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재'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11.04.04 [제342번제] 존재
  2. 2011.02.15 [제294번제] 그대는 제게 무엇입니까?
  3. 2011.02.01 [제279번제] 회의 (懷疑)
  4. 2010.10.10 [제155번제] 사랑이란? 73

[제342번제] 존재

존재

당신의 아들이 부활한 이날에 나는
괴로운 마음을 감출 길 없네.
아!
나는 루치펠인가?
아니면 가브리엘인가?

덧붙이는 말

1999년 4월 4일은 기독교 축일 가운데 하나인 부활절이었다.

루치펠(Lucifer : 빛릉 가져오는 자)은 흔히 루시퍼라 부르는 천사다. 사탄의 이명으로도 알려져 있다.
가브리엘(유일자는 우리의 힘)은 또한 수많은 천사 가운데 유일하게 "여성"으로도 나타내는 천사이다.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44번제] "천"  (0) 2011.04.05
[제343번제] 지아비와 지어미  (0) 2011.04.04
[제342번제] 존재  (0) 2011.04.04
[제341번제] 진 (眞) !  (0) 2011.04.03
[제340번제] 난 바랐네! 2  (0) 2011.04.02
[제339번제] 주시  (0) 2011.04.01
Trackback 0 Comment 0

[제294번제] 그대는 제게 무엇입니까?

그대는 제게 무엇입니까?

그대는 제게 무엇입니까?
저는 그대께 무엇입니까?

그대는
저에게 무엇이기에 저를 이토록 아프게 하옵니까?
차라리 그대를 알지 못하였다면,
알지 못하였기에
차라리 이 아픔은 있지 않았을 것을…….

저는 나쁜 녀석입니다.
이렇게 그대를 바라면서도,
차라리 당신을 잊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그대를 알고 있기에
잊으려 하는 것일까요?
그대를 잊을 수 없기에 잊으려 한다고
거짓을 말하는 것일까요?

잊고 싶지 않습니다.
죽어서도…
그대의 정감 어린 그 말을
내 마음 속에 깊이깊이 새겨두고 싶습니다.

그대가 무엇이기에
그대께 무엇이기에
저를 이토록 아프게 하나이까?
차라리 저를 죽이소서.
죽고 싶나이다.
나의 별이여,
저 하늘의 별이여,
이 지상의 별이여.

덧붙이는 말

5연 26행의 시입니다. "그대"와 "당신", "별"이 섞여 있다. 이 세 낱말은 처한 상황에 따라 다르죠. "그대"라면 동급의 존재, "당신"은 존귀한 존재, "별"은 바람(기원)의 대상입니다.

4연의 제2행에 "죽어서도…"의 뒤에 마침표가 없습니다.

이 글은 고교 시절 적은 글이 아니라, 나중에 정서하는 과정에서 지은 글이다. 그런데 "그대의 정감 어린 그 말"은 이 글을 쓰기 전에 들었는데, 어찌된 일인지 이 글이 나올 때까지 일기장에도 정서한 수첩에도 적혀 있지 않았다. 물론 머릿속에 그 말을 기억하고 있으니 언제라도 적을 수 있다.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296번제] 눈  (0) 2011.02.17
[제295번제] 사랑  (0) 2011.02.16
[제294번제] 그대는 제게 무엇입니까?  (0) 2011.02.15
[제293번제] 행복  (0) 2011.02.14
[제292번제] 잠이 들 제면  (0) 2011.02.13
[제291번제] 몸부림  (0) 2011.02.12
Trackback 0 Comment 0

[제279번제] 회의 (懷疑)

회의 (懷疑)

살아 있음에 대한 회의?

그런 건 없다.

살아 있기에 행복하다.

내일은 너를 볼 수 있을지도 모르니까.

덧붙이는 말

내 존재에 대한 의심으로 하루하루를 보내던 적도 있었죠.
지금 생각하면 참 어리석은 시절이기도 하고,
뭘 그리 빡빡하게 살았는지 모르겠네요.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281번제] 새로운 시작  (2) 2011.02.03
[제280번제] 그리움 - 3  (0) 2011.02.02
[제279번제] 회의 (懷疑)  (0) 2011.02.01
[제278번제] 악몽!  (0) 2011.01.31
[제277번제] 신의 죽음  (0) 2011.01.30
[제276번제] 생각  (0) 2011.01.29
Trackback 0 Comment 0

[제155번제] 사랑이란? 73

사랑이란

가장 강한 존재

그 무엇보다도 더 강한 존재.
신보다도.

덧붙이는 말

제95번제와 비슷합니다.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157번제] 사랑이란? 75 - 첫사랑  (0) 2010.10.12
[제156번제] 사랑이란? 74  (0) 2010.10.11
[제155번제] 사랑이란? 73  (0) 2010.10.10
[제154번제] 사랑이란? 72  (0) 2010.10.09
[제153번제] 사랑  (0) 2010.10.08
[제152번제] 끝없는 사랑 2  (0) 2010.10.07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