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음'에 해당되는 글 7건

  1. 2011.05.14 [제383번제] 사랑이란? 190
  2. 2011.02.26 [제305번제] 운다
  3. 2010.10.27 [제174번제] 이별
  4. 2010.10.17 [제163번제] 사랑이란? 79 - 그러나
  5. 2010.09.15 [제127~128번제] 내가 사랑하는 사람아! 3
  6. 2010.08.17 [제84번제] 내가 사랑하는 사람아! 2
  7. 2010.06.21 내가 사랑하는 사람아!

[제383번제] 사랑이란? 190

사랑이란?

바람에 우는 가랑잎.

덧붙이는 말

바람에 이리저리 날리며 소리내는 가랑잎의 모습이, 사랑싸움에 이리저리 갈팡질팡하는 모습처럼 보였다.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85번제] 사랑이란? 192  (0) 2011.05.16
[제384번제] 사랑이란? 191  (0) 2011.05.15
[제383번제] 사랑이란? 190  (0) 2011.05.14
[제382번제] 사랑이란? 189  (0) 2011.05.13
[제381번제] 사랑이란? 188  (0) 2011.05.12
[제380번제] 사랑이란? 187  (0) 2011.05.11
Trackback 0 Comment 0

[제305번제] 운다

운다

네가 보고 싶으면,

마음껏 울어 버린다.
베개에 얼굴을 묻고…….

덧붙이는 말

"진짜로 우느냐?"라고 묻는 사람이 종종 있다. 대답은 언제나 "예"다.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07번제] (새해첫날) 기원  (0) 2011.02.28
[제306번제] 꿈  (0) 2011.02.27
[제305번제] 운다  (0) 2011.02.26
[제304번제] 생각 - 2  (0) 2011.02.25
[제303번제] 눈물  (0) 2011.02.24
[제302번제] 하늘이 있다.  (0) 2011.02.23
Trackback 0 Comment 0

[제174번제] 이별

이별

그가 죽었다고요?
슬프다고요?
울고 싶다고요?
  울지 마십시오.

그를 땅속에 묻지 마십시오.
  그를 버리는 것입니다.
그를 떠나 보내지 마십시오.
  그의 사랑을 헛되이 만드는 것입니다.
그를 헛되이 잊지 마십시오.
  그를 무시하는 것입니다.
울지 마십시오.
  그것은 영원한 이별을 뜻합니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176번제] 사랑이란? 87  (0) 2010.10.28
[제175번제] 사랑이란? 86  (0) 2010.10.28
[제174번제] 이별  (0) 2010.10.27
[제173번제] 사랑이란? 85  (0) 2010.10.27
[제172번제] 사랑이란? 84  (0) 2010.10.26
[제171번제] 사랑이란? 83  (0) 2010.10.25
Trackback 0 Comment 0

[제163번제] 사랑이란? 79 - 그러나

사랑이란? - 사랑했던 동안을 감사하는 것

그러나,
이별이 아무리 힘들고 슬프더라도
나는 울지 않으렵니다.

다만, 그동안을 감사하렵니다.

그것이 사랑일 테니까요.

Trackback 0 Comment 0

[제127~128번제] 내가 사랑하는 사람아! 3

이 글은 〈내가 사랑하는 사람아!〉라는 글의 원본입니다. 원래는 두 개의 글인데 하나로 합쳐서 〈내가 사랑하는 사람아!〉라는 글이 되었습니다. 그러니까 고등학교 때 쓴 글을 대학교 시절에 정리하여 만든 것이 바로 〈내가 사랑하는 사람아!〉라는 글이죠.

[127번제] 내가 사랑하는 사람아! 1

좋은 말이 있었는데,
내가 사랑하는 사람아!
내가 바라는 것이 있는데,
그대가 두 번 울 것을
한 번만 울게 하고 싶습니다.

그러면 슬픔도 그만큼 줄어들겠죠.

[128번제] 내가 사랑하는 사람아! 2

내가 사랑하는 사람아!
내가 바라는 것이 또 하나 있는데,
그대가 세 번 웃을 것을
네 번 웃게 하고 싶습니다.

그러면 기쁨도 그만큼 늘어나겠죠.

덧붙이는 말

참고로 제목이 "나의 사랑하는 사람아!"가 아닌 까닭은 그 글귀가 한국어 문법에 어긋나기 때문입니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0

[제84번제] 내가 사랑하는 사람아! 2

내가 사랑하는 사람아! 2

  • 슬프고 또 슬프도다.
    잠을 자다가 우연히 눈을 떴습니다.
    그대 얼굴이 꿈에 보여서…….
    미칠 듯한 그리움에
    그저 목놓아 울어 봅니다.
  • 에이고 또 에이도다.
    길을 가다가 우연히 발을 멈춥니다.
    누군가 그대 이름을 불러서…….
    그냥 이름만 같을 분입니다.
    가슴 찢기는 아픔에
    그저 눈시울을 적셔 봅니다.
  • 기쁘고 또 기쁘도다.
    책을 보다가 우연히 흥얼거립니다.
    그대 노래가 귀에 울려서…….
    춤을 추고 싶은 마음에
    그저 콧노래만 흥얼거립니다.

덧붙이는 말

  • 제2연 5행은 원래 "가슴 찟기는 듯한 아픔에"였는데, 맞춤법에 맞게 고치면서 "듯한"을 없애 버렸습니다.
  • 제3연 3행은 원래 "그대 목소리 들린 듯해서"였는데, "그대 노래가 귀에 울려서"라고 고쳤습니다.

이렇게 고친 내용을 밝히는 까닭은 원래 내용을 베껴 둔 사람이 있을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벌써 20년 가까이 지났지만, 사람 일이란 알 수 없기에 고친 내용을 기록해 둡니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0

내가 사랑하는 사람아!

내가 사랑하는 사람아!

한 번만 울게 하고 싶습니다.
그대가 두 번 울 것을.


그대가 세 번 웃을 것을
네 번 웃게 하고 싶습니다.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랑이란? 8  (0) 2010.06.23
4444  (0) 2010.06.21
내가 사랑하는 사람아!  (0) 2010.06.21
사랑이란? 7  (0) 2010.06.20
사랑이란? 6  (0) 2010.06.20
사랑이란? 5  (0) 2010.06.20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