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대통령 배너
BLOG main image
왕미친놈의 왕미친세상입니다. 미친 소리는 써도 되지만, 근거 없는 소리는 쓰면 안 됩니다.

2019 JAN FEB MAR APR MAY JUN JUL AUG SEP OCT NOV DEC << >>
May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crawl

나의 삶은……
그대가 없던 적에
부질없는 낙서와 같았나니……!

덧붙이는 말

저는 지금 낙서를 하고 있는가요? 아니면 연서를 쓰고 있는가요?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33번제] 내 마음  (0) 2011.03.26
[제332번제] 잠자리  (0) 2011.03.25
[제331번제] Scrawl  (0) 2011.03.24
[제330번제] 기리다. Blessing  (0) 2011.03.23
[제329번제] Prologue  (0) 2011.03.22
[제328번제] Appendix  (0) 2011.03.21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사랑이란?

<사랑 편지>

첫째 줄에 적을 것은

이 가슴 시름에 잠겨 안타까워 하노라!

둘째 줄에 적을 것은

사랑에 지쳐 이 몸은 수척해지기만 하네.

셋째 줄에 적을 것은

참을 수 있는 것도 한이 되어 목숨의 그림자도 아물거리네.

넷째 줄에 적을 것은

이제는 나의 시름도 한탄도 달랠 길이 없네.

다섯째 줄에 적을 것은

어느날에는 임의 모슴을 뵈올 수 있을까?

여섯째 줄에 적을 것은

대답하시라. 우리가 서로 만날 날은 그 언제인가 하고.

덧붙이는 말

아라비안 나이트에 나오는 편지 가운데 하나입니다. 뭐, 눈치 빠른 분은 이미 짐작하셨겠지만, 천일번제는 천일야화에서 따온 이름입니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사랑이란?

손이 부르터서
연필도 쥐기 힘들다면서,
기어코 한 다발은 됨직한 연애편지를 쓰는 것.

원문 : 손이 부르터서
펜도 쥐기 힘들다면서,
기어코 한 다발은 됨직한 러브레터를 쓰는 것.

덧붙이는 말

고등학교 때, 그러니까 1991~1993년 사이에 적은 글이다. 하지만 원문은 중학교 국어 선생님이 수업 시간에 말씀해 주신 내용이다. 그게 왜 그때 생각났는지는 지금도 모르겠다. ^^a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랑이란? 31 - 거짓말  (0) 2010.07.11
사랑이란? 30 - 즐거움  (0) 2010.07.10
사랑이란? 29  (0) 2010.07.09
사랑이란? 28  (0) 2010.07.08
사랑이란? 27 - 무지개  (0) 2010.07.07
사랑이란? 26  (0) 2010.07.06
글쓴이는 koc/SALM입니다.
본문에 저작권에 대한 사항이 나타나지 않거나, 저작권이 BY-SA로 표기되어 있다면,
이 글은 GFDL로 공개한 글입니다.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004)
스크립트 (22)
벌레와 팁 (126)
소프트웨어 (239)
하드웨어 (6)
이야기 (24)
말의 나무 (506)
미쳐보자 (22)
일기 (48)
아이폰 (10)

달력

«   2019/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