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10번제] 누구인가?

누구인가?

난 누구인가?
그냥 그렇게 살았다.
꿈을 꾸었다.

그리고 너를 보았다.

너는 누구인가?

덧붙이는 말

그 무렵 질문형의 글이 많았다. 예전에 쓴 글을 정서하는 와중에 당시의 상황을 반영한 글이 끼어들었기 때문이다.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12번제] 차라리  (0) 2011.03.05
[제311번제] 아름다울까?  (0) 2011.03.04
[제310번제] 누구인가?  (0) 2011.03.03
[제309번제] 언젠가 저는 떠나야 합니다.  (0) 2011.03.02
[제308번제] 고백  (0) 2011.03.01
[제307번제] (새해첫날) 기원  (0) 2011.02.28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 194 195 196 197 198 199 200 201 202 ··· 996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