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대통령 배너
BLOG main image
왕미친놈의 왕미친세상입니다. 미친 소리는 써도 되지만, 근거 없는 소리는 쓰면 안 됩니다.

2019 JAN FEB MAR APR MAY JUN JUL AUG SEP OCT NOV DEC << >>
March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사랑이란

늘 바라만 보던 그대에게 아주 자그마한 도움이라도 주게 되는 것.

덧붙이는 말

이 글은 1999년 9월 18일에 처음 작성했습니다.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476번제] 사랑이란? 266  (0) 2011.08.14
[제275번제] 사랑이란? 265  (0) 2011.08.13
[제474번제] 사랑이란? 264  (0) 2011.08.12
[제473번제] 사랑이란? 263  (0) 2011.08.11
[제472번제] 사랑이란? 262  (0) 2011.08.10
[제471번제] 사랑이란? 261  (0) 2011.08.09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사랑이란?

굶주린 이에게 주는 주먹밥 한 덩이,
목마른 물고기에게 주는 물 한 바가지.
이렇듯 필요한 이에게 주어지는 보잘것없는 그것이 사랑이다.

덧붙이는 말

가끔, 아니 자주 사람들은 착각을 하지요. 사랑은 거창한 것이라고. 하지만 사랑이란 도움이 필요한 사람에게 건네는 아주 작은 물건이나 행동이 곧 사랑이랍니다.
위에 나온 물고기 이야기는 중국 고사에서 나온 이야기이지요. 물 밖에 나온 물고기가 물을 달랬더니, 지나가던 사람이 "저 장강의 물을 떠다 줄 테니 기다리라."라고 했답니다. 물고기는 "내가 죽은 뒤에 떠다 줄 생각이오? 나에게 필요한 것은 장강의 그 많은 물이 아니라, 당장 급한 물 한 바가지요."라고 했다네요. 진정한 "도움"이 무엇인지, 진정한 "사랑"이 무엇인지를 깨닫게 하는 고사라고 생각합니다.
아울러 지금 이명박이 하는 짓은 "도움"이 아닙니다. 국가 경제를 돕겠다는 4대강 행사가 아니라, 오히려 국가에 재해를 가져올 대책이죠. 그 엄청난 재정 때문에 생긴 적자를 어쩌라는 말인지? 다음 정권은 그 적자를 메우다가 아무것도 못하고 말 겁니다. ㅡㅡ; 그러면 또 이렇게 말하겠죠.
"무능한 정권이 XX년을 말아먹었다."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64번제] 사랑이란? 44  (0) 2010.07.28
[제63번제] 사랑이란? 43  (0) 2010.07.27
[제62번제] 사랑이란? 42  (0) 2010.07.26
[제61번제] 사랑이란? 41  (0) 2010.07.25
[제60번제] 사랑이란? 40  (0) 2010.07.24
[제59번제] 사랑이란? 39  (0) 2010.07.23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996)
스크립트 (22)
벌레와 팁 (124)
그림 (6)
이야기 (24)
말의 나무 (506)
소프트웨어 (232)
미쳐보자 (21)
일기 (48)
아이폰 (10)
하드웨어 (2)

달력

«   2019/03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