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인'에 해당되는 글 6건

  1. 2011.05.22 [제391번제] 사랑이란? 198
  2. 2010.12.25 [제236번제] 사랑이란? 136
  3. 2010.12.13 [제224번제] 사랑이란? 126
  4. 2010.11.11 [제192번제] 연인 생각
  5. 2010.11.07 [제187번제] 황진이의 시
  6. 2010.08.18 [제89번제] 어떤 사랑

[제391번제] 사랑이란? 198

사랑이란?

지금 있는 그대로….

마음속에 남기는 것.

덧붙이는 말

"초심"이 중요하다고 하죠. 처음 사랑할 때 그 마음을 마음속에 남겨두고, 연인이 지겨워질 때, 싫증날 때, 미워질 때, 싫어질 때, 간혹 죽이고 싶어질 때, 꺼내 살펴보세요. 그리고 그런 연인조차 만나지 못하는 사람도 있음을 꼭 기억하고, 그 연인을 잘 챙겨 주세요.
부탁드려요. 절대 헤어지지 마세요.
만나고 싶어도 만날 수 없고, 목소리라고 들으려 해도 전화조차 할 수 없답니다.(전화번호가 바뀌어 버려서)
이건 슬픔도 뭣도 아니랍니다. 차라리 "헤어지자"라는 말을 들었다면, 슬퍼하기라도 하고, 시간이 흘러 포기라도 할 텐데, 그저 어느날 갑자기 사라져 버린 그 연인을 못 만나는 이 마음을 다른 사람은 알 수 없답니다.
제발 살아만 있기를…. 언젠가는 만날 수 있도록.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93번제] 사랑이란? 200  (0) 2011.05.24
[제392번제] 사랑이란? 199  (0) 2011.05.23
[제391번제] 사랑이란? 198  (0) 2011.05.22
[제390번제] 사랑이란? 197  (0) 2011.05.21
[제389번제] 사랑이란? 196  (0) 2011.05.20
[제388번제] 사랑이란? 195  (0) 2011.05.19
Trackback 0 Comment 0

[제236번제] 사랑이란? 136

100점짜리 사랑

나에게는 100점짜리 애인이 둘이나 있습니다.

한 사람은 나를 사랑해 주는 100점짜리 애인이고요, 또 한 사람은 내가 사랑하는 100점짜리 애인입니다.

저는 그 친절한 애인보다, 냉정한 애인이 좋답니다. 그래서 그에게 고백했습니다.

하지만 친구들은....

굳이 공짜로 주는 맛 좋은 떡을 마다하고, 맛 없는 떡을 사서 먹으려는 이유가 뭐니?

라거나...

너, 바보 아냐?

라고 합니다.

하지만 나를 속이고 친구들이 말하는 그녀를 택하는 것이 그를 위하는 것일까요?

덧붙이는 말

쓰면서 생각해 보니, 공포의 외인구단에 나오는 오혜성, 최엄지, 최수지의 관계랑 닮아 있다.

Trackback 0 Comment 0

[제224번제] 사랑이란? 126

사랑이란

서로를 믿는 것

좋아하던 사람과 오랫동안 헤어져서
혹시나 바람 피우피우지 않을까 걱정되고 불안해도
나만의 그대를 믿는 마음

덧붙이는 말

가끔 애인이 자꾸 자기보다 더 예쁜 여자에게 눈길을 준다면서 고민을 털어놓는 여자애들을 보면 한 대 패주고 싶어진다. 노총각 염장 지르기도, 그 정도면 예술의 경지를 넘어서 도의 경지에 이르렀다고 봐야겠다.

Trackback 0 Comment 0

[제192번제] 연인 생각

연인 생각

[code text]네가 사랑하는 사람도 너와 같은 생각일 수는 없잖아! 그 사람은 널 별로라고 생각할 거야![/code]

친구들은 내게 핀잔을 줍니다. 그럴 때마다 저는 이렇게 말하곤 합니다.

[code text]내 마음에는 그대뿐이랍니다. 그대를 만나지 못해도 가끔은 나란 존재를 생각해 주는지…, 학교는 잘 다니는지…, 건강한지…, 그런 생각이, 그대가 내 마음속에 가득 차 있습니다. 저는 그대를 생각하면 힘이 솟아나고, 혼자가 아니라는 기분이 듭니다. 그리고, 그 모든 것을 떠나서, 저는 그대를 사랑합니다.[/code]

물론 그녀도 알고 있다.

[code text]그래요, 날 사랑하지 않을는지도 모르지만, 어차피 사랑이란 일방적이고 맹목적인 거니까! 하지만 둘이 서로 같은 마음을 갖게 된다면… 짱이겠죠. 헤헤![/code]

덧붙이는 말

이 글은 어떤 여자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언제 읽은 이야기인지는 정확히 알 수 없지만(고교 시절 이전으로 여겨집니다.), 1997년 이후에 기억에 남은 내용을 옮겼습니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194번제] 사랑이란? 99  (0) 2010.11.13
[제193번제] 사랑이란? 98  (0) 2010.11.12
[제192번제] 연인 생각  (0) 2010.11.11
[제191번제] 사랑이란? 97  (0) 2010.11.11
[제190번제] 내가 사랑하는 사람아! 4  (0) 2010.11.10
[제189번제] 사랑이란? 96  (0) 2010.11.09
Trackback 0 Comment 0

[제187번제] 황진이의 시

동지ㅅᄃᆞᆯ 기나긴 밤을

황진이 지음

동지(冬至)ᄉᄃᆞᆯ 기나긴 밤을 한 허리를 버혀 내여
춘풍(春風) 니불 아레 서리서리 너헛다가
어론님 오신 날 밤이여든 구뷔구뷔 펴리라

덧붙이는 말

시는 위키문헌에서 가져왔습니다. 위키문헌의 글은 마음대로 옮길 수 있으니 저작권 걱정 마시기 바랍니다. (다만 오히려 옮기지 못하게 막으면 저작권 위반일 가능성이 큽니다.) 더구나 이 시는 퍼블릭 도메인으로서 마음대로 베끼거나 수정할 수 있습니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0

[제89번제] 어떤 사랑

어떤 사랑

생일에는,
사랑하는 어머니께 카네이션을,
변덕꾸러기 애인에게는 수국을,
진실한 사랑을 바치고 싶다면 국화코스모스를,
거울 보기를 즐기는 연인에게는 한 떨기 수선화를,
영예도 행복도 행운도 마다하고 임에게 갈 때에는 월계꽃, 은방울꽃, 클로버 한 송이씩 갖추고, 그것을 다시 거베라장미로 꼭꼭 감추어 버리세요.

덧붙이는 말

꽃말과 관련이 있는 글인데, 정작 꽃말이 생각나지 않네요. T,T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91번제] 사랑이란? 53  (0) 2010.08.20
[제90번제] 가장 아름다운 이름  (0) 2010.08.19
[제89번제] 어떤 사랑  (0) 2010.08.18
[제88번제] 비와 사랑  (0) 2010.08.18
[제87번제] 사랑이란? 52  (0) 2010.08.18
[제86번제] 만약... 8  (0) 2010.08.18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