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에 해당되는 글 20건

  1. 2011.09.03 [제496번제] 사랑이란? 284
  2. 2011.08.01 [제461번제] 진달래 - 김수연
  3. 2011.07.10 [제440번제] 꿈속에서 사막을 헤메다.
  4. 2011.07.05 [제435번제] 신을 보나니!
  5. 2011.05.27 [제396번제] 사랑이란? 203
  6. 2011.05.05 [제374번제] 사랑이란? 181
  7. 2011.05.04 [제373번제] 사랑이란? 180
  8. 2011.05.03 [제372번제] 사랑이랑? 179
  9. 2011.05.02 [제371번제] 사랑이란? 178
  10. 2011.04.20 [제359번제] 사랑이란? 166
  11. 2011.03.29 [제336번제] 꿈을 위해
  12. 2011.03.10 [제317번제] 비 - 2
  13. 2011.03.01 [제308번제] 고백
  14. 2011.02.27 [제306번제] 꿈
  15. 2011.02.23 [제302번제] 하늘이 있다.
  16. 2011.01.24 [제269번제] 진(盡)
  17. 2011.01.19 [제263번제] 어젯밤 꿈
  18. 2010.11.06 [제186번제] 사랑이란? 94
  19. 2010.08.17 [제84번제] 내가 사랑하는 사람아! 2
  20. 2010.06.24 2U

[제496번제] 사랑이란? 284

사랑이란

최일도 님의 <밥짓는 시인 퍼주는 사랑>에 좋은 표현이 있어 옮겨본다.

프롤로그 11쪽

제 사랑 하나만으로도 그녀를 살 맛 나게 해줄 수 있습니다. 진실로 사랑하기 때문입니다. 걱정하지 마십시오. 저는 아무 것도 가진 것이 없지만 시퍼렇게 젊었구요, 건강합니다. 그리고 한 가지 더 있다면 저에게는 꿈이 있습니다. 갈라진 교회, 막힌 세상, 우리 두 사람이 화해와 일치의 순례자가 되어 아름다운 세상 찾으며 좋은 공동체를 이루고 살아가고픈 꿈이 있습니다. 어쨌든 나의 사랑 하나만으로도 그녀를 이 세상에서 가장 빛나는 여인으로 만들고 말 겁니다. 이미 저는 그녀와 함게 아름다운 세상 찾기에 들어갔습니다.

덧붙이는 말

이 글은 1999년 10월 11일 처음 작성했습니다.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498번제] 사랑이란? 286  (0) 2011.09.05
[제497번제] 사랑이란? 285  (0) 2011.09.04
[제496번제] 사랑이란? 284  (0) 2011.09.03
[제495번제] 사랑이란? 283  (0) 2011.09.02
[제494번제] 사랑이란? 282  (0) 2011.09.01
[제493번제] 사랑이란? 281  (1) 2011.08.31
Trackback 0 Comment 0

[제461번제] 진달래 - 김수연

진달래

진달래

김수연

그대 그리워서
부푸는 꼭지
시선 똑 떼어 물고
햇살에 터져
진홍의 물감 쏟아내려
산자락 물들이고
마음 놓아
희열로 몸서리칠 때
봄은 
산란한 꿈

덧붙이는 말

이 글은 1999년 9월 7일에 처음 작성했습니다.
저작권은 김수연 님에게 있습니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0

[제440번제] 꿈속에서 사막을 헤메다.

꿈속에서 사막을 헤메다.

난 어디메쯤 있는 걸까?
하늘을 본다.
북방에 별 하나 나를 이끄나니……

나 그대에게 가노라.

덧붙이는 말

이 글은 1999년 8월 22일에 처음 작성했습니다.
사실 "어디메"나 "어디쯤"이 옳다.

Trackback 0 Comment 0

[제435번제] 신을 보나니!

신을 보나니!

신을 보나니!

어느 사람이 말하기를•••

내가 가진 것만 달라고 하세요. 그러면 모두 내어 드리리.

내일은 아직 오지 않아 드리지 못해도
내일을 만들어갈 꿈은 드릴 수 있어요.

건강은 보이지도 잡히지도 않아 드리지 못해도
목숨은 드릴 수 있어요.

덧붙이는 말

이 글은 1999년 8월 17일에 처음 작성했습니다.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437번제] 그대를 잊지 못함은  (0) 2011.07.07
[제436번제] 구름을 보는 것은  (0) 2011.07.06
[제435번제] 신을 보나니!  (0) 2011.07.05
[제434번제] 기회  (0) 2011.07.04
[제433번제] 사랑하는 이여!  (0) 2011.07.03
[제432번제] 사랑이란? 238  (0) 2011.07.02
Trackback 0 Comment 0

[제396번제] 사랑이란? 203

사랑이란?

꿈이라는
삶의 반란을 바라며,

덧붙이는 말

무슨 생각을 했는지 이 "짧은 글"을 며칠에 걸쳐 적고 있다. 당시에는 뭔가 의미가 있어 이렇게 했을 테지만, 지금 옮기는 나로서는나당시의 나를 이해할 수 없다.

Trackback 0 Comment 0

[제374번제] 사랑이란? 181

사랑이란?

당신을 위해 꿈을 나누는 것.
그보다 더 좋은 것은…
당신을 위해 꿈을 함께 이루는 것.

덧붙이는 말

앞글만 봤을 때는 잘 몰랐다. 하지만 이렇게 잇고 보니, 일종의 사랑 고백이 됐다.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76번제] 사랑이란? 183  (0) 2011.05.07
[제375번제] 사랑이란? 182  (0) 2011.05.06
[제374번제] 사랑이란? 181  (0) 2011.05.05
[제373번제] 사랑이란? 180  (0) 2011.05.04
[제372번제] 사랑이랑? 179  (0) 2011.05.03
[제371번제] 사랑이란? 178  (0) 2011.05.02
Trackback 0 Comment 0

[제373번제] 사랑이란? 180

사랑이란?

당신을 위해 꿈을 이루는 것.

덧붙이는 말

앞글만 봤을 때는 잘 몰랐다. 하지만 이렇게 잇고 보니, 일종의 사랑 고백이 됐다.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75번제] 사랑이란? 182  (0) 2011.05.06
[제374번제] 사랑이란? 181  (0) 2011.05.05
[제373번제] 사랑이란? 180  (0) 2011.05.04
[제372번제] 사랑이랑? 179  (0) 2011.05.03
[제371번제] 사랑이란? 178  (0) 2011.05.02
[제370번제] 사랑이란? 177  (0) 2011.05.01
Trackback 0 Comment 0

[제372번제] 사랑이랑? 179

사랑이란?

당신을 위해 꿈을 잇는 것.

덧붙이는 말

앞글만 봤을 때는 잘 몰랐지만 이 글을 함께 보자 당시 생각을 이해할 수 있게 되었다..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74번제] 사랑이란? 181  (0) 2011.05.05
[제373번제] 사랑이란? 180  (0) 2011.05.04
[제372번제] 사랑이랑? 179  (0) 2011.05.03
[제371번제] 사랑이란? 178  (0) 2011.05.02
[제370번제] 사랑이란? 177  (0) 2011.05.01
[제369번제] 사랑이란? 176  (0) 2011.04.30
Trackback 0 Comment 0

[제371번제] 사랑이란? 178

사랑이란?

당신을 위해 꿈을 버리는 것.

덧붙이는 말

가끔 당시의 생각을 이해지 못할 때가 있다. 그러나 이 다음글을 보면 어렴풋이 느낄 수 있다.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73번제] 사랑이란? 180  (0) 2011.05.04
[제372번제] 사랑이랑? 179  (0) 2011.05.03
[제371번제] 사랑이란? 178  (0) 2011.05.02
[제370번제] 사랑이란? 177  (0) 2011.05.01
[제369번제] 사랑이란? 176  (0) 2011.04.30
[제368번제] 사랑이란? 175  (0) 2011.04.29
Trackback 0 Comment 0

[제359번제] 사랑이란? 166

사랑이란?

꿈꾸지 않는 자가 꾸는 꿈.

덧붙이는 말

모순이지만 생각해 볼 만한 글이다.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61번제] 사랑이란? 168  (0) 2011.04.22
[제360번제] 사랑이란? 167  (0) 2011.04.21
[제359번제] 사랑이란? 166  (0) 2011.04.20
[제358번제] 사랑이란? 165  (0) 2011.04.19
[제357번제] 사랑이란? 164  (0) 2011.04.18
[제356번제] 사랑이란? 163  (0) 2011.04.17
Trackback 0 Comment 0

[제336번제] 꿈을 위해

언제까지나
꿈을 위해 살고 싶었는데•••.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38번제] 난 바랐네 1  (0) 2011.03.31
[제337번제] 말 하나에  (0) 2011.03.30
[제336번제] 꿈을 위해  (0) 2011.03.29
[제335번제] 내일 2  (0) 2011.03.28
[제334번제] 오늘  (0) 2011.03.27
[제333번제] 내 마음  (0) 2011.03.26
Trackback 0 Comment 0

[제317번제] 비 - 2

비가 내립니다.
꿈결처럼.

밤비가 또닥또닥
또닥이는데
내 마음은 엇갈려
빗장 질렸네.

비가 옵니다.
별빛처럼.

밤비가 속닥속닥
속닥이는데
내 마음은 엇갈려
외면하누나.

덧붙이는 말

비 오는 밤, "그대"를 그리워하며 지은 시입니다.
한국 전통 시의 3음보 운율을 맞추려 한 흔적이 보입니다.

1999년 2월 23일 옮겨적으면서 덧붙인 글이 있네요.

밤에 비가 내린다.
태어나서 처음으로
2월에 개구리를 보았다.
두꺼비는 2번 정도 본 적이 있는데…….

미친 개구리?
아무튼 신기한 일이다.

이 비가 내일은
그쳐야 할 텐데…….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19번제] 그린다.  (0) 2011.03.12
[제318번제] 고백 - 2  (0) 2011.03.11
[제317번제] 비 - 2  (0) 2011.03.10
[제316번제] 여신  (0) 2011.03.09
[제315번제] 신!  (0) 2011.03.08
[제314번제] 오늘도  (0) 2011.03.07
Trackback 0 Comment 0

[제308번제] 고백

고백

저는 진정 그를
사모하나요?
꿈이 사실이라면……
저는 이미 고백했나이다.
수백, 아니 수천 번 더!

덧붙이는 말

설마 '그'를 남자라고 생각하지는 않겠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10번제] 누구인가?  (0) 2011.03.03
[제309번제] 언젠가 저는 떠나야 합니다.  (0) 2011.03.02
[제308번제] 고백  (0) 2011.03.01
[제307번제] (새해첫날) 기원  (0) 2011.02.28
[제306번제] 꿈  (0) 2011.02.27
[제305번제] 운다  (0) 2011.02.26
Trackback 0 Comment 0

[제306번제] 꿈

꿈!
차라리 없다면
바라지도 않을 것을…….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08번제] 고백  (0) 2011.03.01
[제307번제] (새해첫날) 기원  (0) 2011.02.28
[제306번제] 꿈  (0) 2011.02.27
[제305번제] 운다  (0) 2011.02.26
[제304번제] 생각 - 2  (0) 2011.02.25
[제303번제] 눈물  (0) 2011.02.24
Trackback 0 Comment 0

[제302번제] 하늘이 있다.

하늘이 있다.

하늘이 있다.
너를 닮은 하늘이
내 마음속에…….
나는 그 하늘을 꿈에 보았다.

덧붙이는 말

꿈에 천국을 보고 쓴 것으로 여겨진다.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04번제] 생각 - 2  (0) 2011.02.25
[제303번제] 눈물  (0) 2011.02.24
[제302번제] 하늘이 있다.  (0) 2011.02.23
[제301번제] 내일  (0) 2011.02.22
[제300번제] 행복하소서.  (0) 2011.02.21
[제299번제] 거짓말  (0) 2011.02.20
Trackback 0 Comment 0

[제269번제] 진(盡)

진(盡)

진(盡)이라는 꿈을 꾸고 싶다.

그렇게 되면 모든 것을 다할 수 있으리라.

그러면…….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271번제] 움츠리기  (0) 2011.01.25
[제270번제] 수(守)  (0) 2011.01.25
[제269번제] 진(盡)  (0) 2011.01.24
[제268번제] 누이여!  (0) 2011.01.24
[제267번제] 후회  (0) 2011.01.23
[제266번제] 시간  (0) 2011.01.22
Trackback 0 Comment 0

[제263번제] 어젯밤 꿈

꿈속의 보물

어젯밤 꿈에 본 검정진주를
그대와 나누고 싶어라.

덧붙이는 말

어젯밤 꿈에 그 녀석과 달에 궁전을 짓고 살았더랬죠. 후후!
그래서인지 왠지 이 글을 올리고 싶었습니다.

덧// 원문에는 제목이 없어서 새로 붙였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0

[제186번제] 사랑이란? 94

사랑이란

그제는 꿈을 꾸었습니다.

갑자기 천일번제를 정리해둔 수첩을 잃어버려 어떻게 어떻게 하나를 올렸죠. 그렇게 겨우 올리고는 잠이 들었는데, 아주 멋진 글귀를 생각하고는 펑펑 울었답니다.
꿈 속에서…….

잠시 뒤 눈을 떠 보니 모두 꿈이었네요.

더 사람을 당황스럽게 만든 일은, 꿈 속에서 - 사실 그때는 꿈인지도 몰랐지만 - 그토록 써둔 글귀를 읽고 또 읽어서 외우다시피 했던 그 글귀가 전혀 생각이 나지를 않았답니다.

아! 이 무슨 일이랍니까?!

아무튼 오늘 또 수첩을 잃어버렸네요. 그래서인지 그저께 꿈에서 생각했던 그 글귀가 생각났으면 하는 바람이 더 커집니다.

여러분 안 그래요?!

아무튼 그건 그거고, 이건 이거죠.

사랑이란?

그대에게 바칠, 그대를 그릴, 그 글귀를 생각하다 지쳐서 잠이 들어 꿈속에서까지 생각하는 것이 아닐까요?

덧붙이는 말

본문에 썼듯이 수첩을 또 잃어버린 오늘 같은 날이 다시 없기를 바랍니다. (아직 못 찾았어요.)

그리고
아직도 저는 그 녀석을,
몇 달 동안 연락조차 되지 않는 그 녀석을
여전히 사랑하나 봅니다.

Trackback 0 Comment 0

[제84번제] 내가 사랑하는 사람아! 2

내가 사랑하는 사람아! 2

  • 슬프고 또 슬프도다.
    잠을 자다가 우연히 눈을 떴습니다.
    그대 얼굴이 꿈에 보여서…….
    미칠 듯한 그리움에
    그저 목놓아 울어 봅니다.
  • 에이고 또 에이도다.
    길을 가다가 우연히 발을 멈춥니다.
    누군가 그대 이름을 불러서…….
    그냥 이름만 같을 분입니다.
    가슴 찢기는 아픔에
    그저 눈시울을 적셔 봅니다.
  • 기쁘고 또 기쁘도다.
    책을 보다가 우연히 흥얼거립니다.
    그대 노래가 귀에 울려서…….
    춤을 추고 싶은 마음에
    그저 콧노래만 흥얼거립니다.

덧붙이는 말

  • 제2연 5행은 원래 "가슴 찟기는 듯한 아픔에"였는데, 맞춤법에 맞게 고치면서 "듯한"을 없애 버렸습니다.
  • 제3연 3행은 원래 "그대 목소리 들린 듯해서"였는데, "그대 노래가 귀에 울려서"라고 고쳤습니다.

이렇게 고친 내용을 밝히는 까닭은 원래 내용을 베껴 둔 사람이 있을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벌써 20년 가까이 지났지만, 사람 일이란 알 수 없기에 고친 내용을 기록해 둡니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0

2U

그대에게

  • 원제목 : 2U ("To You"의 변형)

모닝콜 해드릴게요.
제 목소리를 듣고 일어나세요.


향수 드릴게요.
씻고 난 다음에 꼭 사용해 주세요.
나를 생각하면서.


손수건 드릴게요.
땀이 나면 닦으세요.
나를 생각하면서.


도시락 싸 드릴게요.
언제난 점심 같이 먹어요.
언제나 나와 함께 있을 수 있게.


학교 끝나고, 집에 데려다 줘요.
예쁜 웃음을 드릴게요.


제 마음을 드릴게요.
밤마다 꿈속에서 제 맘에 와 주세요.
밤새도록 이야기하고 싶어요.

덧붙이는 말

"밤마다 꿈속에서 제 맘에 와 주세요."라는 구절은 원래 "밤마다 꿈속에서 제 방에 와 주세요."였다. 그런데 막상 블로그에 올리려고 보니 영 이상했다. 그래서 블로그에 올리면서 고쳤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랑이란? 13  (0) 2010.06.25
사랑이란? 12  (0) 2010.06.24
2U  (0) 2010.06.24
사랑이란? 11  (0) 2010.06.24
사랑이란? 10  (0) 2010.06.23
사랑이란? 9  (0) 2010.06.23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