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망'에 해당되는 글 16건

  1. 2011.06.26 [제426번제] 사랑이란? 233
  2. 2011.06.13 [제413번제] 사랑이란? 220
  3. 2011.06.09 [제409번제] 사랑이란? 216
  4. 2011.05.27 [제396번제] 사랑이란? 203
  5. 2011.05.03 [제372번제] 사랑이랑? 179
  6. 2011.04.09 [제348번제] 사랑의 확인
  7. 2011.04.04 [제343번제] 지아비와 지어미
  8. 2011.03.31 [제338번제] 난 바랐네 1
  9. 2011.03.07 [제314번제] 오늘도
  10. 2011.02.28 [제307번제] (새해첫날) 기원
  11. 2011.02.27 [제306번제] 꿈
  12. 2011.02.21 [제300번제] 행복하소서.
  13. 2011.02.10 [제289번제] 불안
  14. 2010.10.13 [제159번제] 사랑이란? 77
  15. 2010.09.18 [제131번제] 나의 바람
  16. 2010.07.13 나는 말하고 싶다.

[제426번제] 사랑이란? 233

사랑이란?

고인 마음

고이네, 고인다네.
아아, 임이여!

견우직녀 만나는
은하수 건너
아련히 떠나가네.
서산 간다네.

저 하늘을 바라네.
달바라기네.

덧붙이는 말

이 글은 2011년 6월 26일에 처음 작성되었습니다.
이 "고인 마음"이라는 제목으로 많은 시를 지었으나, 이번에 지은 이 시를 빼면 하나도 남아 있지 않습니다. 1994년에 원고를 잃어버렸거든요.

  • 고인 마음 : 사랑하는 마음.
  • 고이네 : 사랑하네.
  • 바라네 : 바라보네 / 바람(기원) - 중의적 표현.
Trackback 0 Comment 0

[제413번제] 사랑이란? 220

사랑이란?

30일간의 생각.
거기서 바라는 안녕이라는 삶.

덧붙이는 말

딱히 30일로 정할 이유는 없지만, 이 글을 쓴 1999년 6월 13일 이후 약 30여일간 천일번제를 쓰지 않았다.

Trackback 0 Comment 0

[제409번제] 사랑이란? 216

사랑이란?

바라지 않는다.
그러나 끊임없이 투정한다.

덧붙이는 말

제 친구의 여자친구가 늘 말했죠.

난 바라는 거 없다.

그래놓고설랑 이거 해줘, 저거 해줘, 참 요구사항도 다양했더랬죠.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411번제] 사랑이란? 218  (0) 2011.06.11
[제410번제] 사랑이란? 217  (0) 2011.06.10
[제409번제] 사랑이란? 216  (0) 2011.06.09
[제408번제] 사랑이란? 215  (0) 2011.06.08
[제407번제] 사랑이란? 214  (0) 2011.06.07
[제406번제] 사랑이란? 213  (0) 2011.06.06
Trackback 0 Comment 0

[제396번제] 사랑이란? 203

사랑이란?

꿈이라는
삶의 반란을 바라며,

덧붙이는 말

무슨 생각을 했는지 이 "짧은 글"을 며칠에 걸쳐 적고 있다. 당시에는 뭔가 의미가 있어 이렇게 했을 테지만, 지금 옮기는 나로서는나당시의 나를 이해할 수 없다.

Trackback 0 Comment 0

[제372번제] 사랑이랑? 179

사랑이란?

당신을 위해 꿈을 잇는 것.

덧붙이는 말

앞글만 봤을 때는 잘 몰랐지만 이 글을 함께 보자 당시 생각을 이해할 수 있게 되었다..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74번제] 사랑이란? 181  (0) 2011.05.05
[제373번제] 사랑이란? 180  (0) 2011.05.04
[제372번제] 사랑이랑? 179  (0) 2011.05.03
[제371번제] 사랑이란? 178  (0) 2011.05.02
[제370번제] 사랑이란? 177  (0) 2011.05.01
[제369번제] 사랑이란? 176  (0) 2011.04.30
Trackback 0 Comment 0

[제348번제] 사랑의 확인

사랑의 확인

난 사실 죽고 싶었다.
하지만 다음 순간
난 확인하고 싶어졌다.

덧붙이는 말

확인하고 싶어진 것이 무엇인지 밝히지 않고 있다. 그래서 "사랑의 확인"이라고 제목을 만들었다.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50번제] 지금은 걸어야 할 때  (0) 2011.04.11
[제349번제] 부작위  (0) 2011.04.10
[제348번제] 사랑의 확인  (0) 2011.04.09
[제347번제] 별!  (0) 2011.04.08
[제346번제] 살아있음은  (0) 2011.04.07
[제345번제] 믿음  (0) 2011.04.06
Trackback 0 Comment 0

[제343번제] 지아비와 지어미

지아비와 지어미

그대여!
나에게 바람 하나 있어,
하루라도 그대의 지아버기 되고 싶소.
단 하루라도 나의 지어미가 되어 주오.

덧붙이는 말

어제(2011년 4월 3일) 순천에서 화순으로 넘어오는 버스 안에서 불현듯 위 본문 내용이 생각났다.
그러다가 내가 진정 바라는 게 그게 아니라는 생각에 눈시울을 적셨다.
진정 바라는 것은 단 한 번만이라도 그대를 다시 볼 수 있기를, 죽기 전에!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45번제] 믿음  (0) 2011.04.06
[제344번제] "천"  (0) 2011.04.05
[제343번제] 지아비와 지어미  (0) 2011.04.04
[제342번제] 존재  (0) 2011.04.04
[제341번제] 진 (眞) !  (0) 2011.04.03
[제340번제] 난 바랐네! 2  (0) 2011.04.02
Trackback 0 Comment 0

[제338번제] 난 바랐네 1

난 바랐네! 1

신이시여!
왜 그에게 그토록
험한 삶을 주시려 하나이까?
저는 땅을 기어도 좋으니
그에게는 영광을•••.

- 어느 사지가 없는 이는 고백 -
"그"는 "아름다운 이"의 반려자였다.

덧붙이는 말

본문에서 "그"는 남자가 아니라 여자다. "아름다운 이"는 "사지가 없는 이"다.

이건 1999년 3월 31일에 쓴 글이다. 번호는 314번이지만 블로그에 올리면서 다른 글이 조금 추가되어 338번이 되었다.
예전에 적어둔 것(공책)을 찾았다. 393번제까지니 앞으로 석 달 정도는 더 천일번제를 올릴 수 있겠다.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40번제] 난 바랐네! 2  (0) 2011.04.02
[제339번제] 주시  (0) 2011.04.01
[제338번제] 난 바랐네 1  (0) 2011.03.31
[제337번제] 말 하나에  (0) 2011.03.30
[제336번제] 꿈을 위해  (0) 2011.03.29
[제335번제] 내일 2  (0) 2011.03.28
Trackback 0 Comment 0

[제314번제] 오늘도

오늘도

늘,
언제까지나,
그리고
오늘도
행복하기를…….

덧붙이는 말

그대의 행복을 기원하는 글이 그때는 참 많았다.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16번제] 여신  (0) 2011.03.09
[제315번제] 신!  (0) 2011.03.08
[제314번제] 오늘도  (0) 2011.03.07
[제313번제] 접속  (0) 2011.03.06
[제312번제] 차라리  (0) 2011.03.05
[제311번제] 아름다울까?  (0) 2011.03.04
Trackback 0 Comment 0

[제307번제] (새해첫날) 기원

기원

그냥 행복하기를!

덧붙이는 말

새해첫날은 '설날'이다. 오해 없기를.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09번제] 언젠가 저는 떠나야 합니다.  (0) 2011.03.02
[제308번제] 고백  (0) 2011.03.01
[제307번제] (새해첫날) 기원  (0) 2011.02.28
[제306번제] 꿈  (0) 2011.02.27
[제305번제] 운다  (0) 2011.02.26
[제304번제] 생각 - 2  (0) 2011.02.25
Trackback 0 Comment 0

[제306번제] 꿈

꿈!
차라리 없다면
바라지도 않을 것을…….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08번제] 고백  (0) 2011.03.01
[제307번제] (새해첫날) 기원  (0) 2011.02.28
[제306번제] 꿈  (0) 2011.02.27
[제305번제] 운다  (0) 2011.02.26
[제304번제] 생각 - 2  (0) 2011.02.25
[제303번제] 눈물  (0) 2011.02.24
Trackback 0 Comment 0

[제300번제] 행복하소서.

행복하소서.

별이여!
언제나
언제까지나
당신을 잊지 못할는지도 모릅니다.
지금 시몬을 잊지 못하듯이

늘 행복하소서.

덧붙이는 말

그러고 보니 저는 제가 좋아했던 사람을 모두 잊지 못하고 있군요. 하긴 잊는다면, 그 마음 자체가 거짓일 테지요.

하, 제300번제입니다. 이 300개의 글도 힘들어 죽겠는데, 셰헤라자드는 어떻게 천 날 밤 그리고 하룻밤을 더 이야기를 했을까요? 그녀에게 축복이 있기를!

Trackback 0 Comment 0

[제289번제] 불안

불안

불안하다.
너를 영원히
볼 수 없을는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자꾸만…….

나는 왜
너를 사랑하는 거지? 응.
말해 주렴.

덧붙이는 말

마지막 "말해 주렴."은 누구에게 한 말인지 모르겠다.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291번제] 몸부림  (0) 2011.02.12
[제290번제] 사랑이란? 156 - 현재형  (0) 2011.02.11
[제289번제] 불안  (0) 2011.02.10
[제288번제] 부지런한 삶  (0) 2011.02.09
[제287번제] 하늘  (0) 2011.02.08
[제286번제] 별  (0) 2011.02.07
Trackback 0 Comment 0

[제159번제] 사랑이란? 77

사랑이란

이 세상에서 가장 기쁜 일은
사랑하는 사람의 행복을 비는 일입니다.

이 세상에서 가장 쉽고 기쁜 일은
사랑하는 사람의 행복을 비는 것입니다.

Trackback 0 Comment 0

[제131번제] 나의 바람

나의 바람

천, 그리고 하루 동안
나는 지금 사랑 이야기를 적고 있다.

하지만, 나는 내심 바라고 있지 않다.
그 전에 너를 만나게 되기를 바란다.

이 부칠 수 없는 편지와 같은 글을 끝내고 싶지는 않다.

나는 오직 하나의 부칠 수 있는 편지가 필요하다.

사랑한다…….
가이없이…….

덧붙이는 말

처음에는 위 시처럼 하루에 하나씩 적었습니다. 이건 몇 번 앞에서 밝혔듯이 이미 정리한 것을 올리는 거라서 하루에 몇 개씩도 올라옵니다. ^^a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133번제] 삐삐약어 5  (0) 2010.09.20
[제132번제] 별의 만남 6  (0) 2010.09.19
[제131번제] 나의 바람  (0) 2010.09.18
[제130번제] 꽃말모음 3  (0) 2010.09.17
[제129번제] 별의 만남 5  (0) 2010.09.16
[제127~128번제] 내가 사랑하는 사람아! 3  (0) 2010.09.15
Trackback 0 Comment 0

나는 말하고 싶다.

나는 말하고 싶다.

나는 말하고 싶다.
저 별이 너무 커서 내 마음 속 사랑의 여백을 나타낼 수 없어서 애가 탄다고…….

 

나는 말하고 싶다.
물감을 섞어서 사랑의 색을 만들려고 해도, 그처럼 맑고, 밝고, 곱지 않아서 속이 상한다고…….

 

나는 말하고 싶다.
아무리 예쁜 낱말을 골라도 내 사랑만큼 예쁘지 않아 해 줄 말이 없다고…….

 

나는 말하고 싶다.
아무리 좋은 소리를 들어도 그대가 나에게 들려준 목소리보다 곱지 못해 안타깝다고…….

 

나는 말하고 싶다.
그냥 잠들고 싶어도, 천정에 그대의 맑은 웃음이 나타나 거꾸로 세어야 한다고…….
그래서 늘 부시시한 얼굴만 보이게 되어 미안하다고…….

 

나는 말하고 싶다.
꿈 속에서 언제나 나는 낙원에 있다고…….
그대 언제나 꿈속에서 나를 반기네.

 

덧붙이는 말

2연 2행에서 "곱지 않아서"는 원래 "아름답지 않아서"였으나 블로그에 올리면서 고쳤습니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말의 나무 > 천일번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랑이란? 34 - 사랑고백  (0) 2010.07.14
사랑이란? 33 - 친절의 이유  (0) 2010.07.14
나는 말하고 싶다.  (0) 2010.07.13
"2"  (0) 2010.07.13
사랑이란? 32  (0) 2010.07.12
내가 사랑하는 너  (0) 2010.07.11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next


티스토리 툴바