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말하고 싶다.

일기장을 펼쳐도나는 일기를 쓸 수 없다.

몇 글자 긁적이면 이미 그건 일기가 아니다.

그대에게 하는 사랑고백일 뿐!

덧붙이는 말

왜 천일번제를 쓰게 되었는지를 밝히는 글이다.
그때는 자그마한 인연까지도 사랑이라고 치장하곤 했다는 생각이 든다.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52번제] 사랑 이야기  (0) 2010.07.16
[제51번제] 사랑이란? 35  (0) 2010.07.15
사랑이란? 34 - 사랑고백  (0) 2010.07.14
사랑이란? 33 - 친절의 이유  (0) 2010.07.14
나는 말하고 싶다.  (0) 2010.07.13
"2"  (0) 2010.07.13
Posted by koc/SALM 트랙백 0 : 댓글 0

1년째입니다.

2010.02.02 10:20 from 일기

이번 달 27일이면 1년입니다. 고로 2010년 1월은 11개월째입니다.

2010년 1월은 여러 가지 의미를 가지고 있네요. 저에게...

우선 1개월 31일 동안 하루도 빠짐없이 글을 올렸습니다. 대부분 버그 리포팅이기에 더욱 의미가 있습니다. 1월에 올라온 버그 리포팅은 모두 36개이므로 평균으로 따지면 하루에 1개 이상 올라온 셈입니다. 참고로 버그 리포팅은 다른 글보다 시간이 많이 걸립니다. 작성에 걸리는 시간은 팁이나 버그 리포팅이나 같지만, 실제로 소모하는 시간은 버그 리포팅이 몇 배나 더 걸립니다.

월 방문객 수가 1만 명을 넘겼습니다. 대충 9천 명 정도를 예상했는데, 1만 3천 명을 넘겼더군요. ^^a 올해 목표가 7만 5천 명인데, 출발이 매우 순조롭습니다. 그런데 다시 생각해 보니 목표치가 너무 낮았습니다. 2009년의 5만 명 달성은 12개월에 5만 명이 아니라, 10개월에 5만 명이었습니다. 그런데 12개월에 7만 5천 명은 너무 적은 방문객 수였더군요. 10개월과 12개월의 차이를 생각하지 않은 너무 낮은 목표치였습니다. 그래서 조심스럽게 목표치를 10만 명으로 상향해 봅니다. 1개월에 8천 명 정도 오시면 가능하리라 생각합니다.

옛한글과 관련하여 좀 더 진지하게 다가갈 필요가 있어 보입니다. 지금까지는 그저 버그를 찾는 데 주력했다면 앞으로는 코드에 대해서도 알아볼 필요가 있어 보입니다.

안타깝게도 벌써 나이가 서른 후반입니다. 백수 탈출을 하려면 어찌해야 할는지가 걱정입니다. 그 전에는 아르바이트라도 했는데, 벌써 2년째(올해로 3년째) 놀고 있습니다. 영원히 취직을 하지 못할까 걱정이 앞섭니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블로그를 합쳐야 하나?  (2) 2010.02.14
내 블로그의 영문 이름은?  (0) 2010.02.08
1년째입니다.  (0) 2010.02.02
하루 종일 동영상 인코딩~!  (2) 2010.01.24
한컴오피스2010 오픈베타 이벤트 당첨!!  (2) 2010.01.23
난 판도라 상자를 열었을까?  (0) 2010.01.02
Posted by koc/SALM 트랙백 0 : 댓글 0

흠... 다시는 볼 일이 없으리라 생각했던 버그가 발견되어 하루 종일 동영상 인코딩만 하다가 끝났습니다.

XviD 코덱을 이용하여 동영상을 인코딩하다가 보면 간혹 지정한 용량과 만들어진 동영상의 용량이 달라지는 일이 있지요. 그럴 때는 참 난감합니다.

아무튼 그 버그 때문에 하루 종일 인코딩만 하고 말았습니다. ^^a

지금부터 오늘 올리려 했던 버그 리포팅 문서를 작성해야 하는데, 오늘 안에 끝나려는지 모르겠습니다. 이미 외우다시피하고 있으니 내용만 작성하면 되지만, 앞으로의 일은 아무도 모르지요. ^^a

유니코드에 이어 오픈 동영상까지 제 속을 박박 긁고 있습니다. 아무튼 잘 되어야 할 텐데 말입니다.

덧붙이는 말

이 글은 일종의 짤방입니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Posted by koc/SALM 트랙백 0 : 댓글 2

한컴오피스2010 오픈베타 이벤트에 당첨되었습니다. ^^a

그냥 줄창 버그 리포팅만 했습니다. 한컴오피스2010 오픈베타와 관련하여 무려 31개의 글을 블로그에 올렸고, 23개의 버그 리포팅 문서를 작성했습니다(발견한 버그는 24개). 이벤트 기간에만 22개의 버그 리포팅 문서(발견한 버그는 23개)를 올렸죠. ^^a

한컴오피스2010 오픈베타 이벤트 당첨!!

한컴오피스2010 오픈베타 이벤트 당첨!!

그런데 이게 저장 용량이 좀 적네요. 인터넷에 검색해 보니 2GB보다 많은 저장 공간을 가진 제품이 안 보이네요. 하긴 E북이니 적어도 어쩔 수 없나요? 그냥 문서를 읽으라는, 책 대신 보라는 것이니 말입니다.

베타테스트에 당첨된 것이 세 번째입니다. 10년 전에 CDSpace의 베타테스트에 참여하였고, 그 뒤에 CDSpace 베타 테스트에 또 참여했습니다. 게다가 CDSpace 관련 이벤트에도 참여했죠. 그 덕분에 CDSpace 라이선스만 무려 6개를 가지고 있습니다(3개 구매, 3개 이벤트 상품). 물론 모두 업그레이드를 하지 않아서 최신 버전은 아닙니다.
아무튼 이번에 베타테스트에 참여해서 좋은 경험을 하게 되었습니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Posted by koc/SALM 트랙백 0 : 댓글 2

난 판도라 상자를 열었을까?

요즘 저런 생각을 절로 하고 있습니다. 괜히 건드리면 안 될 물건을 건드리지 않았나 후회해 봅니다.

최근 두 개의 글을 올렸습니다. 최근이고 뭐고, 새해 첫날에 옛한글 관련 포스팅을 두 개나 올려 버렸죠.

그런데 갈수록 험난한 길이 보입니다. 오늘은 (X)HTML 코드를 텍스트 편집기에 복사해 붙여넣기를 했다가 그게 엉뚱하게 바뀌는 현상을 경험했습니다. 난감합니다. 이걸 버그 리포팅을 하자니, 특정 프로그램을 너무 때리는 것이 되지 않나 싶고, 버그 리포팅을 안 하자니 그래도 버그인데 안 할 수도 없고…. 더구나 그 편집기에서는 옛한글이 포함된 (X)HTML 문서를 읽어올 경우 경고 없이 허락도 받지 않고 마음대로 바꾸어 버립니다.

벌레가 줄줄이…

그 편집기만의 문제가 아니었습니다. 대부분의 편집기에서 옛한글을 입력하기 힘들다는 현실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아니, 진작에 알고 있었지만 지금까지 외면해 왔습니다. 양심이 가슴 한쪽을 쿡쿡 찌르는군요.

죄송합니다, 세종대왕님!

이 모자라고 모자란 후손은 세종어제 훈민정음조차 컴퓨터에 제대로 나타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아무튼 벌레가 줄줄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그래서 아예 옛한글을 잘 나타내는 텍스트 편집기(가칭)라는 글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입력까지는 바라지도 않습니다. 어차피 우리가 쓰는 키보드로는 입력이 불가능합니다. 입력하려면 반드시 특별한 입력 소프트웨어가 필요합니다. 웹에서 입력할 수 있게 해주는 웹사이트가 있는데, 아쉽게도 모질라 파이어폭스나 구글 크롭에서는 동작하지 않습니다. 오직 인터넷 익스플로러에서만 동작합니다. 오호 통재라, 오호 애재라! 그렇습니다. 한글을, 옛한글을 가장 못 나타내는 웹브라우저가 인터넷 익스플로러인데도 옛한글 관련 툴은 인터넷 익스플로러용이 가장 많습니다. 아마 그놈이 가장 못 나타내기 때문에 더 열성적으로 그놈만 지원하는 것일까요?

글꼴은 반드시 필요해!

글꼴이 갖춰져야 위와 같이 볼 수 있습니다.

글꼴이 갖춰져야 위와 같이 볼 수 있습니다.

다음뷰, 옛한글도 한글이란다.라는 글에 나온 내용을 볼 수 없는 사람도 있습니다. 다시 말해 그 글에 나타난 예시에서 맨 윗줄의 내용이 맨 아랫줄의 내용처럼 보일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다음뷰에 나타난 ??? (물음표 세 개)처럼 보이는 사람은 없으리라 생각합니다. 만약 ???로 보이는 사람이 있다면 웹브라우저를 바꾸는 게 문제가 아니라 당장 운영체제를 바꾸는 게 낫습니다.

옛한글을 보려면 윈도XP 이상의 윈도 운영체제, 맥 OS X 이상, 리눅스 커널 2.4 이상이 필요하지요. 더구나 리눅스의 경우 X윈도의 버전과 거기에 쓰이는 데스크탑(윈도의 Explorer. ←이게 데스크탑을 작동하는 인 동시에 윈도 탐색기입니다.)인 GNOME(그놈) 및 KDE의 버전도 따져 봐야 합니다.

한글 입력과 표현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다음과 같은 사이트에서 구할 수 있습니다. 다만 한양 사용자 정의 영역 코드(Hanyang private use area code; 한양 PUA 코드)는 표준 문제로 도태되고 있습니다. 표준 방식은 한글자모 코드(Jamo-Composed code; 일명 첫가끝 코드)입니다.

제가 윈도를 쓰므로 윈도용 입력기를 소개합니다.

위의 여러 글을 읽으면 글꼴도 소개하고 있지만 여기에서 따로 소개합니다. 참고로 MS에서 배포한 글꼴은 윈도에서만 써야 합니다. 리눅스나 맥 OS에서는 사용하면 안 됩니다. 이것을 어기고 다들 리눅스나 맥 OS X에서 쓰시는데, 라이선스 위반입니다. 특히 문화재청(국가기록유산 홈페이지 등), 디지털 한글박물관, 국립국어원 등에서 배포하는 글꼴은 윈도 전용 라이선스 글꼴로서, 한양 UPA 방식을 따릅니다. 그러므로 해당 사이트를 사용하지 않는다면 그 글꼴을 설치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 은 글꼴 :: 다운로드 - 압축을 푼 뒤 %SystemRoot%\Fonts 폴더에 복사하면 됩니다.
  • Microsoft 옛한글 글꼴 (링크 삭제) - 기이하고 신기하고 이상하게도 Microsoft Internet Explorer에서는 옛한글을 제대로 보여주지 못하는 때가 있습니다. 그리고 반드시 윈도에서만 사용해야 라이선스를 가집니다. 이것은 한양 PUA 지원하는 비표준 글꼴입니다. 익스플로러에서 잘 나타내지 못하는 이유도, 처음에는 MS가 사용자 영역(UPA)를 지원했으나 나중에 유니코드 사용자 영역에 대한 공식적인 지원을 하지 않고 있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보이면 다행, 안 보여도 어쩔 수 없습니다.
  • Code 2000 - 셰어웨어 글꼴(유료). 한글이 예쁘지는 않지만, 모든 자소가 포함되어 못 나타내는 글자는 없습니다.

어?! 그래도 안 나오네!

이렇게까지 했는데도 안 나오는 경우가 있다.

USP10.DLL 파일이 문제였다.

이게 뭐냐고? Uniscribe Unicode script processor (줄여서 유니스크라이브(Uniscribe))라는 것인데, 이게 겨우 버전 1밖에 안 되는데도, 빌드넘버에 따라 성능 차이가 심합니다. 참고로 내가 가진 파일의 버전은 1.626.5756.0, 날짜는 2006년 10월 13일이며, 파일 크기는 503296 바이트입니다. 이 파일의 최신 버전은 윈도 7에 포함된 1.626.7600.16385로서, 날짜는 2009년 7월 14일이며, 파일 크기는 612 KiB입니다. 최근 나온 Microsoft® Office 2010 베타버전에는 1.626.7600.16385 버전의 파일이 들어 있는데, 날짜는 2009년 8월 4일이며, 파일 크기는 639824 바이트입니다. 다시 말해 버전은 윈도 7에 포함된 파일과 같으나 날짜와 파일 크기는 다릅니다.

아무튼 이 파일을 복사하여 교체하면 되는데, 작업이 좀 복잡합니다. 그래서 그런지 MS오피스 2010 베타버전도 설치 과정에서 시스템 폴더를 쓰지 않고 자신의 공유 폴더에 넣어 두고 있습니다.

이렇게 고생고생해서 겨우 옛한글을 보게 되었습니다. 저는 판도라 상자를 열었을까요? 그 판도라 상자는 희망의 판도라 상자일까요? 절망의 판도라 상자일까요?

남은 이야기

그리고 제 블로그는 읽기가 좀 불편함을 알게 되었습니다.

한글이나 한자는 1글자, 영문이나 숫자는 0.5글자로 계산한다는 가정하고, 보통 한 줄에 글자는 25자 정도 되어야 읽기 좋습니다. 그보다 적으면 읽기는 편할 수 있으나 빨리 지루해진다고 하며, 그보다 많으면 너무 행이 길어서 빨리 지친다고 합니다. 그런데 제 블로그는 무려 50글자를 넘겼습니다. 무려 두 배나 많습니다.

물론 지금도 제 블로그의 글꼴 크기는 꽤 큰 편입니다. 그런데도 글자가 많은 것은 본문의 폭이 720 픽셀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글꼴 크기가 작으면 글자가 뭉개져서 보기 흉해지는 옛한글 문제도 생기고 해서 겸사겸사 글자 크기를 좀 더 크게 하기로 했습니다. 어차피 제 자신이 보려고 블로그에 글을 올리고 있으니, 눈 나쁜 저에게는 더 좋은 일이지요.

그리고 바꾸는 김에 지금까지 미뤄 왔던 CSS 글꼴 설정도 손을 보았습니다. 글꼴 적용 순서는 은 돋움, 은 자모 돋움, 은 바탕, 은 자모 바탕, 돋움, 돋움 옛한글, 굴림 옛한글, Code2002, Code2001, Code2000의 순서입니다.

그리고 위의 은 글꼴을 받아서 설치하고 나서도 제 블로그의 글자가 이상하게 보인다면 댓글 남겨 주십시오.

마지막으로 스크린샷 몇 개!

글꼴이 달라지기는 했지만, 옛 한글은 잘 나옵니다.

글꼴이 달라지기는 했지만, 옛 한글은 잘 나옵니다.




참고 자료

내부 자료

외부 자료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Posted by koc/SALM 트랙백 0 : 댓글 0

여러분! 고맙습니다.

2009년이 가고 2010년 새해가 되었습니다. 제 블로그에 와 주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우선 1년 방문객 수를 5천 명으로 잡았는데, 2009년에 5만 명이 오셨습니다. 2009년 2월 27일부터였으니까, 거의 10개월 동안 5만 명이 오신 것이죠. 특히 12월은 최초로 1개월 방문객이 7000명(7024명)을 돌파했고, 12월 31일은 최초로 1일 방문객이 400명(405명)을 돌파했습니다. 올해는 조심스럽게 7만5천 명을 목표로 잡아 봅니다.

아쉬운 점은 배치파일에 대한 강좌를 끝마치지 못했다는 점입니다. 정리되는 대로 다시 시작하겠습니다. 시작했으니 끝이 있어야 하지 않겠습니까? 반드시 끝내겠습니다.

버그 리포팅은 그 수가 많았습니다. 156개 글 가운데, 34개가 버그 리포팅입니다. 11월까지의 버그 리포팅 내역은 2009년을 빛낸 진짜 버그를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팁은 버그를 찾거나 발견하는 과정에서 생겨난 결과물입니다. 그래서 따로 목록을 만들지는 않았습니다. 불편하시더라도 검색이나 카테고리(분류)를 애용해 주십시오.

게임의 파천일검은 하도 쥐마왕[각주:1]의 횡포가 심해져서 재미삼아서 써봤습니다. 20레벨까지의 퀘스트를 올려야 하는데, 왠지 안 써지네요.

스크린샷

1일 방문객 400명 돌파!

1일 방문객 400명 돌파!


1일 방문객 400명 돌파! - 파이어폭스 부분만 잡은 화면.

1일 방문객 400명 돌파! - 파이어폭스 부분만 잡은 화면.


연 방문객 5만 명, 월 방문객 7천 명

연 방문객 5만 명, 월 방문객 7천 명

사실 남들에게는 아무것도 아닌 일일는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저는 무지하게 기쁘군요.

 

아무튼 앞으로도 더 열심히 글 올리겠습니다.
여러분! 새배 복 많이 받으세요.
왕미친놈(koc/SALM) 올림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1. <span style="color: red;"><strong>쥐마왕</strong></span>이 누구인지 아는 사람은 다 압니다. [본문으로]
Posted by koc/SALM 트랙백 0 : 댓글 2

고달픈 넷째 달

2009.06.29 23:37 from 일기

아, 갑자기 몸 상태가 좋지를 않네요. 거의 2주 가까이 회복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a

그저 할 수 있는 말이라고는 여러분, 건강하십시오.

건강이 좋지 못하다 보니 만사가 귀찮습니다. 이번 달에는 글을 채 열 개도 쓰지를 못했습니다. 소설까지 합해야 11개네요. 에고고.

고등학교 다닐 때 이맘 때 몸살을 자주 앓았는데, 오랫만에 이렇게 무기력해지네요.

거듭 말하지만, 여러분, 몸 건강하시기 바랍니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경술국치  (0) 2009.08.29
[동칠, 이계 정착하기] 어라, 이건 뭐야?  (0) 2009.08.22
고달픈 넷째 달  (2) 2009.06.29
다사다난 셋째 달  (5) 2009.05.30
그가 죽었습니다.  (1) 2009.05.23
블로그 둘째 달  (0) 2009.05.01
Posted by koc/SALM 트랙백 0 : 댓글 2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