영광을•••.

- 어느 사지가 없는 이는 고백 -
"그"는 "아름다운 이"의 반려자였다.

덧붙이는 말

본문에서 "그"는 남자가 아니라 여자다. "아름다운 이"는 "사지가 없는 이"다.

이건 1999년 3월 31일에 쓴 글이다. 번호는 314번이지만 블로그에 올리면서 다른 글이 조금 추가되어 338번이 되었다.
예전에 적어둔 것(공책)을 찾았다. 393번제까지니 앞으로 석 달 정도는 더 천일번제를 올릴 수 있겠다.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40번제] 난 바랐네! 2  (0) 2011.04.02
[제339번제] 주시  (0) 2011.04.01
[제338번제] 난 바랐네 1  (0) 2011.03.31
[제337번제] 말 하나에  (0) 2011.03.30
[제336번제] 꿈을 위해  (0) 2011.03.29
[제335번제] 내일 2  (0) 2011.03.28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말 하나에

말 하나에
사랑 하나씩
생겨난다면,

난 너를 사랑하지 않으리.
사랑도 흔하면 가치가 없으니까.

덧붙이는 말

어제 글은 1999년 3월 29일에 쓴 글이고, 오늘 이 글은 3월 30일에 쓴 글이다.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39번제] 주시  (0) 2011.04.01
[제338번제] 난 바랐네 1  (0) 2011.03.31
[제337번제] 말 하나에  (0) 2011.03.30
[제336번제] 꿈을 위해  (0) 2011.03.29
[제335번제] 내일 2  (0) 2011.03.28
[제334번제] 오늘  (0) 2011.03.27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언제까지나
꿈을 위해 살고 싶었는데•••.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38번제] 난 바랐네 1  (0) 2011.03.31
[제337번제] 말 하나에  (0) 2011.03.30
[제336번제] 꿈을 위해  (0) 2011.03.29
[제335번제] 내일 2  (0) 2011.03.28
[제334번제] 오늘  (0) 2011.03.27
[제333번제] 내 마음  (0) 2011.03.26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내일

내일!
오늘 사랑하리라 맹세한 내일.

덧붙이는 말

취직이 결정되었다. 오래 붙어있어야지.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37번제] 말 하나에  (0) 2011.03.30
[제336번제] 꿈을 위해  (0) 2011.03.29
[제335번제] 내일 2  (0) 2011.03.28
[제334번제] 오늘  (0) 2011.03.27
[제333번제] 내 마음  (0) 2011.03.26
[제332번제] 잠자리  (0) 2011.03.25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오늘!
어제 사랑하리라 고백한 내일.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36번제] 꿈을 위해  (0) 2011.03.29
[제335번제] 내일 2  (0) 2011.03.28
[제334번제] 오늘  (0) 2011.03.27
[제333번제] 내 마음  (0) 2011.03.26
[제332번제] 잠자리  (0) 2011.03.25
[제331번제] Scrawl  (0) 2011.03.24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내 마음

그대에 대한 내 마음은
컴퓨터에 대한 열정.
그리고 시에 대한 도전.
또한 네트에 대한 노력!

덧붙이는 말

일기장 겸 메모장으로 쓰던 공책을 찾았다.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35번제] 내일 2  (0) 2011.03.28
[제334번제] 오늘  (0) 2011.03.27
[제333번제] 내 마음  (0) 2011.03.26
[제332번제] 잠자리  (0) 2011.03.25
[제331번제] Scrawl  (0) 2011.03.24
[제330번제] 기리다. Blessing  (0) 2011.03.23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잠자리

그대는

내 방에서
잠자리에 들어
느끼는 친근감
그리고 아늑함.

덧붙이는 말

이 글을 읽는 그대의 잠자리는 아늑합니까?
만약 "아니오"라면, 그대 옆에서 자는 그 사람을 좀 더 사랑하십시오.
옆 자리 자는 사람도 없다면, 얼른 만드십시오.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34번제] 오늘  (0) 2011.03.27
[제333번제] 내 마음  (0) 2011.03.26
[제332번제] 잠자리  (0) 2011.03.25
[제331번제] Scrawl  (0) 2011.03.24
[제330번제] 기리다. Blessing  (0) 2011.03.23
[제329번제] Prologue  (0) 2011.03.22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Scrawl

나의 삶은……
그대가 없던 적에
부질없는 낙서와 같았나니……!

덧붙이는 말

저는 지금 낙서를 하고 있는가요? 아니면 연서를 쓰고 있는가요?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33번제] 내 마음  (0) 2011.03.26
[제332번제] 잠자리  (0) 2011.03.25
[제331번제] Scrawl  (0) 2011.03.24
[제330번제] 기리다. Blessing  (0) 2011.03.23
[제329번제] Prologue  (0) 2011.03.22
[제328번제] Appendix  (0) 2011.03.21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Blessing

이 밤에……
나는 그냥
잠들지 않으리……!

그대를 기리리!

덧붙이는 말

그 시절, 그 녀석이 잘되기를 밤마다 빌곤 했는데.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32번제] 잠자리  (0) 2011.03.25
[제331번제] Scrawl  (0) 2011.03.24
[제330번제] 기리다. Blessing  (0) 2011.03.23
[제329번제] Prologue  (0) 2011.03.22
[제328번제] Appendix  (0) 2011.03.21
[제327번제] 하늘 2  (0) 2011.03.20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Prologue

나의 삶은……
오래전 그대 없던
나의 삶이 있었는데,
그것은 서사시의 서언 같은 것.

덧붙이는 말

아무도 서사시의 서언을 보고, 그 서사시 결말을 판단하지 않는다.
내게 사랑이란, 그 서사시의 결말과도 비슷하다.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31번제] Scrawl  (0) 2011.03.24
[제330번제] 기리다. Blessing  (0) 2011.03.23
[제329번제] Prologue  (0) 2011.03.22
[제328번제] Appendix  (0) 2011.03.21
[제327번제] 하늘 2  (0) 2011.03.20
[제326번제] 딸기와 추억  (0) 2011.03.19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Appendix

나의 삶은……
만약에 그대 없을
나의 삶이 있다면,
그것은 잡지의 부록 같은 것.

덧붙이는 말

그렇죠. 지금은 잡지의 부록 같은 겁니다. 빨리 본문으로 돌아가야 할텐데요.
하지만 본문을 적을 당시에는 미처 지금 같은 상황을 생각지 못했답니다. 예상이라도 했다면, 절대 "만약에 그대 없을"이 아니라 "만약에 그대 없는"이라고 했겠죠.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30번제] 기리다. Blessing  (0) 2011.03.23
[제329번제] Prologue  (0) 2011.03.22
[제328번제] Appendix  (0) 2011.03.21
[제327번제] 하늘 2  (0) 2011.03.20
[제326번제] 딸기와 추억  (0) 2011.03.19
[제325번제] 찾다.  (0) 2011.03.18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하늘

저는 아주 경치 좋은 곳에 집을 짓고 싶습니다.
그대가 놀라서 입을 다물지 못할 곳에…….
그대가 내게 청혼한다면,
난 그 집이 지어질 때까지
날마다 그곳에 가 볼 것입니다.
그대와 함께 살게 된다면,
저는 그 경치를 볼 시간이 없을 것입니다.
그대를 봐야 합니다.

덧붙이는 말

도대체 왜 제목이 "하늘"이라 했는지를 알 수 없어서 며칠을 기다렸다. 오늘 우연히 알게 되었는데, 하늘은 마지막 행에 나온 "그대"다.
원래 제목은 "하늘"인데, 블로그에 올리면서 "하늘 2"로 고쳤다.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29번제] Prologue  (0) 2011.03.22
[제328번제] Appendix  (0) 2011.03.21
[제327번제] 하늘 2  (0) 2011.03.20
[제326번제] 딸기와 추억  (0) 2011.03.19
[제325번제] 찾다.  (0) 2011.03.18
[제324번제] 진심  (0) 2011.03.17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딸기와 추억

지나가다 눈에 보인
풋풋한 햇딸기

정신을 차려보니
내 손이 다가가네.

이제 막
내가 먹은 그것은
딸기가 아닌
추억일진저

덧붙이는 말

오늘 나도 모르게 딸기맛 빵을 사서 먹고 있는 나를 발견하고 깜짝 놀랐다. 난 그다지 딸기맛을 좋아하지 않았는데, 언제부터인가 딸기맛 과자를 즐겨 먹는다. 딸기는 그녀석이 좋아했는데, 어느새 나도 그것을 찾고 있다.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28번제] Appendix  (0) 2011.03.21
[제327번제] 하늘 2  (0) 2011.03.20
[제326번제] 딸기와 추억  (0) 2011.03.19
[제325번제] 찾다.  (0) 2011.03.18
[제324번제] 진심  (0) 2011.03.17
[제323번제] 미안하다.  (0) 2011.03.16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찾다

어쩐지 하늘을 보고 싶은 밤이면,
그 하늘에서
그대의 그림자를 찾아본다.
아니,
밝은 그 빛을…….

덧붙이는 말

오늘처럼 몸이 아프거나 할 때면 더더욱 보고 싶다.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27번제] 하늘 2  (0) 2011.03.20
[제326번제] 딸기와 추억  (0) 2011.03.19
[제325번제] 찾다.  (0) 2011.03.18
[제324번제] 진심  (0) 2011.03.17
[제323번제] 미안하다.  (0) 2011.03.16
[제322번제] 사랑이란? 158 - 눈물  (0) 2011.03.15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진심

진정
사랑하지만,
그 마음
전할 길 없네.

덧붙이는 말

작년, 2010년 4월부터 지금까지 연락이 안 된다.
그때 나는 연락할 수 있다는 사실이 큰 행복임을 미처 알지 못했다.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26번제] 딸기와 추억  (0) 2011.03.19
[제325번제] 찾다.  (0) 2011.03.18
[제324번제] 진심  (0) 2011.03.17
[제323번제] 미안하다.  (0) 2011.03.16
[제322번제] 사랑이란? 158 - 눈물  (0) 2011.03.15
[제321번제] 성 밸런타인의 날  (0) 2011.03.14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미안하다.

미안하다.
난 너에게 폐만 끼치는
존재일지도.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25번제] 찾다.  (0) 2011.03.18
[제324번제] 진심  (0) 2011.03.17
[제323번제] 미안하다.  (0) 2011.03.16
[제322번제] 사랑이란? 158 - 눈물  (0) 2011.03.15
[제321번제] 성 밸런타인의 날  (0) 2011.03.14
[제320번제] 내 사랑이 거짓이라면  (0) 2011.03.13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사랑이란?

사랑이란? 눈물입니다.

길을 걷다가 뜬금없이 눈에서 펑펑 쏟아지는 눈물입니다.
멈추려 해도 멈추지 않는 눈물입니다.
때론 슬퍼서, 때론 외로워서, 때론 기뻐서,
눈물을 사랑을 타고 흘러내립니다.

덧붙이는 말

지난 주 화요일(2011년 3월 8일) 버스 타고 가는데, 갑자기 그녀석 생각이 나면서 눈물이 흘러 혼이 났다.
그때의 감정을 추스르지 못해, 오늘까지 기다렸다가 올린다.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24번제] 진심  (0) 2011.03.17
[제323번제] 미안하다.  (0) 2011.03.16
[제322번제] 사랑이란? 158 - 눈물  (0) 2011.03.15
[제321번제] 성 밸런타인의 날  (0) 2011.03.14
[제320번제] 내 사랑이 거짓이라면  (0) 2011.03.13
[제319번제] 그린다.  (0) 2011.03.12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성 밸런타인의 날

오늘은 성 밸런타인의 날입니다.

아름다운 연인을 위한 날입니다.

많은 사람이 그리워지는 날입니다.
유체도 그가 그리워지는 날입니다.
잊자고 하면서도 그리워지는 날입니다.

아름답지 못한 연인을 위한 날입니다.
슬픔만 남긴 그를 위한 날입니다.

오늘은 성 밸런타인의 날입니다.

덧붙이는 말

밸런타인데이에 쓴 글이다. 오늘은 화이트데이이지만, 뭐, 별 상관은 없을 듯.

원제는 "성 발렌타인의 날"이지만, 외래어 표기법에 따라 고쳤다.


신고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내 사랑이 거짓이라면

거짓이라면
난 차라리 무의미한
삶을 살겠소.

덧붙이는 말

시처럼 보이지만, 아닐 수도 있다.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22번제] 사랑이란? 158 - 눈물  (0) 2011.03.15
[제321번제] 성 밸런타인의 날  (0) 2011.03.14
[제320번제] 내 사랑이 거짓이라면  (0) 2011.03.13
[제319번제] 그린다.  (0) 2011.03.12
[제318번제] 고백 - 2  (0) 2011.03.11
[제317번제] 비 - 2  (0) 2011.03.10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그린다.

"언제나
그대를 사랑한다면"
이라고는 말하지 않을 테요.

그냥 "그린다"라고
할 테요.

(언제나
그대를 그리리요.)

덧붙이는 말

위 시는 원래 2연으로 되어 있었는데, 옮겨 적으면서 3연울 추가한 듯싶다.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21번제] 성 밸런타인의 날  (0) 2011.03.14
[제320번제] 내 사랑이 거짓이라면  (0) 2011.03.13
[제319번제] 그린다.  (0) 2011.03.12
[제318번제] 고백 - 2  (0) 2011.03.11
[제317번제] 비 - 2  (0) 2011.03.10
[제316번제] 여신  (0) 2011.03.09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고백

언제나 사랑한다면,
난 지금 살아 있지 못할 테고,
지금 사랑하지 않는다면,
난 어제 죽었을 테요.

덧붙이는 말

정서한 것을 보니 제목이 "고백"이다. 그런데 분명 며칠 전에 이 제목을 썼다는 생각이 퍼뜩 들더라.
그래서 검색해 보고 꼬리표를 붙여 둔다.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20번제] 내 사랑이 거짓이라면  (0) 2011.03.13
[제319번제] 그린다.  (0) 2011.03.12
[제318번제] 고백 - 2  (0) 2011.03.11
[제317번제] 비 - 2  (0) 2011.03.10
[제316번제] 여신  (0) 2011.03.09
[제315번제] 신!  (0) 2011.03.08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비가 내립니다.
꿈결처럼.

밤비가 또닥또닥
또닥이는데
내 마음은 엇갈려
빗장 질렸네.

비가 옵니다.
별빛처럼.

밤비가 속닥속닥
속닥이는데
내 마음은 엇갈려
외면하누나.

덧붙이는 말

비 오는 밤, "그대"를 그리워하며 지은 시입니다.
한국 전통 시의 3음보 운율을 맞추려 한 흔적이 보입니다.

1999년 2월 23일 옮겨적으면서 덧붙인 글이 있네요.

밤에 비가 내린다.
태어나서 처음으로
2월에 개구리를 보았다.
두꺼비는 2번 정도 본 적이 있는데…….

미친 개구리?
아무튼 신기한 일이다.

이 비가 내일은
그쳐야 할 텐데…….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19번제] 그린다.  (0) 2011.03.12
[제318번제] 고백 - 2  (0) 2011.03.11
[제317번제] 비 - 2  (0) 2011.03.10
[제316번제] 여신  (0) 2011.03.09
[제315번제] 신!  (0) 2011.03.08
[제314번제] 오늘도  (0) 2011.03.07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여신

신!
"당신이 있다면"이라고
하였었지.

정정하겠소!

당신은 없소!

다만, 여신이 있을 뿐…….

덧붙이는 말

[제315번제] 신!와 짝을 이루는 글이다.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18번제] 고백 - 2  (0) 2011.03.11
[제317번제] 비 - 2  (0) 2011.03.10
[제316번제] 여신  (0) 2011.03.09
[제315번제] 신!  (0) 2011.03.08
[제314번제] 오늘도  (0) 2011.03.07
[제313번제] 접속  (0) 2011.03.06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신!

신!
그대는 있는가?

들어다오.
이 넋두리를…….

나는
"그"를 사랑한다.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17번제] 비 - 2  (0) 2011.03.10
[제316번제] 여신  (0) 2011.03.09
[제315번제] 신!  (0) 2011.03.08
[제314번제] 오늘도  (0) 2011.03.07
[제313번제] 접속  (0) 2011.03.06
[제312번제] 차라리  (0) 2011.03.05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오늘도

늘,
언제까지나,
그리고
오늘도
행복하기를…….

덧붙이는 말

그대의 행복을 기원하는 글이 그때는 참 많았다.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16번제] 여신  (0) 2011.03.09
[제315번제] 신!  (0) 2011.03.08
[제314번제] 오늘도  (0) 2011.03.07
[제313번제] 접속  (0) 2011.03.06
[제312번제] 차라리  (0) 2011.03.05
[제311번제] 아름다울까?  (0) 2011.03.04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접속

신은 진정……. (죽었는가?)

나는 그대에게 접속하고 싶소.
그대에게…….

덧붙이는 말

여기에서 신은 절대자일 수도 있고, '그대'일 수도 있다.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15번제] 신!  (0) 2011.03.08
[제314번제] 오늘도  (0) 2011.03.07
[제313번제] 접속  (0) 2011.03.06
[제312번제] 차라리  (0) 2011.03.05
[제311번제] 아름다울까?  (0) 2011.03.04
[제310번제] 누구인가?  (0) 2011.03.03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차라리

지쳤다.
내가 왜 널 기다리는 거지?

하지만 난 널 기다리고 있다.

차라리 다른 사람을 사랑할 수 있다면…….

덧붙이는 말

앞서 말한 질문형의 글이다.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14번제] 오늘도  (0) 2011.03.07
[제313번제] 접속  (0) 2011.03.06
[제312번제] 차라리  (0) 2011.03.05
[제311번제] 아름다울까?  (0) 2011.03.04
[제310번제] 누구인가?  (0) 2011.03.03
[제309번제] 언젠가 저는 떠나야 합니다.  (0) 2011.03.02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아름다울까?

아름다울까?
눈에 보이지도 않는 사람을
말하는 내 모습이 아름다울까?

아름다울까?
눈에 보인 적도 없는 사랑을
그리는 내 모습이 아름다울까?

아름다울까?
마음에서 지워야 할 사랑을
간직하는 내 모습이 아름다울까?

아름다울까?
마음에도 없는 결심을 하는 사랑을
키워가는 내 모습이 아름다울까?

덧붙이는 말

앞서 말한 질문형의 글이다. 더구나 이 글은 시이기도 하다.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13번제] 접속  (0) 2011.03.06
[제312번제] 차라리  (0) 2011.03.05
[제311번제] 아름다울까?  (0) 2011.03.04
[제310번제] 누구인가?  (0) 2011.03.03
[제309번제] 언젠가 저는 떠나야 합니다.  (0) 2011.03.02
[제308번제] 고백  (0) 2011.03.01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누구인가?

난 누구인가?
그냥 그렇게 살았다.
꿈을 꾸었다.

그리고 너를 보았다.

너는 누구인가?

덧붙이는 말

그 무렵 질문형의 글이 많았다. 예전에 쓴 글을 정서하는 와중에 당시의 상황을 반영한 글이 끼어들었기 때문이다.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12번제] 차라리  (0) 2011.03.05
[제311번제] 아름다울까?  (0) 2011.03.04
[제310번제] 누구인가?  (0) 2011.03.03
[제309번제] 언젠가 저는 떠나야 합니다.  (0) 2011.03.02
[제308번제] 고백  (0) 2011.03.01
[제307번제] (새해첫날) 기원  (0) 2011.02.28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언젠가 저는 떠나야 합니다.

언젠가 저는 떠나야 합니다.
그렇다면 그 전까지는
그대를
사랑해도 될까요?

언젠가 그대를 떠나보내야 합니다.
그렇다면 그때까지는
그대를
바라봐도 될까요?

언젠가 저는 잊혀야 합니다.
그렇다면 지금만이라도
그대를
불러도 될까요?

언젠가 그대를 잊어야 합니다.
그렇다면 지금이라도
그대를
새기어도 될까요?

덧붙이는 말

딱 보면 "시"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신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11번제] 아름다울까?  (0) 2011.03.04
[제310번제] 누구인가?  (0) 2011.03.03
[제309번제] 언젠가 저는 떠나야 합니다.  (0) 2011.03.02
[제308번제] 고백  (0) 2011.03.01
[제307번제] (새해첫날) 기원  (0) 2011.02.28
[제306번제] 꿈  (0) 2011.02.27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996)
스크립트 (22)
벌레와 팁 (124)
그림 (6)
이야기 (24)
말의 나무 (506)
소프트웨어 (232)
미쳐보자 (21)
일기 (48)
아이폰 (10)
하드웨어 (2)

달력

«   2011/03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티스토리 툴바

왕미친놈의 왕미친세상 :: 2011/03 글 목록
노무현 대통령 배너
BLOG main image
왕미친놈의 왕미친세상입니다. 미친 소리는 써도 되지만, 근거 없는 소리는 쓰면 안 됩니다.

''에 해당되는 글 건


''에 해당되는 댓글 건

  1. _ by

위치로그


태그


방명록

  1. btnModifyDelete.gif btnReply.gif
    • btnModifyDelete.gif

Date :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글쓴이는 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태그

트랙백 보낼 주소 ::

  1. from

댓글을 달아주세요:: 왕미친놈 욕은 해도 되지만, 근거없는 소리는 쓰지 말아 주세요.
BBCode 사용할 수 있습니다.

    • 댓글 주소 수정/삭제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996)
스크립트 (22)
벌레와 팁 (124)
그림 (6)
이야기 (24)
말의 나무 (506)
소프트웨어 (232)
미쳐보자 (21)
일기 (48)
아이폰 (10)
하드웨어 (2)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태그목록

달력

«   2011/03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