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닭'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12.11 통큰치킨, 거품 뺀 닭 원가는? (4)
  2. 2010.07.15 [제51번제] 사랑이란? 35

통큰치킨, 거품 뺀 닭 원가는?

도대체 원가가 얼마이기에

통닭 원가에 거품이 있다? 적어도 난 알 수 없다. 하지만 치킨 집의 닭 공급가가 3천 원이라면 치킨 가격에 거품은 없다고 생각한다.

일단 양계장에서 나오는 닭은 마리당 5백 원에서 1천 원이다(편의상 모두 마리당 가격이다). 정말 싸다. 그러면 그것을 죽여서 깃털 뽑는 곳에서 배달업자에게 넘기면, 2천 원에서 3천 원이다. 그러면 치킨집에서는 3천 원에서 5천 원 사이의 가격으로 받는다. 물론 더 쌀 수도 있으나, 저 가격에서 그다지 차이가 없게 된다. 프랜차이즈가 더 쌀 거라고 생각하지만, 실제로는 대부분 프랜차이즈가 더 비쌀 수도 있다. 2007년 닭 입고가가 3천 원일 때 내가 사는 고장의 프랜차이즈 통닭 집에서는 3천 3백 원에 받았다고 한다. 3백원이 아무것도 아닌 듯싶지만, 프랜차이즈 계약에 따라 모든 것을 다 받아야 하는 업자 측에서는 3백원 차이가 아니라 10% 차이다. 남들이 10마리 팔 때 11마리 팔아야 된다는 뜻이다. 이거 절대 적은 양이 아니다.

또한 치킨 가격에는 단순히 "닭"의 가격만 들어있는 게 아니니까, 1만 5천 원의 치킨 가격이 단순히 비싸다고 말할 수는 없다.

5천 원, 가능한가?

가능하다. 그러니까 통큰치킨을 팔겠지.

다만 그것으로 이익을 내기는 어렵다. 다만 이 가격은 "닭"만 파는 가격이다. 그래서 원래는 함께 제공되던 음료수와 무쪽 등에서 이윤이 발생할 수도 있다. 이 말은 곧 동네 치킨집에서 5천 원에 팔면 당장 "망하는" 가격이라는 뜻이다.

이것은 앞서 말한 닭 공급원가만 따져도 말이 안 되는 가격임을 알 수 있다. 닭이 3천 원인데, 치킨이 5천 원? ㅡㅡ;;

마케팅 성공?

롯데의 마케팅은 대략 성공적이라고 생각한다. 그런데 그들이 진짜로 그 가격이 가능해서 팔고 있다고 생각하는 이들은 별로 없다. 그냥 "이벤트"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다. 하지만 동네 치킨 집 사장들은 죽을맛이다. 대기업의 마케팅 때문에 괜히 원가 시비가 일어나고, 그나마 있던 손님들도 어딘지 모르게 좀 더 싼값을 바라게 되기 때문이다.

더 큰 문제는 아무도 지적하지 않는 롯데리아 닭다리 가격이다. 물론 다른 회사니까 그런다고 하는데, 그렇다면 어떻게 "통큰치킨"은 가능했을까? 반대로 "통큰치킨"이 가능하다면 롯데리아도 가능하다는 뜻이다. 이제 와서 "원가가 비싸 못 내린다"라는 구라는 즐!

어쩌면 "통큰치킨"은 롯데리아 때문에 역풍을 맞을 수도...!

덧붙이는 말

"통닭"은 원래 "닭튀김"을 뜻하는 말이 아니었다. 이것은 닭 요리 가운데 "통째"로 요리하는 "요리 방식"을 나타내는 말이었다. 맥도널드나 롯데리아에 가서 "통닭 주세요"라는 말은 하지 말기 바란다. 거기에서 파는 것은 "통닭"은 없다. "프라이드 치킨"만 있을 뿐.


'이야기 > 왕미친놈의 흰소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통큰치킨, 거품 뺀 닭 원가는?  (4) 2010.12.11
고객님? 모르면 욕도 하게 된다.  (0) 2010.11.10
재판에서는...  (0) 2010.06.14
이광재에게 죄가 있다면...  (2) 2010.06.12
이쯤 되면 막 하자는 거죠  (2) 2010.05.10
평등의 이중성  (4) 2010.05.08
Trackback 0 Comment 4

[제51번제] 사랑이란? 35

사랑이란?

돈 없다는 사람
끝까지 졸라대서
통닭 사 달래서 함께 먹는 것.
말 그대로 뺏어 먹는 것이 사랑이다.

덧붙이는 말

꼭 좋아하는 사람에게 엉겨붙어서 뺏어먹는 사람 있습니다. 그런데 나중에 자기가 뺏어먹던 사람에게 무슨 사고라도 나면 그 사람이 제일 먼저 달려가죠. 그러면서 막상 사고 당한 사람보다 더 난리를 칩니다. 뭐, 그게 그 사람의 사랑법이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53번제] 만약... 1  (0) 2010.07.17
[제52번제] 사랑 이야기  (0) 2010.07.16
[제51번제] 사랑이란? 35  (0) 2010.07.15
사랑이란? 34 - 사랑고백  (0) 2010.07.14
사랑이란? 33 - 친절의 이유  (0) 2010.07.14
나는 말하고 싶다.  (0) 2010.07.13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