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02.28 만 1년째 - IE6을 죽이자! (4)
  2. 2010.02.02 1년째입니다.

만 1년째 - IE6을 죽이자!

오늘(2010년 2월 28일)은 블로그를 개설한 지 만 1년이 되는 날입니다. 1주년을 맞아 앞으로 인터넷 익스플로러 6은 전혀 지원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뭐, 지금까지도 굳이 적용하려고 노력한 적은 없지만요. ^^a

IE6으로 접속하면...

왕미친놈의 왕미친세상 : 안전 기원 메시지

왕미친놈의 왕미친세상 : 안전 기원 메시지


BLUEnLIVE's ZockrWorld : 구닥다리 웹브라우저 메시지

BLUEnLIVE's ZockrWorld : 구닥다리 웹브라우저 메시지

제 블로그BLUEnLIVE 님의 블로그에서는 위와 같은 메시지를 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도아 님의 블로그에서는 아래와 같이 댓글을 달 수 없습니다.

도아의 세상사는 이야기 : 댓글을 달 수 없다.

도아의 세상사는 이야기 : 댓글을 달 수 없다.

너무하다? 아니다! 당연하다!

Internet Explorer 6은 이미 나온 지 8년이나 된 웹브라우저로서 지나치게 오래 사용된 프로그램입니다. 사람으로 치면 이미 100세를 넘긴 초고령 프로그램입니다. 이미 수없이 많은 보안 문제를 일으킨 프로그램이지만, 단지 사람들이 많이 쓴다는 이유로 그것을 써야 할 이유가 있을까요?

저는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그저 많이 쓴다는 이유로 써야 한다면, "사람은 언젠가는 모두 다 죽기 때문에 지금 당장 다 죽어야 한다."라는 논리도 성립하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이런 것도 있답니다.

브라우저 체크 위젯

브라우저 체크 위젯

IE6 No More 캠페인의 일환으로 만들어진 브라우저 체크 위젯이랍니다. ^^a

IE6 장례식

관리 화면 - 센터에서 우연히 장례식에 대한 정보를 얻게 되었습니다.

IE6 장례식 글

IE6 장례식 글

심지어 IE6Funeral.com(IE6 장례식 사이트)도 있다고 합니다.

ie6 장례식 사이트

ie6 장례식 사이트

2010년 3월 1일 캘리포니아 마운틴뷰(Mountain View, California)에서 사망했다고 하며, 장례식 날짜는 3월 4일이라고 합니다. 참석하지 못하는 사람은 꽃을 보내라고(send flowers) 하네요. 헐~!

흠... 사망 원인은 일종의 노동 재해라는데... a workplace injury sustained at the headquarters of Google, Inc 랍니다.

참 재미있는 사람들이지요. ^^a

아무튼 사람을 증겁게 만드는 재주가 있네요.

참고 문서

내부 문서

외부 문서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름이 바뀌었습니다.  (0) 2010.03.12
블로그 이사했습니다.  (0) 2010.03.09
만 1년째 - IE6을 죽이자!  (4) 2010.02.28
갑자기 왜 800명이나 방문했을까?  (0) 2010.02.18
블로그를 합쳐야 하나?  (2) 2010.02.14
내 블로그의 영문 이름은?  (0) 2010.02.08
Trackback 0 Comment 4

1년째입니다.

이번 달 27일이면 1년입니다. 고로 2010년 1월은 11개월째입니다.

2010년 1월은 여러 가지 의미를 가지고 있네요. 저에게...

우선 1개월 31일 동안 하루도 빠짐없이 글을 올렸습니다. 대부분 버그 리포팅이기에 더욱 의미가 있습니다. 1월에 올라온 버그 리포팅은 모두 36개이므로 평균으로 따지면 하루에 1개 이상 올라온 셈입니다. 참고로 버그 리포팅은 다른 글보다 시간이 많이 걸립니다. 작성에 걸리는 시간은 팁이나 버그 리포팅이나 같지만, 실제로 소모하는 시간은 버그 리포팅이 몇 배나 더 걸립니다.

월 방문객 수가 1만 명을 넘겼습니다. 대충 9천 명 정도를 예상했는데, 1만 3천 명을 넘겼더군요. ^^a 올해 목표가 7만 5천 명인데, 출발이 매우 순조롭습니다. 그런데 다시 생각해 보니 목표치가 너무 낮았습니다. 2009년의 5만 명 달성은 12개월에 5만 명이 아니라, 10개월에 5만 명이었습니다. 그런데 12개월에 7만 5천 명은 너무 적은 방문객 수였더군요. 10개월과 12개월의 차이를 생각하지 않은 너무 낮은 목표치였습니다. 그래서 조심스럽게 목표치를 10만 명으로 상향해 봅니다. 1개월에 8천 명 정도 오시면 가능하리라 생각합니다.

옛한글과 관련하여 좀 더 진지하게 다가갈 필요가 있어 보입니다. 지금까지는 그저 버그를 찾는 데 주력했다면 앞으로는 코드에 대해서도 알아볼 필요가 있어 보입니다.

안타깝게도 벌써 나이가 서른 후반입니다. 백수 탈출을 하려면 어찌해야 할는지가 걱정입니다. 그 전에는 아르바이트라도 했는데, 벌써 2년째(올해로 3년째) 놀고 있습니다. 영원히 취직을 하지 못할까 걱정이 앞섭니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블로그를 합쳐야 하나?  (2) 2010.02.14
내 블로그의 영문 이름은?  (0) 2010.02.08
1년째입니다.  (0) 2010.02.02
하루 종일 동영상 인코딩~!  (2) 2010.01.24
한컴오피스2010 오픈베타 이벤트 당첨!!  (2) 2010.01.23
난 판도라 상자를 열었을까?  (0) 2010.01.02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